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불량주부...이름만큼이나 외모도 불량하다!
불량하다고 포기하면 안된다~ 포기는 배추 셀때나 쓰는 말이니까...
이쁘단 소리 못 듣는 불량주부...밖에선 못 들으니 집에선 들어야 한돠!

불량주부 ..남편에게 묻는다.

" 여봉~ 나 이뻐용?"
" 거울 봐봐~ 두눈으로 보고도 몰라?"

헐...불량 주부의 남편..콩깍지가 벗겨져 이쁘단 소리도 안한다!
불량 주부...그후론 이쁘냐고 묻지 않는다... 좀더 늙어서 보자! 불끈!불끈 거리기만 한다.

" 여봉~ 난 너무 이쁜거 같아요! 어쩜 이렇게 이쁠까요? 당신은 복 받은거에용용~ 나같이 이쁜 여자 만나서! 오호호호~"
"......그래...그러고 살아라...정신 건강에 좋을 것이다~ㅋ"

남편 대답 따위 필요 없다! 나혼자 이쁘다고 떠들고 산다 ㅡㅡ;

불량 주부...여기서 끝내지 않고, 애들에겐 제대로 된 세뇌가 필요함을 느낀다.
그래도 이쁘단 소리는 들어 봐야 하니까....
이쁘단 말 들어야 이뻐지는건 기본 상식!

" 얘들아...이 세상에서 제일 이쁜 사람은 엄마닷! 알았지?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이쁘다고???"
" 엄마! ."

어린 애들이 뭘 알겠는가!
불량 주부는 안다.....세뇌가 얼마나 무서운지..
그래서 어릴때 단단히 세뇌 시키리라 맘 먹고, 매일 묻고 또 묻는다...

" 얘들아~ 얘들아~ 이 세상에서 제일 이쁜 사람은 뉴규???"
" 엄마!"
" 그렇지 그렇지.."

불량 주부~ 남편에겐 절대로 이쁘냐고 묻지 않고, 아이들에게만 이쁘냐고 묻는다.
아이들이 커서 더 이쁜 사람이 있단걸 알기 전까지 세뇌는 계속 되는 거닷!


세월은 흐르고~ 불량주부 아이들도  머리가 커져 버렸다.
불량 주부..늘 그렇듯 오늘도 아이들에게 묻는다.

" 얘들아, 엄마 이뿌지?????"
..........

" 엄마 안 이뻐? 안 이뻐? "
" 아아아..아니 에요....이뻐요~!"

" 그렇지? 이뿌지? ㅋㅋㅋ"
" 네네네..이뻐요...." ( 마지 못해서 ㅋ)

그러곤 애들 돌아서서 한마디 하죠~
" 왕비병...고칠수가 없어요...에휴......"

아...이젠 애들도 너무 커버려서 제대로 보이나 보다...! 이젠 누구한테 세뇌를 시켜야 하나?
이뻐지려면 자꾸 이쁘단 말을 들어야 하는데 말이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펨께 2010.12.09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집에서 세뇌시키도 잘 되지 않던데 이것도 기술부족인가 봅니다.ㅎ

  3. BlogIcon ♣에버그린♣ 2010.12.09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땐 강아지를 키우세요~ ㅎㅎㅎ
    강아지는 무조건 이뻐다해주니까.. ㅎㅎ
    아! 못키우신다 했지.....어쩌나..

  4. BlogIcon 표고아빠 2010.12.09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왕비병~~
    저희집은 공주병 심한 딸래미 하나 있담돠 ㅎㅎ
    잼나는 아르님댁 ㅋㅋㅋ

  5. BlogIcon 언알파 2010.12.09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 에이 설마 돌아서 왕비병이라고 하기야 하겠어요 ㅎㅎㅎ
    우리 아르테미스님 제가 이쁘다고 해드릴께요~
    쭈쭈~ 이쁜 우리 아르테미스님^^

  6. BlogIcon 산들바람 2010.12.09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우리집 얘기하는것 같아요~~ㅎㅎㅎ

  7. BlogIcon 돌이아빠 2010.12.09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너무 귀여우십니다^^ ㅋㅋ
    남편분 세뇌를 다시 시도해 보세요!!!
    용돈이나 밥으로 협박을 ㅋ

  8. BlogIcon 다이렉트자동차보험 비교견적 2010.12.09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애들은.. 순수해요!
    거짓말을 좀 해야! 용돈이 더 나오는걸 모르네요!

  9.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12.09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네 이뻐요^^진짜로~~~

  10. BlogIcon 카타리나^^ 2010.12.09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냥 모든 사람들에게 그리 말해요
    난 예쁘니까..괜찮아...이럼서...ㅋㅋ

    넷상에서도 마구 마구 이쁘다고 얘기하고 다녀요
    큭..만날일이 없을듯하니.......오호호호호

  11. BlogIcon 바람을가르다 2010.12.09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설공주의 한장면 같네요.
    거울아 거울아... ㅋㅋ

    서로 세뇌하면서 사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좋은 것만 봐주자는....^^

  12. 최정 2010.12.09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앞으로 누구를 세뇌시켜야 하나요??~~~~
    자식들이 나중에 손자 손녀 낳으면 그때가서 다시금 세뇌를.
    할머니 이쁘지~

  13. BlogIcon 별찌아리 2010.12.09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앵무새를 한마리 키우시는게 .. ㅎㅎ ;;

  14. BlogIcon 둔필승총 2010.12.09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핫, 이제 찾았네요.
    북한왕조가 누구한테 배우나 했어요. ^^;;;

  15. BlogIcon 소잉맘 2010.12.09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오랜만에 화장을 했더니~
    저희 아들들 "엄마 어디가?" "엄마 진짜 이쁘다~~" 둘이 합창을 하네요~^^
    둘째의 말이 더 명언입니다~ 저희 둘째는 3살이지요~
    "엄마~내말 들어봐요~ 집에서는 엄마~ 나가서는 이모지요~~"
    "내말이 맞지요~~~"
    어린아이들에게 세뇌는 이정도는되어야~~ㅋㅋㅋ

  16. BlogIcon 자 운 영 2010.12.09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세뇌 한번 당해 보실래요? ㅎㅎㅎ

  17. BlogIcon HS다비드 2010.12.09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이거 아르테미스님 이야기죠? 왠지 느낌이 아르테미스님과 잘어울리는데요?^^

  18. BlogIcon Yujin 2010.12.09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한테 백설공주 계모가 쓰던 거울이 있는데...그거 보내드려요? ..ㅋㅋ
    아르테미스님~~ 넘 귀여운 불량주부세요^^

  19. 2010.12.09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BlogIcon 배낭돌이 2010.12.09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아이들에게 지속적인 세뇌를 ㅋㅋ

  21. BlogIcon 바람될래 2010.12.10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아르님..ㅎㅎ
    왕비병이라뇨..
    왕비한테..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