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움직이고...들어오던 주명의 얼굴에 화색이 돕니다..
의사선생님을 모시러 간 사이...세빈과 동재....도 지켜보고
의식이 돌아온것 같단 의사샘 말씀과는 다르게...딸기는 멍...
" 딸기야..."
쇼크로 인한 일시적 기억장애라는 의사샘 말씀에 순영과 규진은 놀란답니다..

" 딸기야..고모 몰라? 고모랑 피자도 먹고..놀고 했잖아?"
동재는 딸기에게 인사를 하고, 세빈은 버럭 거리면서 빨리 가라고 그러죠..
" 여기서 뭐하는 거야? 남의 병실에 얼씬 거리지 말랬지?" 들어오던 주명이 버럭!
주명은 뻔뻔스럽게 대놓고 함께 다닌다면서..양심이 있다면 한집안을 몰락 시키고, 애까지 저 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어디 나타나냐면서 더럽고 추잡한 얼굴 보이지 말라고 합니다...

나가던 동재를 본 규진은 왜 여기 있냐구 그러고...
동재는 모든게 자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 죄송하단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면서 미안함을 전한답니다.
규진은 딸기를 영원히 잊어 달라고 해요...동재는 이태리로 돌아 가면 다신 돌아 오지 않을거라고...
딸기는 규진부부에게 사랑 받으면서 자랐으면 좋겠다고 해요..
순영은 딸기 보고 싶을때 오면 보고 싶은것까진 막지 않겠다고 하지만..동재는 딸기에게 해줄수 있는게 없다면서
다신 나타나지 않겠다고 해요..

주명은 세빈을 끌고 나가서 이혼서류 보낼테니까 도장 찍어서 보내라고 한답니다.
정신적 위자료 청구까지 하겠다고...
그 모습을 동재가 보고선 세빈을 데리고 갈려고 하지만, 세빈은 울먹이면서 죽지도 못하고 살지도 못하고 어쩌란 말이
냐고..

블로그 추천글
 
손가락 버튼 눌러 주시면 웃을 일만 생긴데요 ㅎㅎ



동재는 함께 떠나자고 해요...
하지만 세빈은 떠날수 없다고 한답니다..
아직 주명을 사랑하냔 말에..세빈은 말이 없어요...
그 모습이 뜻밖이라는 동재.....를 두고 세빈은 가버립니다.

" 뭐? 기억을 못한다고...세상에..어린것이 얼마나 충격을 받았으면.."
주란과 규진맘은 놀라움을 금치 못해요..
규진맘은 평생 사람을 미워하고 산적이 없는데...마음 다스리기가 힘들다면서...괴로워 해요..

" 우리딸..엄마한테 급하게 오느라...기억을...."
순영은 잠든 딸기를 보며......빨리 나았으면 좋겠다고....
규진은 순영이 걱정돼서 한마디 하지만..순영은 딸기가 나을때까지 끄덕 없다고..

세빈은 주명이 이혼서류 보내겠다고 했다면서 정신적 피해 보상까지 요구 할거라고 엄마한테 얘기해 준답니다..
그 말에 세빈맘은 세빈빠 앞에서 울어 댑니다...무슨 돈이 있냐구...헤어지는 마당에 위자료는 못해줄 망정..
어떻게..그러냐구..
위자료 받을 생각 하는 자체가 어이 없네요 ㅡㅡ;

주란은 딸기가 준 인형을 딸기앞에 줘 보지만....딸기는 멍...한 표정입니다...
괜찮다고...천천히 하잔 말을 뒤로 하고 순영은 병실을 나가고...
순영마음이....속상하다 못해....미칠 지경일거에요...

사무실..
주명은 규진에게 집에 가서 좀 쉬어라고 하지만 규진은 괜찮다고 해요..
주명에게 규진은 어떻게 할거냐고 물어요..세빈이...이혼하겠단 말에..넘 감정적으로 처리 하지 말라고 한답니다.

사무실 직원들..
가위바위보를 합니다...상수씨 커플이 이겨서 딸기 병문안을 상수씨 커플만 가게 됐네요
못가는 두 사람이 투덜투덜....모두들 넘 귀여운거 있죠 ^^
이런 분위기가 바람직한데..음...자꾸 칙칙한 분위기가 연출돼서 조금 그러네요 ;;


오랜만에 푹 잔 순영이가 깜짝 놀래서 일어 나선 병원에 갈려고 해요.
 그 모습에 규진맘은 딸기랑 둘이 살때랑 다르다고 지금은 챙겨줄 가족이 있으니까 말좀 들으라고 한답니다..
병원엔 주란이 있거든요..

주란은 딸기 옆에서 병간호를 하고...그 모습을 보던 규진은 주란에게 이런 모습이 있어서 대견스럽다고..
주란은 첨부터 좋게 대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다시 기억 찾을땐 나쁜 기억 대신 좋은 기억으로 깨어 났으면 좋겠다
고 해요..

주란은 동재가 왜 그런 무책임한 행동을 했는지..딸기를 보면서 어떤 마음인지 궁금하다고...규진에게 얘기 한답니다..
규진은 딸기의 존재를 몰랐을때는 아무 생각이 없었겠지만...딸기를 알게 된 이상.....딸기를 그리워 하면서 살게 될거
라구..


동재는 세빈에게 잠시 만나기를 청합니다..
커피샵....
주명을 아직 사랑하는걸 알지만....두 사람 사이에 희망은 없다구..비행기 티켓을 내빕니다..

