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때는 청바지에 티 하나만 걸쳐도 이쁘다.
화장을 하지 않아도~ 악세사리로 휘어감지 않아도
젊음 그 하나만으로도 차고 넘칠 정도로 건강해  보이기도 하고....빛을 발한다.

굳이 다이어트나 운동을 하지 않더라도, 음식 조절만 잘해도
비만이 되지 않을 뿐더러, 혹 여윳살이 있더라도 젊음으로 커버가 된다.
젊음 그 자체가 아름다움이니..

 




하지만,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게 된다면 이전과는 많이 다르다는 걸 깨닫게 된다.

아줌마들의 18번 
나도 아가씨때는 날씬했었는데, 많이 먹어도 살도 안찌고 이뻤는데..
허리 24인치였는뎅~

--> 뻥???? ㅎㅎㅎ 그랬다고 빡빡 우기면서! 버럭!~ 우기면 장땡!!!ㅋ;;

옆에 있는 아내를 보시라~ 결혼 전과 후~ 얼마나 달라졌는지......
그리고 물어 보셔라!
마누라님! 아가씨때 날씬했었소????이뻤소?????  ^^
묻긴 왜 묻나? 물으라 한다고 진짜 물어? 콩깍지 씌어 이뻐 보였으니 결혼한거 아니오? ㅎ


결혼을 하고....임신을 하면,....
임신한 그 날 이후로 여자의 몸은 자신만을 위한 몸이 아닌 것이다.
뱃속에 있는 아기를 위해, 많은 음식을 섭취하게 된다.
그렇게 10개월이 지나 출산을 하게 되면, 그 후엔  더더욱 큰 차이를 느끼게 된다.
이건 출산 경험을 한 사람만이 그 차이를 알것이다.
체질이 바뀌어서 살이 빠지지 않는다고 아우성인 미시들이 한둘이던가! ^^

둘레~ 둘레 배둘레햄은 기본이요!
아이를 낳은후 폭삭~ 늙은듯한 얼굴에
출산후 부쩍 늘어난 주름살, 시린 치아.........아픈 관절...
출산 경험이 있는 여자들이라면 아시리라~

가사 노동?을 함에도 불구하고 이넘의  살은 좀처럼 줄어 들지 않는다.
아령 하나로 팔뚝을 날씬하게 할 수도 없고,
수건하나로 S라인 만들기는 더더욱 불가하며 그렇게 살빼기는 어불성설이 되어 버린
이상한? 몸이 되어 버린 것이다.
피나는 노력을 하지 않는 이상 S라인은 워디 갔는지 보이지도 않고~
O라인 안되면 그나마 다행인 것이다~;;


임신해서 남산만한? 배 부둥켜 안고 지나갈때 종종 들리던 아가씨들의 말

" 저 아줌마 걸음걸이가 왜저래? 뒤뚱뒤뚱~오리같애, 왜 저렇게 다녀?"
 아줌마 입장에선 충격적인 말이다
ㅡㅡ; 

결혼해서 임신 해보면 아실거라오~ 똑같이 오리 된다는 사실...^^;;
뒤뚱거리고 싶은 임산부...세상에 없다...

배에 3킬로가 넘는 아기, 양수 무게에...찐 살까지 합치면
최소 10kg~ 20kg는 거뜬히 넘길진대 견딜 사람 어딨겠는가~
뒤뚱거릴 수밖에~ㅎㅎ
경험하면 아실거라오~ ^^

 또 어떤 아가씨는 그런다.
" 아줌마들 팔뚝보면 맞아 죽을것 같애. 왜 저리 굵어? 무쇠팔, 무쇠다리야.
배 접히는것 좀 봐... 무섭다야~"
나도  내가 무서웠소 ㅡㅡ;

