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 돌아온 아이가 씩씩거린다.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

 

며칠전 쉬는 시간에 친구들이랑 군것질을 하게 됐는데,

가져간 돈이 없어서 얻어 먹게 되었다고 한다.

그 날 이후,

친구들이 또 군것질 하러 가자고 했는데

울애가      " 어~ 돈 안가져왔네~"      농담삼아 그렇게 얘길 했단다.

싸가지 없다고 소문난 아이가 있는데, 그 아이가 하는 말이

" 니네집 그렇게 가난하니? 거지니? 돈도 안가지고 다니게?"

 

이 말이 욱 ~ 한   우리 아이..

" 우리집 먹고 살만 하거든, 농담삼아 한 말을 가지고 그렇게 얘기하니?

그리고 우리는 마음만은 부자야!"

ㅎㅎㅎ

 

거지냐는 말에 충격을 받았나 보다. 집에 와서도 씩씩 거리는걸 보니...

그래서 물었다.

 

" 그게 그렇게 분하니?"

" 네....말을 너무 함부로 하잖아요. 진짜...장애인만 아니면 콱~"

 

사실 그 애는 손이 불편한 장애우였다.

밥먹듯 하는 거짓말, 왕싸가지...

같은학년의 아이들이 장애인만 아니면..하고 .....벼를 정도니...거의 왕따수준...

 

" 그래도, 너 말 참 잘했다. 마음은 부자 ㅎㅎ"

" 엄마가 늘 그러셨잖아요~ 우리는 마음이 부자라고 "

 

그렇다...

특별히 가진것도 없고, 넉넉치도 않아서~ 아이들에게 많은 교육의 기회를

제공 할수도 없고, 가끔은 안쓰럽지도 하지만....

늘 그렇게 얘기한다.

" 우리는 마음이 부자잖아~ 돈 많아도 마음이 허하고, 만족 못하면 아무 소용없어.

근데 우린 마음이라도 부자니까 얼마나 좋니~"

말은 일단 그렇게 한다. ^^;

애들 앞에서 돈 없어서 죽겠다고~ 사는게 힘들다고~말을 한들~무슨 소용 ㅎㅎ

 

울애들...자랑할만 거리는 없다.

공부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특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이렇게 바르고 밝게 잘 자라주고 있어서 좋다.

 

" 마음이 부자잖아요 "

이 한마디엔 내가 하고 싶었던 많은 말들을 내포하고 있으니....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