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돌한 여자

민정과 무혁의 다정한 모습에 심사가 뒤틀리는 유란 -여자를 몰라 50회 줄거리 리뷰 서로의 마음을 다시 확인한 민정과 무혁... 무혁은 손해 보는 느낌이었는데, 술김에라도 속마음을 토로한 민정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앞으론 미안해 하지도 말고, 자신감 가지라며 사랑도 함께 잘 키우자고 얘기해준다. 차를 타고 운전하는 내내 민정손을 놓지 않는 무혁.. 그런 무혁에게 민정은 다시는 화난 표정으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지 말라고 한다. 정말 무서웠다고... 무혁은 민정이 하는거 봐서 생각해 보겠다고 ㅎ 무혁이 출근하려는데 무혁빠가 일부러 피하는 거냐며 묻고, 무혁은 민정이를 제일 먼저 보고 싶어서 일찍 태우러 가는 거라고 얘기하고..무혁빠는 섭섭해하고, 무혁은 무혁빠가 이혼녀 사귀는거에 대해 섭섭해 하는건 당연한거라고 민정이 말했다며 시간을 달라고 한다. 차안에서 아침을 먹는 무혁...민정이 직접..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30일 당돌한 여자 마지막회 몇년후 순영의 회사는 성공가도를 달리고 규진과 손을 잡아요 수앤지 화장품.....으로 성공한 순영은 인터뷰도 하구요 ^^ 순영 사무실 직원들은 기쁜날 국수집에서 회식을 해요 ㅋㅋ;; 주명은 순영 회사에 팀장으로 일하고 있구요.. 회식비 같은걸 아껴서 봉사활동하고 있어요.. 회식 끝낸 직원들은 순영과 모두 봉사 활동에 나섰어요.. 아이들에게 밥을 퍼 주는 주명 얼굴도 웃음이 가득.. 직원들도 웃음 가득한 얼굴로 밥 퍼주는 모습이 천사가 따로 없네요.. 아기랑 함께놀아주기도 하구요.. 봉사 마친 순영은 행복한 표정으로 귀가를 하고...아기를 보고 있던 규진은 괜히 투정을 부려요 점심 같이 먹자고 했는데, 바쁜 순영이 거절을 했거든요 ^^ 티격태격 알콩달콩 ㅎㅎ 모란이네는 난리 법석이에요.. 280만원짜리 진..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29일 병원으로 실려간 세빈... 세빈맘은 충격으로 혼절을 해요.. 급히 뛰어온 순영은 수술이 잘 될거라고 세빈빠를 위로를 하고, 혼절했던 세빈맘은 깨어나자 마자 세빈에게 가봐야 한다면서 넋이 빠진 사람 같이 세빈이 살려 달라면서 ;; 그런 세빈맘을 순영은 꼭 안고선 괜찮을거라 말해요.. 중환자실에 누워 있는 세빈 의사선생님은 지금 상태로는 희망적인 말을 해줄수 없다고, 마음의 준비를 해라고...;; " 나한테..자식을 둘다 앞세우라고......내가 저렇게 다치게 만든거야..다 나때문이야..." 세빈맘은 그제서야 때늦은 후회로 펑펑 웁니다.. 세빈이가 좋다는 사람곁에 있게 해줄걸...끌고 오지 않았으면 저렇게 되진 않았을텐데... 재판 끝낸 주명을 규진이 기다리고 있었어요.. 그리곤 급히 데리고 병원으로 향하죠..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28일 집으로 돌아온 순영은 세빈이 무릎 꿇고 빌던 모습을 생각해요.. 세빈이가 그렇게까지 절실할줄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 ..... 차 마시러 내려온 주명...순영이 있어서 집이 꽉찬것 같아 든든하단 말을 해요.. " 저...오늘..세빈이와 저....서류정리 다 끝냈어요..앞으로도 맘 편히 지내세요.." 주명은 순영이 임신소식도 들었다면서..건강하고 예쁜 동생 낳아 달란 말을 남기곤 차를 들고 방으로 가요.. 세빈은 맘에게 뭔가 얘기를 하려다 그만 둡니다... 사는게 재미가 없다고 점점 살기 싫단 말을 하구요...세빈맘은 주명에 대한 마음은 그냥 접으라고만 하죠.. " 엄마...