본문 바로가기

사랑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은 허다한 허물도 덮는다 내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데... 너를 사랑했기 때문에 많이 사 먹였고 너를 사랑했기 때문에 많이 사줬고 너를 사랑했기 때문에 네가 원하는걸 다 해줬는데.. 그런데 넌 왜그래? 나를 사랑하기는 하는거니? 왜? 내가 너를 사랑하지 않는것 같아? 사랑이 뭔데? 니가 말하는 사랑... 니가 원하는 사랑은 그런거였어? 뭣 좀 많이 사주고 니가 좋아하는 일 하면서 그걸로 나눠주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니가 원해서 사주고.. 그런게 사랑이라고 생각해? 너를 사랑하기 위해서 난.. 내가 좋아하는 일을 미뤄야 했고 너를 사랑하기 위해서 난.. 내 시간을 너에게 줘야했고 너를 사랑하기 위해서 난.. 다른 소중한 사람들을 방치해야했고 너를 사랑하기 위해서 난.. 나를 버려야 했어 니가 하는 사랑은 물질을 주는 사랑이었고 .. 더보기
그들의 사랑과 결혼 복지사샘들이 친구들과 만든 비누중에 실패한 것을 재활용해서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굳이 나를 부르지 않아도 되지만, 이 수업은 한달에 한번인 관계로 얼굴도 볼겸 겸사겸사 불렀다고 ㅎ 근데...난리가 났다. 왜냐면, 보통은 수업시간보다 일찍 도착을 해서 내가 기다리는데, 오늘은 2분여정도 늦었다. 샘이 내가 안 왔다고 지원팀에 샘한티 내가 혹시 수업시간을 잘못 알고 있는건 아닌지, 혹 사고라도 난건지 난리부르스를 ㅋㅋㅋ 도착하니까 지원팀 김샘이 왜 맨날 일찍 와서는 호들갑 떨게 만드냐고~ 담부터는 수업시간보다 좀 늦게도 오고 해라는게다 ^^;; " 절대로 늦을 샘이 아닌데, 늦게 오니까 걱정도 되고, 놀랐어요.." 아놔...내가 약속 시간을 넘 잘 지켜도 문제가 되는구낭 ㅋㅋ 총 6명의 친구들...분업씩으.. 더보기
고마워 여보 그리고 사랑해 - 게으른 아내를 탓하기 전 남편의 체크사항 [ 결혼전에는 쟤가 그렇게 게으른지 정말 몰랐어요. 어떻게 여자가 한번 자면 일어 날줄도 모르고 계속 자요? 머리가 바닥에만 붙으면 자고 안 일어나요. 그것 뿐인줄 아세요? 잠만 많으면 그래도 용서가 되죠. 와! 세상에 얼마나 지저분한지 이 결혼 완전 속아서 한거라니까요. 여자들 원래 그래요?] 지인의 남편이 모임에서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와이프를 사랑스런? 눈빛으로 바라보며 내뱉는 말이었다. 그러고보니 결혼한 남자들이 몇년간의 결혼생활 후 토로하는 말들이 대부분 여자들이 그렇게 게으르고 지저분한줄 몰랐다는 말들이 많았다. 그런데 아내 입장에서 말을 들어보면 그 반대인 경우도 있다. 모든 상황은 내 생각과 내 처지에서 내 시각으로 보는게 사람이 아니던가! 그러니 서로의 입장차는 생길수 밖에 없다. 하지.. 더보기
요리 못하는 엄마, 아이 친구들에겐 요리사 엄마인 이유 나 라는 사람은 아무리 생각해도 불량주부에, 불량 엄마임에 틀림이 없다. 세상 모든 엄마들은 아이를 위해서라면 헌신적으로 자신을 희생해서 사는데 반해, 나 라는 사람은 언제나 아이보다는 내가 우선이다. 이 세상은 내가 존재하기에 존재한다는 걸 알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런 불량엄마임에도 뭔가를 해줄 때는 확실하게 해줄 때가 많다. 예를 들어 요리 하는걸 워낙 싫어 하는 스타일인지라 평소 대충 해 먹고 살지만, 가끔씩은 애들이 좋아하는걸 확실하게 해주는 편이기도 한데, 특히나 아이의 친구들이 왔을 때가 그러하다. 언젠가 딸아이가 새로 전학을 온 친구 집에 가서 놀다 온 날, 딸-엄마, 오늘 XX 집에 놀다 왔잖아요. 그런데, 전 XX의 얼굴에 여드름이 왜 그렇게 많이 났는지 이제서야 알겠더라구요. .. 더보기
