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밑에 남동생,
남들은 막내면 막내라서 예쁜 마음에 좋은것, 새것을 사준다. 보통의 부모님들은 말이다.

되도록이면 아들 의견을 물어보고, 누나가 사용하던것을 계속 사용하도록 하는 경우도 있지만, 가끔은 그냥 쓰게끔 하는 경우도 있다. 아들도 별 불만이 없어서 별일 없이 잘 지내고 있었다.

언젠가 아들이 미술 시간에 앞치마와 덧소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 앞치마? 어... ... 그거 어디 있을텐데, 누나가 쓰던게 어딨더라?]

아들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여기저기 서랍을 뒤지기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앞치마와 덧소매를 찾았다.

[짜잔! 앞치마랑 덧소매 여깄지! ]

누나가 사용하던 예쁜 핑크색이닷. 큭큭큭

[ 아휴... .... 엄마! 저도 이제 파란색 한번 써보고 싶어요! ]
[ 아니 왜? 파란색은 남자색이고 핑크는 여자 색이냐? 아무거나 쓰면 되지! ]

[ 에휴... .... 엄마! 저도 이제 새것을 한번 써보고 싶다구요! 맨날 누나꺼 물러 받아서 쓰고, 색깔도 맨날 여자색이고,
이건 아니지 않나요? ]

훗, 그러고보니 아들말도 일리는 있다.
별신경을 쓰지 않던 아들이 그런말을 할 정도면 내가 좀 심하긴 했다.

그리하여 아주 오랜만에 아들을 데리고 가서는 지가 맘에 들어 하는 파란색 앞치마에 덧소매를 사가지고 왔다.
마음에 드는지 싱글벙글 입이 귀에 걸렸다.

짜식! 파란색 보다 핑크색이 더 잘 어울리는 놈인데 그걸 몰라? ^^;
이건 내 생각이지만, 여튼 아들의 기 죽이지 않을려면 원하는걸 가끔은 사줘야 하지 않겠는가!
아들 녀석의 한숨섞인 넋두리에 그날 아빠와 누나는 엄청 웃으며 아들을 놀려댔다.
[ 저도 이제 새것을 써보고 싶다구요???? ㅋㅋㅋ]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푸샵 2012.03.16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저는 첫째라..그럴일이 거의 없었는데...
    오늘 라됴에서도 포스팅 내용과 같은 이야기가 나오더군요.ㅎㅎ
    항상 언니나 형들이 쓰던 걸 받아쓰는 고충! ㅋㅋ
    가끔은 새것을 사주는 게 좋은 듯 해요...가끔. ㅎㅎ
    행복하고 블링블링한 금요일 되시길 바래요. (⌒▽⌒)

  2. BlogIcon J.mom 2012.03.16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는 나중에 아이 낳으면 핑크나 블루로 가기보다
    무난하게 초록색으로 갈래요~ㅎㅎㅎ
    불타는 금요일 보내세요.
    by. 토실이

  3. BlogIcon readcaster 2012.03.18 0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이 하나 있었지만 제가 덩치가 더 크고 교육과정도 달라서 물려받고 그런게 없었네요 ㅎㅎ
    간혹 중복되는 물건은 같이 썻지만 그게 불만은 없었던거 같아요
    근데 누나랑 같이 쓴다면....
    어릴때라면 조금 난감하기도 하겠어요

  4. BlogIcon 또웃음 2012.03.18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우리 조카들도 큰애가 딸, 작은애가 아들입니다.
    작은조카가 누나의 핑크색 물건들을 많이 물려받는데
    아무래도 학교에 들어가면 비슷한 말들을 하게 될 것 같은데요. ^^

  5. BlogIcon 아레아디 2012.03.18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오늘은 날씨가 너무너무 좋네요~
    날씨만큼이나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BlogIcon 워크뷰 2012.03.19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내의 고충 알지요^^

  7. BlogIcon 바람될래 2012.03.19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래서 동성인 형제나 자매를 둬야한다니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