정말 안돼? 한번만 더 생각해 주면 안돼?" 세빈맘은 순영이가 규진집에 다시 들어간걸 생각하면 피눈물이 난다면서 절대 불가하다고 해요..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27일 세빈의 포기서를 갈갈이 찢어버린 세빈맘 " 너 옛날부턴 그랬어..앞에선 어머니 어머니 그러구 뒤에선 ......니 말이라면 신물이 나.." 세빈맘은 순영을 몰아 부쳐요... 착하기만 한 순영인데... 막돼 먹은 세빈맘에게 외숙모는 따박따박 따지는데, 세빈맘은 남의 일에 모르면서 왜 나서냐구 ㅡㅡ; " 너..내 눈에 흙 들어 가기 전에 절대로 딸기 데리고 그 집에 못 들어가.알았니?" 네네네....제가 흙을 눈에 던져 주고 싶어용 ㅋㅋ;; 세빈과 주명은 강을 바라보며 이런 저런 얘기를 해요.. 강물에 뛰어 들어 사라지고 싶었는데...주명 얼굴이 떠올랐다면서 얘기하는 세빈... 딸기에 대한 생모 포기 각서를 써준것도 얘기 하고...낳자마자 버린것에 대한 미안함....을 토로해요... " 난...살면서..한번..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26일 순영의 규진과 다시 합치겠단 말에 세빈맘은 황당해 합니다. " 너 지금 제정신이야?" 세준이 생각해서 어떻게 그럴수 있냐면서 당장 가라고 해요. 규진집과 인연 끊고 살수 있다고 말하지 않았냐는 세빈맘 말에 순영은 아무리 아파도 미워도 끌어 안고 갈수 밖에 없는 게 가족이란걸 알게 됐다고 지켜봐 달라고 한답니다. 하지만 세빈맘은 규진집에 들어 가는 순간 딸기를 내놔야 한단걸 명심해라고 ㅡㅡ; " 순영아..난 니 편인거 알지? 잘 생각했어..뱃속에 애 생각해서라도..들어 가야지...지나간 일은 가슴에 묻고..앞으로의 일만 생각하고 살아.." 세빈빠의 말에 세빈맘은 다시 와선 버럭 거려요. 세빈은 따로 순영을 불러서 갑자기 맘 변한 이유를 물어요.. 순영은 뱃속의 아기...주란..주명을 위해서...무책임하게 ..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23일 " 순영이..너..임신했니???" 외숙모는 순영이가 죄를 지었냐고 버럭 거리고, 세빈맘은 어떻할거냐구... 순영은 혼자 낳아서 키울거라고 단호하게 말하지만, 세빈맘은 버럭거리기만 해요. " 너 명심해..혹여 애 핑계로 어찌할 생각 하지마" 외숙모는 세빈맘을 억지로 끌고 나가 버려요.. 집으로 돌아온 세빈맘은 이불펴고 누웠어요... 왜 그러냐는 세빈빠에게 세빈맘은 순영이 임신을 해서 아무래도 딸기를 데려와야 할것 같다고.. 순영애가 생기면..딸기가 눈에 들어 오겠냐구...그리고 그 핑계로 다시 합치면 어캐 하냐고..;; 술에 취한 세빈은 주명집을 찾아가요.. "한주명 나와....." 세빈은 그렇게 술주정으로 진심을 표합니다.. " 아무도 없는 곳으로 떠나겠다고???...............이 나쁜놈아.... 더보기
당돌한 여자 7월 22일 "아닐거야....아니겠지?" 임신테스트 결과...임신으로 나옵니다.. 다음날 아침...딸기머리를 빗겨 주던 순영은 머리핀이 없는걸 보고선 화장실로 찾으러 갑니다.. 그사이 들어온 모란...임신테스트 한걸 보게 돼요.. 모란은 언제거냐면서 왜 숨기냐고 버럭! 순영은 모른척 해달라고 그러구요.. " 어머나 어머나...이게 웬일이니? 초상칠때마다 임신이라니??" 외숙모는 시어머니의 선물이라며 규진에게 알려야 한다고 하지만...순영은 혼자 낳아서 키울수 있다고 고집을 ;; ' 이게 뭐에요??' '금반지야...받어..주고 싶으니까..내 며느리니까..' 꿈에 규진맘이 준 반지....그게 태몽이었어요...시어머니의 며느리 사랑... 규진이네 아침 식사시간.... 허전해 보여요... 주명은 세빈이네 찾아가서 인사 해야..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