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아들은 머리에만 신경을 쓰고 다른곳은 아예 신경을 쓰지 않는다.
옷이 떨어지든~구멍이 났든 전혀 개의치를 않는~
하지만, 머리가 지맘에 들지 않으면 정말 난리다.

어느날...
운동화를 신고 밖에서 놀다 온 아들의 운동화를 보니
완전 시커먼스에 모래가~ ㅜㅜ



털고 털고~ 또 털어도
계속 나오는 모래를 보면서 경악을 금치 못하는 나....ㅜㅜ
이놈은 도대체가 어캐 생겨먹은게 이 모양인지 ㅡㅡ;

" 아들아~~~~이리와봐! ~ 어디서 놀다 왔냐?"

"놀이터에서요~"

"놀이터에서 일부러 모래를 신발에 집어 넣었냐?"

" 놀이기구도 타고, 카드 놀이도 하고, 잡기 놀이도 하고
뛰어 놀았어요"

"근데 무슨 모래가 이리도 많냐? 어지간하면 집에 오기전에
모래 좀 털고 오지?"

" 모래가 많아요?"

" 이것 좀 보고 말하지?"

" ㅎㅎㅎ 그게 제 신발에서 나온거에요? 이상하다...."

" 니가 신은 운동화속에서 나온거잖아~ 이렇게 많은데 못 느꼈냐???"

" 괜찮던데요....이상하네..ㅋㅋㅋ "

ㅎㅎㅎ
괜찮았단다...둔하기는 ㅜㅜ

운동화안에 모래가 한가득임에도 괜찮단다. ㅡㅡ;



학교에 아이들이 가져가는 소형 빗자루세트로 쓸었더니
한가득 모래다.

그대로 뒀다가 학교 다녀온 딸아이에게 보여 줬더니
딸아이도 경악을 금치 못한다.

" 저게...신발에서 나온거라구요???
쟤는 도대체가~ 저러고도 불편하지 않았대요? 어이쿠....참나.
여튼 특이해..특이해....저 녀석 돌연변이 아니에요??"
ㅎㅎㅎ


아들아~
모래 가지고 장난치는 걸 누가 뭐라 하니?
들어오기전엔 제발~ 좀 털고 들어오지????~
울집을 모래밭으로 만들 작정이냐?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펨께 2010.07.08 0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아이들 어릴 때 저런 일 많이 벌리더군요.
    온 집이 모래사장인줄 알았더랬지요.ㅎ

  3. 최정 2010.07.08 0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남자아이가 다 그렇죠.. 저도 참 엄니한테 혼 많이 났다는..

    비오는날에 놀이터에서 물길 만들다가 나도 같이 물에 흠뻑 젖어서 들어오고는..

    참 그때가 좋았는데 ㅎㅎ

  4. BlogIcon *저녁노을* 2010.07.08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정말 신나게 놀았나 봅니다.

    잘 보고 가요.

  5. BlogIcon 임에스더 2010.07.08 0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는 모래장난이 그렇게 재미있었더랬지요.
    옛일 추억하며 다녀갑니다.
    행복한하루되세요.^^

  6. BlogIcon 광제 2010.07.08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극히 자연스런 모습인데요...ㅎ

  7. BlogIcon 둔필승총 2010.07.08 0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딱 열번씩만 놀이터 갔다오게 하면 모래사업을.....퍽퍽퍽!!! ^^;;;

  8. BlogIcon 너돌양 2010.07.08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 때 저렇게 놀았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

  9. BlogIcon 자유채색 2010.07.08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신발에 일부러 모래 넣었었어요. 신발벗고 신발을 이리저리 끌고다니며 자동차가 되기도 하고 배가 되기도 하고 그랬었죠. ^^ 간만에 아주 오래된 추억을 떠올리네요.

  10. BlogIcon 돼지감자이야기 2010.07.08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모래장난은 아이들 마음을 푸근하게 만들어 주나봐요...
    시간 가는줄도 모르고 신나게 놀았나 봅니다.~ㅎ

  11. BlogIcon 카타리나^^ 2010.07.08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와서 또한번의 모래놀이를 하고 싶었던거? ㅋㅋㅋ

  12. BlogIcon Sun'A 2010.07.08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시리 들어갔네요~~ㅋㅋ
    너무 재밌게 놀았나봐요~ㅎ
    벌써부터 후덥지근 더워지기 시작하네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13. BlogIcon 자기관리 2010.07.08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저도 어릴적에 그런적이 있었지요
    얼마나 모래가 많던지 ㅋㅋ
    잘보고 갑니다

  14. BlogIcon 예문당 2010.07.08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대단.. 모래의 양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흐흐..
    아이들은 모래를 좋아하는데, 전 모래를 보면 겁이 나네요. 씻길 생각에. ^^;
    그래도 아이들이 잘 노는게 좋은거죠? ^^

  15. BlogIcon 미자라지 2010.07.08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어렸을 때는 노느라 정신없죠 뭐..ㅋ

  16. BlogIcon 털보작가 2010.07.0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는 고무신에 모래 담았는데,
    요즘 아이들은 운동화에도 담아오는군요.

  17. BlogIcon Phoebe Chung 2010.07.08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샌달을 신고 놀면 덜하지 않을까요? ㅎㅎㅎㅎㅎ

  18. BlogIcon 김지철 2010.07.08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는 뛰어노느라 이런건 신경쓰지 못하죠..^^
    아르님 아드님 덕분에 어린시절을 한번 생각해보게 되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9.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7.08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때 그랬는데 ㅡ.ㅡ;;;

  20. BlogIcon 무터킨더 2010.07.08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운 아드님이네요.^^
    조 위에분 고무신에 담아 왔다는 말을 보니 갑자기 웃음이....
    옛날 생각도 나고...

  21. BlogIcon 바람될래 2010.07.08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에전에 남동생 신발을 보는거같아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