둘다 딸기 옆에서 사라져 주는게 딸기를 위해 좋은 거라구...함께 가자고 합니다..
세빈을 데려가야 동재 맘이 편할것 같다고..

" 딸기야..우리 5년동안 함께 살았어...1825일이야..."
순영은 딸기의 기억을 돌리기 위해서 이런 저런 얘길 해요...함께 기쁘고, 슬프고...먹고..자구 그랬다면서..
엄마 너무 힘들다면서 애교떨며 딸기를 먹여 주는 순영...
그 모습을 병실 밖에서 세빈이 봅니다..
돌아 가려던 세빈을 상수씨 커플이 오면서 봅니다...
드어가지 않고 뭐하냐는 상수씨...세빈은 한마디 하고 가버린답니다.
전 순영이랑 상수의 러브라인을 보고 싶었는데....바로 규진과 ^^;;

이혼서류를 내민 세빈....위자료를 꼭 받아야 겠다는 말에..주명은 받아야 한다고 해요.
돈 없다고 하지만...주명은 자기가 알바가 아니라고...하면서 가버린답니다..

순영은 딸기 얼굴을 닦으면서 애교를 떨어요 ^^;;
" 이쁜 코! 엄마코..이쁜눈~ 엄마눈~"
딸기에게 웃어 보라고 하지만...무표정한 딸기....
순영은 언제든지 기다려 줄수 있다고...계속 몸을 닦아 줍니다...

나가려던 순영...넘어 져요...
" 아이...왜 넘어 지냐구..왜?..."
딸기의 기억 상실로 
속상한 순영이 넘어진채...자신을 탓하며...눈물을 흘려요...
그런데...딸기가 내려와서는 순영의 눈물을 닦아 줘요..
" 딸기야??? "

기억이 돌아 왔다기 보다는 본능적인 움직임 같아 보였어요..
표정이 무표정했거든요..
언제쯤 알콩달콩한 모습을 다시 볼수 있을런지...보면서도 좀 답답해요...

오타가 많거나 얘기가 좀 이상해도 그러려니 하고 봐주세요
일이 있어 외출해야 해서...급하게 올리고 갑니다 ^^;;
어~ 하면 아~ 하고 이해 하삼 ㅎㅎ;;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lly 2010.06.30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데 조심히 다녀오시고요 ㅎㅎ ^^
    저는 오늘 드라마 보면서 왠지 주명이 벌리려는 그 프랑스 화장품 사업 때문에 회사 망하거나 위기가 생기고 그 순간에 순영이 평소에 해오던 화장품 기획이 회사를 살릴거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ㅎ

  2. BlogIcon 카타리나^^ 2010.06.30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근데 기억상실인데 애가 왜 멍한거임?
    혼란스럽지만.........멍할것까지야 ㅡㅡ;;
    혼란스러워서 그런가? 훔...

    또 뭔가 결정적인 얘기를 하려고 애를 기억상실 만든거같아요
    결정적인 순간에 깨어나는 기억...........너무 뻔하다는...

    뻔하지 않으려면.....기억 못찾고 끝까지 가는것뿐? ㅡㅡ;;

  3. 당돌여팬 2010.06.30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돌한 여자 자주 못보는데 여기와서 봅니다..ㅋㅋ
    글만 읽어도 다 본 느낌이에용..
    딸기가 얼른 기억 되찾았음 좋겠어요

  4. BlogIcon 바람될래 2010.07.01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하면 아하~~ 하고 이해햇어요..
    자꾸 우울해지는거같아요..ㅡㅡ

  5. 팔라스아테나 2010.07.01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오전 10시 반부터 아르테미스님 홈피 들락날락 거리며 오늘거 올라왔나~ 살피곤 하는데,
    오늘은 바빠서 이제야 들어오네요..ㅎ
    딸기가 사고나서 기억상실증에 걸린건 걸린건데 , 카타리나님 말처럼 모든것에 무표정으로 일관하는건 좀 이상;;
    기억상실이라기보다는 충격에 의한 자폐 비슷한가봐요=ㅁ =ㅋ 아직 충격받을만한건 암것도 모르는 어린아이인데..;

    드라마가 무리수를 두나보네요 ㅎㅎ
    항상 재밌게 잘 읽다갑니다~ 언능언능 해결이 되서 순영이의 통통튀는 밝은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ㅋ
    갠적으로 머리 풀고 밝게 웃던 순영이 좋은지라 ㅎ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0.06.30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시구낭 ^^
      검색으로 들어 오시는 분들이 많아서
      저두 최대한 빨리 올릴려구 노력은 해요 ^^;;

      딸기는....사고후에 말한마디 없이..
      그냥 계속 멍...^^;;
      고모때문에 충격 받았다는것도 좀 그렇구요..
      다른 사람한테 납치라면 몰라도..
      싫어하는 고모-세빈이랑 좀 실갱이 벌였다가
      교통사고 났을 뿐인데...충격까지는 좀 ;;

      저두 순영이가 머리 풀고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할때가 그리워요..
      결혼하면 죄다 머리 올리는 것도 아닌데...
      좀 그래요 ^^;;

  6. 찌니 2010.07.02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포스팅 보러 왔는데~ 안올리시네요~ 우앙~~
    티비를 못봐서~님 블로그에서 열심히 보고 있었는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