애 낳아보면 안다.....줌마의 몸이 줌마의 것이던가!
핏덩이 먹일라카믄 줌마가 잘 먹어야 한다~ 그러다 보니 살도 찌는 것이여~
애기 낳으면~조금씩 체질이 변하고해서~ 살이 잘 안 빠진다~ㅜㅜ
것 뿐이랴~
집안일 하면서 무거운거 들다보면~ 새다리~ 개미 허리로 어찌 버티리오!
먹고 또 먹고! 몸에 저장하고 저장하여~ ~힘쓰면 남편이 편하고~가정이 편하리닷! ^^;;

아가씨때는 특별한 이상 없는 이상...... 조금만 관리해도 날씬할수 있다.
결혼하고 애기 낳고~ 한 해...두 해....세월이 가니~
가는 세월만큼 인격도(배둘레햄) 늘어나고~팔뚝은 무쇠팔~다리는 무쇠다리 되더이다~



줌마들~~~~~아가씨땐......... 날씬했었죠?

애기낳고 몸매 망가졌죠~~~?? ^^;;


줌마도 한때는 아가씨였다.
날씬하고~ 이쁜 쭉빵! 아가씨~^^*
줌마들은 왜 그리 뚱하고, 무쇠팔~ 무쇠다리냐고~ 왤케 뻔뻔하냐고 그러지 마시라

마누라 뚱뚱해 졌다고 아저씨들도 구박하지 마시라
아저씨들도 느끼지 않는가?
세월이 지나다 보니..어느샌가 빠지는 머리카락, 발끝이 보이지 않는 뱃살, ...가족을 먼저 생각하는 ....거들떠 보지도 않던 쿠폰을 챙기는 모습에 스스로도 놀랍지 않던가?

나이가 들다보면 ....편한걸 찾고,
성격도 그렇게 조금씩 두리뭉실하게 변한다.

모난 부분들이 세월이 흐름에 따라 이리저리 부딪쳐 깍이고 또 깍이고~
그런 아픔들이 무뎌져.....둥글둥글하게 바뀌게 만드는 거다...
아줌마가 되지 않으면 절대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많다.
싱글보다는 줌마의 맘이 더 넓은것도 산전수전 공준전을 겪었기 때문에 가능한 거다.

심하지만 않다면, 적당히 이해해 줄만하면 ...아줌마의 뻔뻔함......이해해 줬음 좋겠다.
아줌마 되면 이해되는 부분이 참 많다..( 심하면 좀 그렇지만...;;)

부모님들이 우리 키우시면서 말씀 하시지 않던가..
너두 늙어 봐라~
딱 너 같은 딸 낳아서 키워봐라~
너도 내 나이 돼 보면 알아~

^^

경험해 보지 않고도 알수 있는 게 많지만, 경험해야 비로소 이해되는 부분도 많다.
아줌마가 그런것 같다..

아줌마도 한 때는 예쁜 아가씨였다.
세월가면 똑같아 진답니다.
세월 앞에 장사가 있나? ^^;;

아가씨...결혼하면 아줌마 된다~ㅎㅎ

아줌마, 아가씨가 아닌...........
사람대 사람으로 걍 여자로 너그럽게 봐주면 좋을것 같다 ^^
아줌마도 여자다! ㅎㅎ

반응형
Posted by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1.20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지금도 너무 이쁘고 아름다우시잖아용.
    중간에 양수 무게..이런 것도 말씀해 주시고..ㅎㅎ
    직업 정신으로 열심히 읽었네요.
    아줌마가 제 눈에는 더 이뻐요.
    아르님은 아가씨지만..ㅎㅎㅎ

  3. BlogIcon 하수 2009.11.20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아줌마도 님처럼 부지런 하면 몸매 아가씨 안 부럽죠.^^
    부산 모임이라... 전 불가능 하겠지만 즐거운 모임 되시길...^^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0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씨들도 마찬가지지요.....

    저도 한때 허리둘레 26인치를 자랑했었는데, 지금은......

    어짜다가 이 모양이 된건지....쩝........

