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하루일기

다이어트 한다고 했더니


며칠전 친구와 점심을 먹었다. 추어탕...

겨울 방학때 아이들이 집에 있는 관계로 함께 간식을 먹다보니 살이 제법 쪘다..
나처럼 친구 역시..
그래서 점심 먹는 가운데 다이어트에 대한 이야기가 자연스레 나왔고
친구는 이제 날씨도 따듯해 질 거니까 집 바로 뒷산을 오르락 내리락 할거라고 했다.
예전에 그렇게 해서 살을 조금 뺐다고..

나야 뭐...작년 가을부터 농땡이 쳤던 헬스장으로 고고씽해야 겠다는 다짐?과
밤에 시간내서 둑길을 좀 걸어야 겠다는 ㅜㅜ

우리 앞으로 다욧을 열심히 하자꾸나~~~ 그러고 헤어졌다..

며칠후....
띠리리리~띠리리리~~~
폰이 울렸다.

" 밥 먹었나? 안 먹었으면 나와라~ 맛있는 피자 사줄게 "

이기이기~ 미칬나???? 내가 분명 다이어트 한다고 말했는디~ 그냥 밥도 아닌 피자라꼬?

" 나 지금 다이어트 중이거든....며칠전에 얘기 했잖아...? ㅡㅡ;"

" 야~ 어서 나와라~ 울 아들 피자 먹고 싶다고 해서 데리고 나왔는데, 같이 먹자~"
ㅡㅡ;

피자랑 스파게티 먹고 싶다는 친구 아들에게 모든 선택권이 주어졌고~ ㅎㅎ;;





일단 입가심으로 요거트 조금 떠와서 먹었다. ^^




샐러드 먹고 싶다고 좀 가져오라고 해서 가져 갔더니~

" 야~ 꼭 지만큼 떠 왔네. 이게 뭐꼬???? 다른 사람들 접시 봐라~ 한가득 떠왔잖아~"

이런이런 된장!
지가 단호박 먹고 싶다고 해서~ 난 그냥 단호박에
계속 소화가 안된다고 해서~ 파인애플 가져 왔을 뿐인데 구박이닷~ 이런 나쁜~시키~ㅋㅋ;;

" 걍 묵어라~ㅎㅎ"






선택권을 쥔 친구 아들 녀석....크림 스파게리~~~를 시켰다...
이런....이름만 들어도 느끼하다....ㅡㅡ;
난 오븐 스파게리가 좋던뎅 ㅜㅜ




보기만 해도 느끼함이 줄줄 흐르는 스파게리~~~음.~~~
먹어보니 느끼해~ 느끼해~~~ 뱃살로 다 갈것 같애 ㅡㅡ;



선택당한 새우피자~
음~~~~
이것두 느끼해 느끼해~ ㅡㅡ;
친구는.....이거 큰걸로 시켰다....

미쳤구나~ㅡㅡ;

나는  피자 한조각이면 딱 좋은데...;;;
이걸 누가 다 먹나? ㅜㅜ



속이 불편한지 친구도 한조각 겨우 먹고..
친구 아들 녀석은 가게 들어오기 전에 오락기를 봐서인지 게임하러 가자고 난리고...ㅡㅡ;
결국 우린 두조각 반의 피자만 먹고 나왔다...



게임기에 돈 넣고 있는 친구 아들 녀석...
꽝~꽝~꽝~ 이었지만
소원성취 해서? 기분은 좋아 보였다. ㅎㅎ











남은 피자는 고이 포장해서 나를 주는 친구...

" 가져 가서 애들이랑 나눠 먹어라~"
" 싫어...나 이거 가져 가면 먹을것 같애...살 찐다야...빼야 하는데...내 뱃살 우짤건데?"
"야야~ 같이 먹고 쪄야지~ 너만 빼면 배 아프잖아~ 그니까 들고 가라~ 우리 사이 좋게 살 찌자 "

ㅡㅡ;

친구덕에? 공짜 피자가 생겨 버렸다~;;;
혼자 살 빼는 꼴을 절대로 볼수 없다는 친구...
다이어트 한다고 했더니 더 먹이는 친구...ㅜㅜ
구랴~ 우리 함께 뱃살 찌우며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 하면서 살자꾸나~ ㅡㅡ;


다른글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