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등등/= 삶의 자세와 지혜

생활비 주지 않는 남편을 둔 아내, 함께 살아야 할까? 말아야 할까?

반응형

부부란 결혼생활에 있어서 모든 일을 분담하며 살아가게 된다.
맞벌이를 한다면, 육아와 가사일까지 말이다.

하지만 그것은 말뿐! 현실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한국이라는 사회가 아직은 유교적 가치관으로 인해 가사일은 여자들이 많이 하게 되어 있는 현실인게다.
안타깝지만, 가사일에 취미가 있는 남편이 아니라면 공평한 가사 분담은 힘들기 마련이다.

그러니 공평하게 모든걸 반반 부담하겠다고, 그렇게 하지 못하는 남편을 닥달하며 매일같이 싸울 필요는 없다. 어느선에서는 이해하고 넘어 가 주면서 조금씩 참여 할수 있는 시간이 많아지게끔 요령껏 변화시키면 되니까 성급해 하지 않도록 하자..

아주 오래전 지인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고선 부부란 뭘까....이런 경우 정말 살아야 하나....하는
회의가 느껴지기도 했다...



답답한 어느 부부의 이야기....
A군과  B양은 사랑해서 결혼을 했다.
결혼후 아이를 낳고 한동안은 남들처럼 그렇게 살았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A군은 집에 생활비를 갖다 주지 않았다.
프리랜서로 일하느라 경기 영향도 있고 접대비로 쓰느라 매일 밤늦게 귀가, 생활비는 B양이 벌어서 써야 했다.

B양은 새벽에 나가서 오후 늦게 퇴근해서 오면 녹초가 돼 아무것도 하기 싫었지만
그래도 예쁜 아이들을 보며 힘을 내고, 마음 다잡고 생활을 해 나갔다.

하지만,
긴병에 효자 없듯...아무리 열심히 벌어서 아둥바둥 아끼고 또 아끼며 살아 봤자
생활비 한푼 보내주지 않는 A군 때문에 삶에 지치기 시작했고 몇년간 그런 생활이 반복되다 보니
부부 대화는 단절, 살아야 되나 말아야 되나 기로에서 망설이기 시작했다.

오죽하면 답답한 마음에 점집까지 여러군데를 다녀온 B양은 만사 포기하고 그냥 살기로 마음 먹었다.
B양이 갔던 점집에서 한결 같이 하는 말이 지금 남편과 이혼해서 다른 남자 만나도 남자복이 없어서
매한가지라며, 그냥 아이들이나 잘키우고 마음 잡고 살면 나중에 애들 때문에 호강할 거라고 했단다.

좋은 말이라도 들었으면 마음이라도 편할텐데..혹 떼러 갔다가 혹 붙여온 격으로 마음만 더 무거워진
A양....
고민고민 끝에 아이들만 잘 키우자로 마음 먹고, B군은 투명인간 취급하며 살고 있다.

B군은 돈을 아예 못번게 아니다. 다만, 수입의 대부분을 또다시 벌어 들이기 위해 접대비로 사용했다는게 문제다...아무리 일 때문에 접대를 해야 한다지만, 아내와 자식이야 굶어 죽든 말든, 가정사야 어떻게 되든 말든, 하숙생처럼 왔다 갔다 하면서 살면....세상천지 어느 아내가 좋아 하겠는가..

외벌이든 맞벌이든 수입이 있으면 당연히 지출이 있게 마련이다. 하지만 수입과 지출보다는 적겠지만
통장에 차곡차곡 쌓이는 돈도 있어야 사는 재미, 버는 재미도 있는게다.

많이 벌든 적게 벌든, B군이 한 가정의 가장이라면 기본생활비는 당연히 아내에게 줘야 한다.

만약, 나라면 어땠을까? 지인들과 이야기 하는 도중 서로 나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고민 고민을 해봤다.
몇달은 용서, 이해가 될지 모르겠지만, 몇년째 반복되는 생활이라면
나라면 그냥 이혼하고 혼자 벌어서 아이 키우면 사는게 낫단 생각을 했다.

결혼은 현실이다.
남들처럼 떵떵거리면서 살지는 못해도 기본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선 생활비란게 필요하다.
외벌이라면 직장 나가는 사람은 집에 돌아오면 쉬어도 좋다. 아내가 집안일을 하니까..
맞벌이는 둘다 일을 하기 때문에 모든걸 공평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맞벌이임에도 불구하고 생활비는 커녕 하숙생처럼 주는 밥만 먹고, 집안일엔 손끝 하나 까딱하지 않는 남편....어느 여자가 이해해 줄수 있을까?
이런 남편....같이 살수 있을까?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