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은 가히 살인적이라는 표현을 써도 될 만큼 더웠다.

어쩜 그리도 더운지...

가만히 있어도 육수가 절로 나오고

뜨거운 태양을 피해 있어도 더위 먹을 정도니..

 

덥다고 짜증 내어 무엇 하리오마는...

 

더울 때, 더위를 이기는 방법

 

숨만 쉬고 가만히 있기

찬물에 발 담그고 있기

더울만 하면 샤워하기

시원한 에어컨 아래 꼼짝 않고 있기

도서관이나 마트, 은행등  죽순이 되기

연신 부채질를 하기

폭포 아래서 튀기는 물 맞기

선풍기 틀어 놓고 있기

계곡에서 돗자리 깔고 누워자기

이열치열, 될대로 되라~ 땀을 더 뻘뻘 흘리기

 

하지만,

가끔은 나에게 몸과 마음이 자유를 느낄수 있는 시간을 주자...

뼛속까지 시원해지는 팥빙수의 달달함과 시원함...

 

덥다고 짜증 내어서 무엇하리...

살아 있음에 덥기도 하고, 춥기도 한 것을...

 

여름과 가을의 공존...

무더웠던 여름을 보낼 준비, 그리고 앞으로 펼쳐질 로맨틱 가을을 기다리며...

여름은...여름이라 좋고,

가을은.. 가을이라 좋더라..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근사마 2012.08.15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비가 시원하니 내리는것도 좋지만 너무 많이 내리고 있는것 같네요 ㅠㅜ

    그래도 오늘 하루는 시원하게 편안한 밤 보내셔요~^^

  2. BlogIcon 박씨아저씨 2012.08.16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넘 조용한데요~~~
    그리고 찬거 마이 묵으마 배탈나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