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있어서 돈은 꼭 필요하다.  돈을 너무 밝히지 말라고 돈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내는 분들도 계시지만, 삶에 있어서 돈은 반드시 필요하고, 돈이 없어서 불행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이 많은 현실에서 돈은 현대인에게 행복의 척도가 될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돈의 노예가 돼라는 얘기는 아니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필요하고, 없어서는 안되는게 바로 돈이다.

자 원 봉 사( 줄여 자봉)
장애인들이 생활하는 그곳에서도 돈은 필요하다. 정부에서 경증 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관공서나 병원 같은 곳에 의무적으로 일자리를 마련하고 월급을 주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많지가 않다. 왜냐면, 자봉을 가보면 경증 장애인보다 복지사샘들의 손이 필요한 장애인이 더 많기 때문이다.

돈을 많이? 버는 장애인도 있고, 그냥 나라에서 나오는 장애수당으로 사는 사람들도 있고, 천차만별이다.
스스로 일상생활을 하지 못하는 장애인들이 사회생활에 적응할수 있게끔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사실 그렇게 한다고 중증 장애인들이 나아지는건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그들을 포기하지 않고 시설에서는 프로그램을 계속 돌린다.

내가 할수 있는 일이라곤 천연화장품이나 비누 만드는것...
장애인시설에서 도와달라고 전화가 오면 언제든 달려간다. 그리고 요구사항대로 가르쳐 드린다.

한 겨울에는 바세린도 만들고, 립밤도 만들고 그랬다. 그리고 장애인들이 할수 있는건 직접 시키고, 할수 없는건 거들게끔 동참만 시키고 말이다.


작년부터는 일을 하러 갈수가 없는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비누 만드는걸 가르치고 있다. 그들이 만든 비누를 팔아서 그들도 저금하고, 맛있는거 사 먹고, 사고 싶은 물건들을 사고, 저금도 하고... ...

이번달에 수업을 갔더니 복지사샘께서 비누 만드는 장애인들과 그들이 번 돈으로 회식을 하셨다고 자랑을 하셨다.

[ 나중에는 해외 여행도 가시겠는데요? ]
웃으면서 한 말이지만, 진짜 그랬으면 좋겠다. ^^

다른곳보다 저렴하게 2천원에 그들이 만든 비누를 자봉 오시는 분들, 피부샵 같은데 판매를 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은 말은 못하지만 아주 좋아 하고 있다.

그들이 스스로 할수 있는건 없다. 모든 작업은 분업화 했지만, 복지사샘이 디자인하고 만드는 주를 이루지만, 그래도 그들이 참여를 해서 한다는게 의미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그것을 즐기고 재미 있어 한다.

총 6명 인원중에 흥미 없어 하는 2명은 제외 시키고, 비누 만들기 팀에 흥미 있어서 들어오고 싶어 하는 2명을 새로이 영입할거라고 복지사샘이 귀뜸해 주셨다. 줄 서 있다고 ^^

 




일반인들과 비교하면 그들이 한달에 버는 돈은 일반인들의 용돈 수준도 안되는 돈이다.
하지만, 그들 스스로의 힘?으로 돈을 벌어서 맛있는 음식을 사 먹고, 예쁜것을 살 수 있다는것, 그게 중요한게 아닐까?


2천원,
초등학생 일주일 용돈도 안되는 돈이지만, 그들은 행복하다.
어느곳에서도 절대로 월급을 받지 못할 그들이기에, 스스로 만든 비누를 팔아서 조금씩 저금하고, 쓰고 싶은 곳에 돈을 쓸수 있는 나름 사장님이니 말이다. ^^

가끔은 한마디씩 하곤 한다.
[ 담에는 저두 맛난거 사주세효! 아잉!ㅋㅋㅋ]

누구에게는 푼돈이지만, 누구에게 2천원은 정말 행복한 금액의 돈이다.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13 0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노지 2012.03.13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작은 것이 바로 행복이라는 것이겠지요. ㅎㅎㅎ

  3. BlogIcon 달려라꼴찌 2012.03.13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은 발견하는 것이라고도 하지요 ^^
    그런점에서 아르테미스님은 행복거리를 잘 발견하시는 것 같아요. 부럽습니다 ^^

  4. 쌀점방 2012.03.13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돈의가치를 다시좀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가장 귀하게 쓰이는 돈이..가장 가치있는 돈이라고요.ㅎ
    반갑습니다..ㅎ

  5. BlogIcon ★입질의추억★ 2012.03.13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이란 금액과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을 잘 보여주십니다 ^^
    공감가는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샘이깊은물 2012.03.13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액수를 떠나 스스로 만족하면
    그 가치는 배가되는듯합니다.^^

  7. BlogIcon 박씨아저씨 2012.03.13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천사여~~~
    알통님 홧팅~~

  8. BlogIcon ♡♥베베♥♡ 2012.03.13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누가 참 이쁘네요^^*
    아르님 멋지당...ㅎㅎ

    글구....
    비누를 만들면서 행복도 같이 만드시는듯...ㅎㅎ

  9. BlogIcon J.mom 2012.03.13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것에도 감사할줄 알아야하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by. 토실이

  10. BlogIcon 주리니 2012.03.13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자격증을 갖고 있슴에도 썩히고 있네용^^
    참하게도 만들었네요. 얼마나 뿌듯하실까..

  11. BlogIcon Yujin Hwang 2012.03.14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보니 아테스님~
    자봉의 여왕이시구나~^^

  12. BlogIcon 신기한별 2012.03.14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것에도 감사할 줄 알아야죠 ㅎㅎ
    오늘도 다녀갑니다.

  13. BlogIcon +요롱이+ 2012.03.14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구 갑니다..!!
    오늘 하루도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14. BlogIcon 귀여운걸 2012.03.14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천원 작은 돈이지만 행복을 느낄수 있는 행복한 금액의 돈이군요..
    작은 것에도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며 살아가야겠어요^^

  15.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3.15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뭔가 숙연해지네요...

  16. BlogIcon 바람될래 2012.03.15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작은 행복을 아르님이 만들어주시고 계시잖아요..
    아르님의 그마음..
    들여다보지않아도 다 압니다..ㅎㅎ

    잘지내시죠..?
    몇일동안 아는동생을 만나러
    제주도에 다녀왔네요..
    에거거거...
    그곳에서 살고싶어요..ㅎㅎ

  17. BlogIcon mami5 2012.03.15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2천원의 행복이네요..^^
    울 아르님 작은 나눔으로 큰 행복을 주시는군요..
    아르님 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