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밤 과수원에 단감을 서리 하던 그 때

들키면 두 손 번쩍 들고 벌서던 그 시절,

지금 서리를 하면

경찰서에 잡혀가 합의하기 바쁘지.

 

봄이면 거머리에 헌혈하며 모심기 하던 그 때

지금은 모 심자 그러면

모가 모에요? 모가 뭔지도 모르지.

 

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향하면 짐을 들고 가시던 어르신들

그 짐을 뺏어 댁까지 들어 드리던 그때

지금은 도둑누명 쓸까, 납치 당할까, 모른척하기 바쁘지

 

폴피리 뜯어 잔디에 누워 삐삐 불어 대던 그 때

지금은 병 걸릴까 풀밭엔 앉지도 못하지.

 

소세지와 햄이 도시락 반찬인 친구가 부러워 군침만 흘리던 그 때

지금은 웰빙 생각하느라 가공식품은 멀리하지.

 

늦은 가을 타작하면 온몸이 까슬까슬 가려워 미칠것 같아도

볏단 옮기며 장난치며 즐거웠던 그 때

지금은 타작한다고 하면 매타작으로 안다지.

 

여름이면 맨몸으로 계곡에 가서 훌러덩 웃옷 던져버리고

풍덩 뛰어 들던 그 때

지금은 남이 나를 어떻게 볼까 이것저것 챙길것이 많다지.

 

받아쓰기 50점을 받아도 씩씩하게 집에 가서

50점 받았습니다! 부모님께 자신있게 보여주던 그 때

지금은 받아쓰기 하나만 틀려도 부모님 눈치 보느라 바쁘다지.

 

몸이 약하거나, 형편이 어려운 친구를 보면

서로 도와주고 위해주려고 하던 그 때

지금은 몇 평 아파트에 사는지

부모의 직업은 무엇인지

공부를 잘하는지를 먼저 따져 친구를 사귀게 한다지.

 

추석빔, 설빔이 시장옷이라도 밤새 먼지라도 묻을까

고이고이 머리맡에 모셔두고 설레어 잠도 못자던 그 때

지금은 형편이 어려워도 고급 메이커 옷이 아니면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지.

 

서리를 해도

때 구중물이 흘러도

허름한 옷을 입어도

공부를 못해도

논밭에서 굴러 먹어도

김치 반찬만 매일 싸 다녀도

부자 친구가 없어도

받아쓰기 50점을 받아도

풀밭에 마음껏 누워도

어른들 무거운 짐을 들어 드렸어도..

그 시절이 그립다.

 

잊혀지는 것들이 그리워

가끔은

유년시절의 기억속에서 뛰어논다지... ...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립고도 아름다운  (3) 2012.08.20
그리운 사람  (12) 2012.08.19
잊혀지는 것들  (8) 2012.08.17
광복절, 어불성설...  (4) 2012.08.15
무더위를 잊는 방법  (4) 2012.08.15
모두가 부러워 하던 자상한 남편의 실체에 경악했던 이유!  (18) 2012.08.14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012.08.17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뭔가 짠해요 ㅠ ㅠ
    너무 빠르게 변해가서 어디에 사는지도 모르는 요즘이니까요.

    가끔은 시골냄새, 풍경이 그리워요 :-) ㅎㅎ

  2. BlogIcon 박씨아저씨 2012.08.17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촌사람이여~~~

  3. BlogIcon 근사마 2012.08.18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잊혀지는 그무언가를 찾기위해 오늘도 열심히 노력 하고 있네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4. 2012.08.18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2.08.18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살기 편한 만큼
      잊어 버리고, 잃어 버리고 사는게
      더 많은 것 같아요..
      삶의 만족도도 떨어지구 ㅎㅎ

      아그대 이제 안 보실건가봐요..
      별루였나보다 ^^
      그럼 이젠 각시탈만 보는 거에요?

      전 온리 아랑사또전만 수욜은 볼려구요.
      적당히 가볍고, 추리도 해야 하고
      코믹하기도 하고
      홀릭은 아닌데 볼만은 한것 같아서 ㅎ

      어제, 오늘은 무척이나 덥네요
      어제 한잔 해서 그런지
      이틀 나다녀서 그런지...더위 때문에 그런건지
      무기력해지면서 피곤하다는 ㅎㅎ

      님은 체력고갈 되지 않도록
      조절 잘하면서 쉬세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