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친환경 농산물을 재배하고 있는 생명수 농장입니다.

 

자주 가지는 못하지만

가끔씩 산행을 갈때가 있어요.

저는 등산로를 따라 정상을 향해 걷는건 별루 좋아하지 않아요;;;

정상을 향해 미친듯이 올라가는건 싫더라구요

 

 

 

요즘은 산에도 임도가 잘되어 있어서

차가 올라가는데요

후배랑 같이 간날은 좀 춥더라구요

 

 

 

물기가 있는 땅은 얼어 있었구요

밟아보니까 뽀드득...소리가 나서 좋더라구요 ^^

 

 

임도에 차를 세우고

숲으로 들어가는데

풀들은 모두 죽어있고

울창했던 숲은 온데간데 없고

훤하게 잘만 보이네요

 

 

 

추울까봐 땅을 덮고 있는 뒹구는 낙엽들도 이쁘고

 

 

그 속에서 새로이 모습을 보이는 새싹도 보이고

 

떨어진 낙엽이 퇴비가 될 준비를 하는 동안

새로운 싹이 드러낸 모습은

삶의 모습과도 비슷한것 같아요

 

 

뭣하나 의미 없는게 없을 것이고

 

무의미 한게 없는 산 속의 여러가지 것들의 모습들

 

 

 

앙상한 가지지만

봄을 위해 잠시 쉬는 시간들이 좋고

 

 

 

아침에 떠오르는 태양이 아름답고

 

 

 

구름 한점 없는 하늘을 향해 뻗는 가지의 풍경이 아름답고

 

 

 

자연속에서 감사함을 느낄수 있어 감사하고 ^^

 

앙상하지만

그속에서 느껴지는 여유...

쉬어가는 시간...

삶에도

자연에도...휴식은 필요한듯 합니다.

그것이 겨울산행의 묘미기도 하구요

재미기도 합니다 ^^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1) 2019.02.22
맛있는 향어회  (0) 2019.01.31
겨울산행의 묘미  (0) 2019.01.05
민속주점  (0) 2018.12.24
비만 고양이  (0) 2018.12.19
킹제임스 흠정역과 마태복음 5장44절의 차이  (0) 2018.11.09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