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난 시금치가 이젠 늙어 가고 있지요

시금치 씨앗 한봉지를 사서는 밭에 뿌렸답니다.

판매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가족들 먹고 나누기 위해서 말이죠 ^^

 

 

하우스 시금치는 일찍 나왔지만

저희는 노지 시금치라 좀 늦게 나왔죠

이젠 늙어가고 있지만요 ㅎㅎ

 

 

 

백종원씨 요리법이 무난하게 요리해서

먹기 편한것 같아서 시금치무침 검색을 했더니

어떤분이 시금치 무침을 젓국으로 했더라구요

젓국을 음식에 넣으면 깊은 맛이 나잖아요~!

 

 

원래 시금치 무침은 소금으로 간해서 먹는데

그분따라서 (백종원 시금치 젓국 무침이라고 해서)

해봤답니다.

아놔...

그런데요...

무치고 한입 먹었는데 ㅜㅜ

이건 정말...맛이 없는거에요 ;;;

 

 

따라했다는 그분은 신세계라면서 반했다고 하던데

저는...망했다.... ㅋㅋㅋ

 

시금치가 싱싱하지 않는등등 재료가 안좋을땐

젓국 사용해도 되겠지만

신선한 유기농 시금치엔 젓국이 안어울리더라구요

 

 

그래서

다시..원래대로 돌아가서 시금치 무침을 해먹었습니다.

 

 

백종원 시금치 무침

 

시금치 1단, 소금 반수픈 (기호에 따라 가감할것),

마늘 간 것 반 스푼(기호에 따라 생략가능), 참기름 한스푼,통깨 약간

간장 반스푼(가감할것 )

 

 

젓국 대신에 소금과 간장을 사용했더니

시금치 맛과 향이 살아 나더군요

짜게 드시는 분들도 계시고

싱겁게 드시는 분들도 계시기에

계량은 입맛에 따라 가감 하시면 됩니다~

 

 

역시 시금치는 소금, 간장 간이 좋은것 같아요~!

젓국은 정말 아니에요 ^^

재료의 맛과 향을 버려요! 시금치에는 말이죠

 

아참..그리고 어떤 분들은 야채를 푹 삶는 분들이 계시던데요

오래 삶으면 영양소 파괴가 되어서 안좋아요

 

 

 

시금치 삶는 법

 

 

시금치를 삶기 전에 깨끗하게 다듬어서 씻어 줍니다.

여러번 씻어서 티끌과 흙을 제거해 주죠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소금을 넣어 주는 건 색을 선명하게 하기 위함이에요

시금치를 넣고 시금치의 숨이 죽을 만큼 살짝 데쳐 주세요

생으로 먹기엔 부담스러우니까 살짝 데쳐 주는거거든요

찬물에 빠르게 행궈서 물기를 꼭 짜서 요리해 드시면 된답니다.

 

 

 

시금치 효능

 

시금치 하면 생각나는건 바로 뽀빠이 아저씨죠!

왜 그런 별명이 시금치에 붙은 걸까요?

 

시금치엔 철분이 아주 풍부하게 들어 있다고 합니다.

시금치를 우리가 먹게 되면

혈관을 따라 시금치에 들어 있는 철분이 근육속으로 들어가

신선한 산소를 공급해 줍니다

지친 몸이 신선한 산소를 공급 받으면 어떻게 될까요~

피로도 풀리고 통증도 사라진다고 하네요 ㅎㅎ

그래서 몸이 아플때 시금치를 섭취하면 금세 회복이 된대요~

 

천연세제 시금치물

시금치를 데친후에 물을 버리잖아요

이제부터 그러지 마세요

시금치 데친 물은 천연 세제랍니다.

시금치 데친물에 헹주나 수세미를 담갔다가

싱크대나 가스렌지를 닦아 보세요~

깨끗하게 된답니다 ㅎ

 

 

예전에 티비 프로그램에서도 실험을 한번 했었죠 ^^

 

시금치 물에는 수용성 성분들이 빠져나와 있는데

그게 바로 당분, 철분, 미네랄, 수용성식이섬유 등이래요

이런것들이 오염 물질을 흡착한대요

 

 

다이어트에 좋아!

시금치는 요리를 하면 맛이 들큰 하잖아요

시금치가 달걀과 만나면 환상적인게

식탐을 막아준대요 ㅎ

포만감을 주기 때문이라네요

 

시금치는 맛이 달잖아요

그런데 성질은 차요

위장의 열을 내려주구요

가슴이 답답하거나 식욕이 왕성할때 먹으면

가라앉혀 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시금치는 눈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구요

빈혈, 다이어트,항암작용, 혈관질환,

피부미용, 노화방지의 효능이 있다고 해요

 

그렇지만

이렇게 좋은 시금치도 부작용은 있답니다.

 

 

시금치 부작용

 

시금치는 수산(옥살산)이 많은 채소에요

이 성분은 칼슘, 철분등의 흡수를 방해 하는 역할을 하는데요

시금치 먹을때

두부나 우유를 같이 먹게 되면 요로결석이나 신장결석을

일으킬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그리고 시금치 성질이 차갑기 때문에

몸이 차갑거나 냉증으로 고생 하시는 분들은 적게 드셔야 합니다.

 

 

 

농장에서 시금치 뜯고 마늘밭에 풀 뽑던날

두릅 데쳐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답니다. ^^

 

차린건 없지만 사진 찍어 본 거구요 ㅋㅋ

저희 농장에 마늘은 잘 자라고 있답니다.

적당히 병도 하면서 ㅡ,ㅡ;;;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