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전 흰색냉으로 고민이신 분들도 계시죠?

 

여성이라면 누구나가 생리전 흰색냉이나 질염등으로 한번쯤 고민을 해보셨을텐데요

생리전 흰생냉이 어떤 상태이냐에 따라서 질병이 되기도 하는데,

간단하게 생리전 흰생냉이 건강한 상태인지 질염인지에 대해 말씀드릴까 해요

건강한 여성의 질 분비물은 투명하거나 흰색이에요

소수에게서 솜 모양의 냉이 나오기도 하는데 특별한 냄새가 없다면 괜찮습니다.

 

생리전에는 주로 젖빛의 하얀 덩어리의 냉이 분비되고, 배란기에는 점액 양상을 뛴

자궁경부의 끈끈한 냉이 분비 되는데요. 가임기 여성이라면 냉이 나오는게

정상이랍니다.

이 시기에 일시적으로 냉 분비물 증가로 인해서 가려움증이 유발될수 있지만

오래토록 유지 되는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괴롭게 만드는 질염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냉이 계속 나오거나 심한 냄새를 동반해 가렵거나 따끔거리면 질염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여성의 질염은 칸디다성 질염이 75%를 차지할 정도인데, 칸디다질염은

칸디다 라는 효모성 진균에 의해 발생하는데,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면역력이 떨이지고, 이럴때 많이 걸리게 됩니다.

그래서 스트레스가 심한 날, 혹은 피로가 심한날에 질염으로 고생 하는 경우는

거의 칸디다질염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칸디다질염은  외음부가 빨개지고, 걸쭉한 냉이 나오면서 가려움증이 동반되고

백태가 끼거나 살이 헐기도 합니다.

이럴때는 항진균제를 병원에서 처방해주고, 치료 기간중에는 관계를 맺지 않는게

좋습니다.

또한 관계를 통해서 전파되는 트리코모나스 질염도 있는데, 이는 기생충의 일종인

트로코모나스에 의해 발생하며, 한번의 관계만으로도 70% 이상이 감염되는

전파력이 아주 강한 질환으로 방광염이나 골반염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누런색의 냄새나는 분비물이 나오고 녹황색의 거품이 있는

대하가 있기도 하며, 물처럼 흐르는 냉으로 인해서 악취 및 속옷이 젖기도 합니다.

 

그리고 여성의 경우는 갱년기와 폐경이 지나면서 난소기능이 저하 및 상실되고

난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기능도 같이 떨어지기 때문에 노인성 질염이

나타나기도 하는데요.

노인성 질염은 따끔거리는 통증과 가려움증, 그리고 고름이 섞인 짙은 황색의 냉이

생기기도 하고, 분비물이 적어져 질이 메마르고 건조해지며 가벼운 자극에도

출혈이 생길수 있습니다. 노인성 질염은 여성 호르몬 부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에스트로겐 섭취가 도움이 됩니다.

 

생리전 흰색냉과 질염은 차이가 나는데요.

위에 언급한 질염증상이 아닌, 정상적인 생리전 흰색냉에 가려움증이나 냄새가 없다면

불편은 하겠지만, 크게 신경을 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만, 평소에도 주의할 점이 있다면

너무 꽉 끼는 옷은 피하고, 체온을 올려줄수 있는 옷이나 양말을 신고

따뜻한 차나 물을 자주 마셔 주는게 건강관리에 좋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글

손톱 검은 세로줄 원인 알아보기

여자 오른쪽 옆구리 통증으로 보는 질병들

생리전 배나옴 원인과 해결책은 쉬워요

자고 일어나면 목이 아파요 (이유와 해결방법)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