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하루일기

비만 고양이


새벽에 농장 가는길
친구가 출출하다 해서
편의점에 들어가 컵라면을 먹었답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키우는 고양이가
어슬렁 어슬렁 다니더라구요

어찌나 튼실하게 살이 쪗던지...
비만 고양이 ㅋㅋ

근래들어 이리도 포동한 고양이는
첨 본듯 해요

사람들도 그렇지만
사람이 키우는 고양이까지
살이 넘쳐 나네요 ㅎㅎ

먹거리가 풍성해지고 넘쳐나니
모두들 포동포동 살만 찌는 것 같습니다

동물이나 사람이나
먹는 것 좀 자제하고
많이 움직이며 살아야 할 때 인 것 같아요
ㅎㄹㄹ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산행의 묘미  (0) 2019.01.05
민속주점  (0) 2018.12.24
비만 고양이  (0) 2018.12.19
킹제임스 흠정역과 마태복음 5장44절의 차이  (0) 2018.11.09
자원봉사 다녀왔지요^^  (0) 2018.10.22
잇몸 고름. 염증 치료 (경험담)  (7) 2018.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