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서 음식을 하다보니 사진 찍는날보다는 찍지 못하는 날이 더 많은것 같다.

꽤 오래전에 찍어둔 사진이 있길래 간만에 옮겨본다.

 

오늘은 복지사샘이 김밥, 잡채, 해파리냉채를 해달라고 부탁을 하셨다.

오늘 생일인 친구가 있다고 말이다.

그런데다 지난주에 해드렸던 잡채가 넘 맛있었다면서 ㅎ

 

음...

근데,

복지사샘은 인스턴트를 넘 즐기시는것 같다.

김밥재료를 보니 한숨부터 ㅎㅎ;;

재료 찾느라 냉동실문을 열때면 인스턴트 냉동식품으로 가득 채워져 있고

서랍속엔 빵들과 과자들 ^^;;

그러니 살이 찌는게지 ;;

 

난 김밥에 햄이나 맛살 넣지 않는다.

이상하게 시중의 김밥을 먹고 나면

그런류가 많이 들어가 있는건 속이 거북해서 ;;

 

그리하여 햄을 제외하고 야채를 추가해서 김밥을 만들었다.

언니도 역시 웰빙식을 하시는 분이라 ㅎ

 

셋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다.

모두 채 썰고, 볶아야 되니 말이다.

그래도 만들고 나면 뿌듯해지니...참 좋긴하다 ^^

 

고마움, 그리고 배려, 안다는것....

우리는 흔히 이런것들을 잊어 버리고 산다.

 

누군가가 차를 태워 줄때,

좀더 신경 써서 배려해 줄때,

뭔가를 줄때...

분명 처음엔 고마운 마음이 든다.

하지만 회를 반복할수록 사람의 심리가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한다는것 ,

그리고

더 해주지 않나? 바라게 된다는 것이다.

 

음식을 하면서

언니 가게 직원으로 인해 조금 속이 상했던지

오랜만에 이런저런 푸념을 늘어 놓는 언니를 보면서

사람들은 왜...

잘해주면 ...그게 반복될수록 그걸 당연하다고 생각하냐는 것이다.

왜?

 

흠...그러니까 사람인거겠지. ;;

 

늘 긍정적인 이야기를 하는 언니지만

언니도 사람인데, 사람에게서 오는 스트레스가 없을까...ㅎ

몇 년을 함께 자봉을 하다보니 편해서 가끔은 풀어내기도 하는거겠지...

 

뭔가가 잘 풀리지 않아 질문을 했을때

그런건 그렇게 하고, 저런건 저렇게 하는게 좋다고 조언을 주던 언니

언니가 푸념을 할 때 내가 할 수 있는건 들어 주며 호응해 주는 것 뿐이다.

사실,

대화라는걸 할 때

상대가 할 말이 많으면 가만히 앉아서 장단 맞춰 주는것만으로도 상대는 스트레스가 해소 되니까 ^^

 

이해관계인

계산적으로 만나는 사람들이 나쁜다는건 아니지만

같은 마음으로 같은 길을 가는 이런 인연이 좋기도 하다.

 

언제까지 이어질 인연일지는 모르지만

좋은 사람은 늘 곁에 두려고 노력하고 또 노력해야 하고

오해는 풀어 가며

가는 그 길을 편히 함께 가고프다.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거 벗은 임금님! 이라고 외칠수 있는 용기  (6) 2012.09.05
시들어진 오이로 만드는 일품요리~오이초밥  (10) 2012.09.01
자봉음식하던날  (20) 2012.08.29
그립고도 아름다운  (3) 2012.08.20
그리운 사람  (12) 2012.08.19
잊혀지는 것들  (8) 2012.08.17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바람될래 2012.08.29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추리알 저거 먹고싶은데요..ㅎㅎ

  2. BlogIcon 라오니스 2012.08.29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마음으로 함께 하는 이들의 소중함을
    점점 더 알아가고 있습니다.. 고마운 사람들이죠..

  3. 리나 2012.08.29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한테도 좀 보내주시어요
    먹을 반찬이 없다는 ㅜㅜ

  4. BlogIcon 박씨아저씨 2012.08.29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보니 하는사람이 더 즐거운것이 봉사더군요~
    담달에도 시간나면 가야쥐이~~~

  5. BlogIcon Hansik's Drink 2012.08.29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느꼈답니다 ㅎㅎ
    자원봉사는 참 매력적인것 같아요~

  6. BlogIcon 근사마 2012.08.29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찾아뵙니다^^
    그간 태풍피해는 없으셨는지요~
    내일부터 또다른 태풍이 온다고 하니 피해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편안한 밤 되셔요^^

  7. BlogIcon 또웃음 2012.08.30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시중에서 파는 김밥 먹으면 속이 안 좋더라구요.
    역시 정성이 들어간 음식이 최고! ^^

  8. BlogIcon 해피선샤인 2012.08.30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는 김밥에 맛살을 넣어 먹긴 하는데, 저도 분식집에서 파는 김밥은 못 먹게더라구요..
    김에 기름을 칠해서 느끼하고 짠 맛이 나서...ㅎㅎ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30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래요!!

  10. my name J 2012.09.04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음식 사진 올리면
    보는 사람 힘들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