여자를 향한 그 남자의 작업의 정석! 3월 초, 봄비라고 불리는 비가 내리고 있다. 며칠째 흐린 하늘을 보고 있노라니 반가워야 할 봄비는 반갑지도 않고, 봄처녀 설렌다는 봄은 겨울과 별반 다르지 않아 설레지도 않는다. (물론 처녀가 아니니까 설레지 않는지도 모르지만 ^^) 그래도 나이 드신 언니들은 봄비가 내리니 설레나보다. 모두들 하나같이 노래를 부르신다. [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 ] [ 봄비가 내리니까 너무 좋지? ] 노코멘트를 하기도 그렇고, 이렇게 기분 나쁜 흐린날이 지속되는 나날의 연속에서 내리는 비는 반갑지도 않아서 그냥 별루 라고 했다. ^^;; 나이가 들면 눈보단 비가 좋다더니, 언니들은 비가 마냥 좋은지 센치해지며 소녀같은 느낌으로 창밖 풍경을 본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상관없이 운동을 하러 간 .. 더보기
사랑받지 못한 자녀가 효도하는 이유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아 키우면 반드시 더 예쁜 아이가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유독 그런 편애가 심한 부모님들이 계시다. 부모에게 더 예쁜 아이는 어떤 아이일까? 요즘은 공부 잘하는 아이가 최우선이다. 어느집을 봐도 그 집에서 유독 공부를 잘하면 이유 불문하고 그 아이의 소원은 모두 들어주면서 예뻐라 한다. 장남이라서 예뻐한다. 남녀차별이 없어졌다고 말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것은 말뿐...실제로는 할머니세대부터 아직도 장남은 그 집의 기둥이라며 오냐오냐 예뻐하는 집이 많다. 막내라서 예뻐한다. 막내는 그 집의 제일 막내기 때문에 귀엽다..무조건 귀엽다...나이가 들어도 웬지 아직은 어린것 같고 보호해 줘야 할것 같고 모든걸 해줘야 할것 같아서 예뻐 할수 밖에 없다. 난 어릴 때, 시골에서 자랐다. 그.. 더보기
내 남편은 재벌이다! 나보다 나이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난 가끔 남편을 보고 있노라면 갑갑할 때가 많다. 이 남자..도대체..나보다 나이 많은게 맞나? 자글자글한 주름이며...축축 쳐지는 피부를 보니 나보다 분명 나이는 많은데 하는 짓은 영락없는 큰 아들이다. ㅡㅡ; 며칠인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연말정산과 업무상 프린트를 꼭 써야 할 일이 있었다. 함께 일을 마무리하고 프린트로 서류를 뽑으려는데 왠걸! 종이가 자꾸 걸린다. 안그래도 복잡한거 싫어라 하는 남편...머리에서 김이 모락모락....솟아 오르는게 눈에 보이고... 나를 비롯 아이들은 급 긴장 모드로...ㅎ 평소엔 한없이 착하고 수월한 남편이지만, 일이 복잡하거나 뭔가 뜻대로 되지 않을때는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르니 조심 또 조심할밖에...^^ 계속 반복되는 프린트의 .. 더보기
사년대 나온 여자, 고졸 남자의 결혼..누가 손해 일까? 4년대를 나온 여자와 고졸 남자가 사랑을 하게 됐다. 그리고 그들은 사랑의 마지막 코스로 결혼을 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문제는 과연 뭘까? 이의를 제기하는 쪽은 바보가 아닌 이상 겉으로 보이는 면만 본다면 당연히 4대 나온 여자의 태클이 예상될 것이다....물론 빙고! 하지만 깊게 파고 들면 4년대 나온 여자의 연봉은 2천만원, 고졸 남자의 연봉은 4천만원이다. 고졸 남자의 연봉이 4천만원이 될려면 최소 대기업의 생산직 정도, 아니면 공무원 수 년 근무해야 가능한 연봉이다. 그 외의 직장이래도 정말 능력자가 아니고선 받을 수 없는 연봉임에는 틀림없다. 남자쪽에서 집까지 마련하고, 여자는 혼수 문제로 남자가 1천만원 정도 더 해줬으면 하는데 남자쪽에서 부담이 크다고 안된다고 하니까, 4년..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