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배 둘레햄이 자꾸만 내 허리를 압박하던 그 시절!
야행성이던 내가~ 새벽형 인간으로 거듭 나겠노라며~
배둘레햄을 빼 보겠노라며~헬스장에 등록을 하던 그 때!

어언 8개월의 기간중 100일은 모닝콜까지 하면서 운동을 강행 했었던~그 처절한 새벽운동 하던
때의
일이였으니~~~~~ 

기상 시간 새벽 4시 50분

바나나 하나에 우유 한잔 마시고 헬스장으로 가면 5시가 조금 넘는 시각.
그렇게 한시간에서 한시간 반을 운동을 했다. 

새벽운동 하시는 분중에 몸짱에 얼짱에 목소리짱에~ 매너짱인 남자가 있었으니~
여자인 내가 인사 하면 모르는척 할때가 많았던 나이 있는 아줌니~
자기 기분 내키면 인사 하는  젊은 아줌니~
우짜던동~ 그 남자한테 말 걸어 볼라꼬~~ 
웨이트 자세 좀 갈켜 주세요~몸 좋으시네요~ " 

맛난거 들고 와서 먹으라고 말 붙이고~하던~
그렇게 괜찮은 몸짱에 얼짱 남자가 있었던~것이었던~것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웨이트 마치고, 트레드밀에서 열심히 유산소 운동을 하던 나...
더운 여름날..땀 뻘뻘 흘리면서 뒤로 걷고 있는데~ 수건을 안 가져 갔던 것이다.

얼굴에 땀을 많이 흘리는 스탈은 아니지만서도~ 계절이 여름이다 보니 송글송글 맺히다가 조금씩 흐른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나시를 입었는지라~소매도 없고, 닦을 것도 없고,
눈을 찡그리며~ 이리저리 눈가 있는 땀을 튕군다고 하는데
몸짱 남자~ 내가 눈을 찡그린 순간 나와 눈이 마주쳤던 것이다~ 

난 땀 때문에 눈을 찡그리는 거였고, 그 남자 운동하다가 잠시 고개를 들었을 뿐인데~
눈이 마주친 것이다! 에잇 ㅡㅡ;

 

그 남자의 눈에 내가 윙크 하는 걸로 보이는 이상한 상황 ㅜㅜ
놀래서 다시 쳐다보는 것이 아닌가!....음마야~~~오해예요!!!!

 

  나............그런 뇨자 아니에요.....윙크 한거 아녜요!!  OTL


트레드밀에서 넘어지는 것도 창피하지만,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 ㅡㅡ; 

마음 같아선 달려가서 윙크한게 아니고 땀이 나서 그렇다고 말을 하고 싶었지만~에휴.... 

그 후로~몸짱 남자~ 자기한테 관심 있나?  싶어 열심히 쳐다 보더라만서도~

아녜요~ 오해예요~!~~~~~ 땀이 흘렀을 뿐이라구요!!!

말을 하고 싶었건만....끝내 말 못하고, 볼때마다 민망하고 ...
그때만 생각하면..........머리를 쥐어 박고 또 박고....ㅡㅡ; 

한번쯤은 이성을 오해하게 만든 일들이 있지 않을까 싶다.
쥐구멍으로 들어가고 싶었던 에피소드....^^;
( 운동할때는 반드시 손수건이라도 가지고 가장 ㅋㅋㅋ)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1.03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간 남자의 마음은 두근두근!? ㅎ

  3. BlogIcon 공감공유 2012.01.03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 ㅎㅎ

    그런데 정말 이런 일 가끔 생길 수 있는거 같더라구요 ㅎㅎ

  4. BlogIcon 하늘엔별 2012.01.03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해하기 딱 좋은 상황이네요.
    이럴 땐 쌩까야죠. ㅋㅋㅋ

  5. BlogIcon +요롱이+ 2012.01.03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재미있게 잘 보구 갑니닷 ㅎㅎ

  6. BlogIcon ★입질의추억★ 2012.01.03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윙크도 제차 확인해야 할것입니다.
    새해 인사를 했나 안했나 아리송.. 아마 안한듯 한데 ㅋㅋ
    새해 복 많이 받고 올한해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7. BlogIcon *저녁노을* 2012.01.03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오해 할 만 했네요.
    그래도 아니니 모........그쵸...ㅋㅋㅋ

    잘 보고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BlogIcon 달려라꼴찌 2012.01.03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런 일이 이따금...
    그러나 모두 무시당해서 서로 편하죠 ㅡ.ㅡ;;;;
    아르테미스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__)

  9. BlogIcon ♡♥베베♥♡ 2012.01.0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하하하하~!!
    정말 곤란한 상황....ㅋㅋㅋ
    애써 해명하는것도 웃기고...^^;;

    앞으론 땅보고 윙크하셔요...ㅎㅎㅎ

  10. 대빵 2012.01.03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오해할만 하구만유

    아르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BlogIcon 석천 2012.01.03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해할 만 한데요~
    두 눈을 다 감았어야지요~^^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 되세요~아르테미스님~

  12. BlogIcon ★안다★ 2012.01.03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난처 하셨겠군요~^^
    음...엉뚱한 생각이 하나 들었는데요...
    아마 남자인 제가 땀 때문에 찡그렸다면 뺨 맞았겠지요?^^

    2012년도 항상 건강하고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아울러...
    복도 엄청나게 받으시구요~^^

  13.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01.03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기분은 좋았을 겁니다..ㅎㅎ

  14. BlogIcon 바람을가르다 2012.01.03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음을 낳으면
    오해도 좋은 거라는 생각도...
    ^^
    아르님
    새해복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이 그림자처럼 따라다니길....

  15. BlogIcon 팬도리 2012.01.03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그러면 당황스러웠겠는데여~
    땀 때문인뎅... ㅎㅎㅎ

  16. BlogIcon 푸샵 2012.01.03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간혹 저럴 때가 있죠. 저도 운동하다보면
    땀이 많은 편인지라..눈에 자꾸 들어갈 때가 있는데
    그때는 자연스럽게 윙크가. ㅋㅋ
    눈 소식 있는 화욜임다. 우짜둔동 행복한 하루 되세요. (⌒▽⌒)

  17. BlogIcon 4Cs 2012.01.03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인사가 늦었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 한해 좋을 일만 있기를 바랄께요.

  18. 빠리불어 2012.01.03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그런 상황이라면 좀 당황스럽긴 하겠네여~ ㅎㅎ
    긍까~ 저라도 어쩔 줄 몰라 미틸 것 같네여 ㅡㅡ;; ㅎ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화요일 되세여~ ^^*

  19.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2.01.03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해가 생길만한걸요~ ㅋㅋㅋ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20. 어신려울 2012.01.03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재미있는대목입니다.
    변명아닌 변명 하지 말고 사실이였죠 ㅋㅋ
    땀~`~ 땀이라구요 ㅋㅋ

  21. BlogIcon Je-ong 2012.01.04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제 땀나면 천장보고 윙크해야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