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에게

그리운 사람이고프다

 

내가 그를 잘 알지 못해도

그가 나를 잘 알지 못해도

 

그 이름 하나만으로도 그리운 사람

보고 싶어 잠들지 못할 그런 그리운 사람...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봉음식하던날  (20) 2012.08.29
그립고도 아름다운  (3) 2012.08.20
그리운 사람  (12) 2012.08.19
잊혀지는 것들  (8) 2012.08.17
광복절, 어불성설...  (4) 2012.08.15
무더위를 잊는 방법  (4) 2012.08.15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쥬르날 2012.08.19 0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그리운 사람은 어디에 있을지 ㅠ_ㅠ..
    좋은 하루되세요!

  2. 2012.08.19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바람될래 2012.08.19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립고 보고싶다고 불러도
    못들으면 ..ㅡㅡ

  4. BlogIcon 라오니스 2012.08.19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운 그 사람이 보고 싶어지네요 .. ^^

  5. my name J 2012.09.04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예로 알게 되었던 그리운 분들..
    빨리 찾아 뵙겠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