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 돌아온 아들

이상하게 그날 따라 알림장을 확인하고

싶어 졌다.

알림장을 보니, 받아쓰기 틀린거 몇번쓰기

그래서~

받아쓰기 몇점 받았냐고 물어보니

너무나도 당당하게

 

" 20점요! "

OTL

"몇 점?"

" 20점요~ㅎㅎ"

" 야! 20점이 뭐냐? 20점이~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절반은 맞아야 될거 아냐?"

" 그래두요~전 잘한거에요~ xx는요... 빵점이에요 "

ㅋㅋㅋ

어휴...뒷골 땡겨 ^^;

" 아들! 니 누나는 예전에~ 보노보노(만화) 본다고 새벽까지 잠 안자고

학교가서 받아쓰기 했는데두~ 너보단 잘했다. 30점" ㅋㅋㅋ

 

울딸 그 때 받아쓰기 글씨체를 보니...지렁이가 기어가는 ㅡㅡ;

정말 자면서 쓴게 확실한...그래서 야단도 안쳤었던 기억이 난다. ^^;;

그래서, 지금도 가끔 그걸로 놀려 먹는다. 약점 잡혔어~ㅋㅋ

 

" 그래도 누나는 30점을 받았는데~ 넌 어떻게 맨정신으로 20점을 받을수가 있냐?"

" 그래도 빵점 보단 잘했잖아요~ㅎㅎ"

 

뒤통수 한대~팍~ㅋㅋㅋ

 " 야~ 이놈아, 양심이 있어야지. 엄마가 항상 중간은 가야 한다고 했잖아~

백점 안 받아도 되니까. 중간은 좀 가자 "

" 네...."

" 가서 틀린거 숙제나 해라~ 이놈아! "

 버럭~거리는 시늉 ㅋㅋㅋ

 

 

다음날,

꾸중 들었다고 혼자서 열심히 하더니~ 결과가 좋았다.

노트에~'연습한 보람이 이써써~ 예쑤' 라고 쓴 글~

 웃어야지 ㅋㅋ

 

사실은 내가 그렇게 키워 놓고선 괜히 화내는 척 한거다.

 

2년전, 어느날....

유치원 가던 아들..갑자기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린다.

왜그러냐고 물으니..엄마가 보고 싶어서 유치원 가기 싫단다. ㅡㅡ;

 

알고 보니, 그게 아니고~ 유치원에서 수학공부를 하는데

다른 애들보다 잘해서~ 샘이 레벨을 조금 높게 해서 했더니, 어려웠나보다.

다른 애들보다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 최고라는 생각을

하고 있던 아이라, 어려우니까 존심도 상하고...가기 싫었던...

아침마다 그렇게 우는데...정말 미칠 것 같았다.

 

그래서..

그때부터 세뇌 교육 들어갔다.

" 아들! 빵점 받아도 된다. 1등 안해 돼. 1등~ 그런거 아무 소용없다.

1등 했는데, 버릇도 없고, 성질 더럽고~ 친구도 없고~ 그런것보다는

공부 좀 못해도, 재밌고, 유쾌하게~ 즐겁게 살면 그게 더 행복하고

좋은거야~

니가 만약 1등을 해도, 우리나라에서 1등이겠니? 아니잖아?

최고가 아니면, 대충 즐기면서 사는것도 괜찮아~"

 

1년 동안 1등 안해도 된다고~꼴찌 해도 된다고~ 세뇌교육을 시켰더니~

2년 후~ 그 결과가 나왔다~

2년전과는  너무나도 다른  당당함 ㅋㅋㅋ

 

나...받아쓰기 100점에 목숨거는 엄마 아니다.

애들은 붙잡고 공부 시키는 만큼 점수 나오게 되어 있는걸 잘 안다.

아직은 놀때라~대충 하고~중간만 가라고 한다.

얘들이 커서 공부하고 싶을때, 중간정도는 유지하고 있어야

치고 올라갈때 좌절이 적을테니까....

 

어떤 엄마는 " 받아쓰기 그거 틀릴게 뭐가 있다고 틀려요?"

그런다. ㅡㅡ;

 

너무 쉽게 본다....자기도 학교 다닐때

받아쓰기 100점 못 받아 놓고선 ㅋㅋ

 

울아들....점수~100점, 20점이 중요한게 아니고,

늘 질질 짜던 놈이 20점에도 기죽지 않고, 당당해 졌단게 대견스러워서...

 

요즘도 시험을 치면, 중간고사등등

몇점이냐고 물어보면~ 너무나 잘했다는듯 85점요~ 이런다. ㅋㅋ

물론 100점짜리도 있다.

거의 전과목을~100점, 95점 받는 아이들이 수두룩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지않아!!~ 자신감!!! 당당함!!! ㅋㅋㅋ

그래~ 그렇게만 자라다오~ 일단은 ~~~ㅋㅋㅋ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보다 나은 내일  (0) 2011.12.19
힘 쓰는게 즐거운 날  (2) 2011.12.18
받아쓰기 20점 받은 아들, 야단 쳤더니  (5) 2011.12.17
사는게 아니라...살아지는게다..  (0) 2011.12.14
빈틈  (0) 2011.12.14
딸아이 폰 문자 몰래 들여다 봤더니  (1) 2011.12.14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푸샵 2011.12.17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빵점 맞은 아이도 있다는 아이의 항변!~
    아드님 입장에선 빵점 맞은 아이보다는 잘한 거니까. ㅎㅎ
    자신감 있어 좋은데요. ^^ 앞으로 올라갈 일만 남았으니
    좀 더 격려해주심 잘 할 것 같습니다.^^

  2. BlogIcon 이글 2011.12.18 0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현명하신것 같아요.
    잘읽고 갑니다.

  3. 엄친아 2012.02.29 0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좋은 엄마네요^^

    아이가 무럭무럭자랐으면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