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삶의 자세와 지혜

콩깍지가 좋은 이유

첫눈에 반한 남녀

졸업후 유명한 옷매장에서 일을 하게 된 A양
학교다닐때 부터 공부엔 관심도 없었고, 농땡이였던 그녀~
남자친구도 많았고, 만났던 남자들도 많았다.
적어도 콩깍지가 씌이기 전에 만났던 남자들은 대부분, 스타일리쉬한 발라당~까진 남자들.

 어느날 매장에 온 남자후배에게 농담삼아

" 괜찮은 남자 한명 소개 시켜줘 "

" 누난 남자친구 있잖아요?"

" 그거야 그냥 순수하게 친구지~ 진짜 애인은 없어"

" 어떤 스탈의 남자가 좋은데요~얘기를 해보세요"

"음...4년대 나와야 하고, 공부 잘하는 학구파야 하고, 착해야 하고, 키는 어느정도 돼야 하고~~~~~~어쩌구 저쩌구~"

"ㅎㅎㅎ 누나~ 보기 보다 눈이 꽤 높은데요??? 울 회사에 그런 스탈의 남자가 있긴 한데..여자한테 관심이 없어요. 소개 시켜 드려요? 될지는 모르겠지만..."

" 있어? 그럼 꼭 소개시켜줘~"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소개팅 연결을 시도하는 후배..

 남자후배가 회사 가서

"선배님, 아는 누나가 있는데 소개 한번 받으실래요?"

" ...ㅎㅎㅎ...."

그냥 웃기만 해서 남자후배도 그냥 웃고 넘어갔는데~

A양이 다시 한번더 얘기 해 보라고 해서~남자후배 다시 한번 용기내서 권했단다.

"선배님, 아는 누나가 있는데 소개 한번 받으시죠? 언제 시간 돼요?"

" 응...그러면 연락처 나한테 줘. 내가 시간될때 연락할게"

그 후 이틀만에 연락이 왔다.
그렇게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데이트를 하게 되었는데~
나름대로 눈이 높았던 A양~ 첫눈에 그 남자가 참 좋아 보였단다.

두번 걷은 남방에, 두번 걷은 청바지가 촌스러움 작렬이었는데~
그 모습이 순수하게 느껴졌을 정도라고 하니~

그동안 A양이 만나왔던 남자들...발라당~까진, 멋스러운 남자들과는
분명 대조적이었는데, 촌스러우면서도, 조용한 그가 맘에 들었단다.

그 남자 역시, 자신과는 다른 A양이 첫눈에 맘에 들었고...
수다스럽고, 애교 많고, 자신감 넘치고,세련된 옷차림의 A양이 자기 이상형이였단다.ㅎㅎ

 


농담삼아 소개팅 해달라고 한 그녀의 말에~
그들은 첫눈에 콩까지가 씌워져~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결혼은 콩까지가 씌워져야 하는 것 같다.
그리고, 그 콩깍지가 오래~토록 가리고 있어야 알콩달콩하게 사는것 같기도 하고..


A양은 말한다.

" 정말 그때는 콩깍지가 단단히 씌어진것 같은데~ 콩깍지는 좋은것 같애~
아직까지 애기 아빠랑 한번정도 밖에 안 싸운것 같아.
내가 지금 이 나이에 노출 심한 옷을 입어도 이쁘다고 하네~ 다른 남자들 같으면
옷이 그게 뭐냐고 난리일텐데...그래서 우린 아직 행복하게 잘 살고 있나봐~
우리 나이에 노처녀들... 알고 보면 너무 따져서 그런것 같아.
적당한 콩깍지는 절대적으로 좋은것 같애. 너두 그렇지??"

ㅎㅎㅎ 그런것 같다.적당히 콩깍지도 씌어야 결혼도 하고, 알콩달콩 하게 살지~
너무 현실적인 눈으로 보면, 결혼을 하기도 힘들고, 함께 살기도 힘든것 같다~


콩깍지.....적당한 수준이면 행복의 밑천이 아닐까?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