  5. BlogIcon mami5 2009.11.2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르님은 아직 아가씨 같지싶네요..^^

    사실 할머니도 한때는 아가씨였는데..ㅠ

  6. 너돌양 2009.11.20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미스지만 몸은 살이 팅팅해요ㅠㅠㅠㅠ

    부산정모 안타깝네요. 전 서울인지라요ㅠㅠㅠㅠㅠㅠㅠ

  7. BlogIcon 박씨아저씨 2009.11.20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모를 하신다구요^^대단합니다.
    처녀적에는 날씬했다~ 믿습니다.ㅎㅎㅎㅎ

  8. BlogIcon 뽀글 2009.11.20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공감해요.. 저도 매일 남편에게 요런식으로 말하는데요^^ㅎㅎ

  9. BlogIcon Phoebe Chung 2009.11.20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는 사십인데 맘은 18살...
    옛 어르신들이 하시던 말씀에 틀린말씀이 없어요.ㅎㅎㅎ
    즐거운 정모되세요. 마음으로 참가 합니데이....^^

  10. BlogIcon 옥이 2009.11.20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줌마도 날씬한 아가씨때가 있었다고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요...항상 행복하세요^^

  11.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0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흑..저도 한때는..이라고 말하고 싶은..ㅎㅎ

  12. BlogIcon 빛무리~ 2009.11.20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씨같은 아줌마도 많고, 아줌마같은 아가씨도 꽤 있답니다.
    요즘 시대엔 기혼과 미혼이 잘 구별 안되더라구요 ㅎㅎ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0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와 함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아가씨와 아줌마의 차이가 확 느껴진다는...
    아줌마들은 목소리도 크고~~~액션도 크고...ㄷㄷㄷ
    엄마한테 좀 그러지말라고 그랬더니
    "너도 아줌마 돼봐~~~~이렇게 된다~~~`"
    휴 ㅋㅋㅋㅋㅋㅋ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0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아르님 과거아 아가씨셨군요 ^^;;;;
    음... 아가씨도 아가씨나름이고... 아줌마(... ^^;;; ) 보다는 기혼녀분들도 또 다 다르시던데
    아르님 이러시면 엄살같습니다.
    모임!! 재미나게 잘하세요~~ ㅎ

  15. BlogIcon basecom 2009.11.20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왤케 재밌죠?
    근데 진짜 아가씨도 아가씨나름이고 아줌마도 아줌마나름이던데요 ㅎㅎ

  16. BlogIcon 바람될래 2009.11.20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부산에서 모임을..^^
    모임 잘하시구요..
    저도 아가씨때는 이뻤어요..
    모 믿거나말거나 이지만요..ㅎㅎ

  17.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1.20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한때는 총각이였지만...
    지금도 총각같다는 이야기 많이 들어요!
    믿거나 말거나!

  18. BlogIcon yemundang 2009.11.20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 낳고는 살이 그냥 빠던데, 둘째 낳고는 안빠지네요. -_-; 둘째 낳고 2개월때나 지금인 12개월이나 체중이 그대로..... 몸매는 그렇다치고 체중이라도 이전으로 돌아가면 좋을텐데 어찌해야할지..

    공감백배하고 갑니다. 부산에 사시는군요. 가까우면 가고 싶은데 여기는 서울이라서.. ^^;
    모임 잘 하세요~~~ ^^*

  19. BlogIcon 배낭돌이 2009.11.20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앞에 장사없습니다. 이거 공감 100배요 ^0^
    저도 저도 세월앞에 조금씩. ㅠ.ㅠ.
    재미있는글 잘보고 가요!! 나중에 나중에 꼭 연락드릴께요 헤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아르테미스님!!

  20. BlogIcon 한량이 2009.11.21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마른 체형의 와이프의 배가 살짝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나이 먹는건 어쩔수 없다고 말하지만.. 또 운동좀 열심히 하라고 합니다..

    너그럽게 뱃살을 즐겨야 겠네요.^^

  21.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1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씨된지 한참된 지금 저도 뒤뚱거리며 걷습니다. 쩝! 나도 왕년에는..이런 소리나오면 지는거라고 믿고 꾹 참습니다. ㅠㅠ 정모 성황리에 개최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