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등등/미디어 책 세상

[나가수] 옥주현 출연 확정! 그녀가 욕 먹는 진짜 이유

반응형

초등학생 시절부터 가요 톱10을 보며 자랐어요.그 나이에 맞지는 않았지만 조용필씨 노래를 그 프로로 인해 들었었구요..윤시내,이선희등등의 가수들을 보며 그들의 노래를 부르며 희노애락을 승화시켰던것 같아요..( 어린나이에 무슨? ㅎㅎ) 

언제가부터 세대교체가 이뤄져 가요 프로에선 아이돌만 볼수 있었죠. 아이돌 노래도 좋습니다. 운동하면서 늘상 듣기 때문에 노래와 가수가 따로 국밥이긴 해도 흥이 나서 굿이죠...하지만, 아이돌 그룹들의 지나친 노출과 기계음으로 인해 운동할때는 틀어주니깐 듣기는 하는데, 굳이 찾아서 듣고 싶은 노래는 사실 몇곡이 채 되지 않아요... 나이에 맞지 않은 선정적인 의상과 춤..우린 그런것들에 어느샌가 지쳐가고 있었고, 가요프로는  아이들만 보는 프로로 변해 가고 있었죠..

저는 30대입니다....아이돌 노래도 좋아하고..어린시절 들었던 추억의 노래도 좋아하구요..힙합도 좋아합니다...노래만 좋으면 장르를 가리진 않아요...그런데, 아이돌의 점령으로 인해 30, 40대가 시청할 만한 가요 프로는 별로 없죠..물론 있습니다...있죠? 하지만, 심야 시간대에 보기엔 부담스럽죠..그러니 시청율이 낮을수 밖에 없죠...

그런데, 획기적인 얘기가 들려 왔습니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던 서바이벌 룰을 가수에게 적용시킨 [ 나는 가수다 ]를 방송한다는 거였죠...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가운데 뚜껑을 열어 보니  기대 이상이었습니다..분명 예능임에도 불구하고 감동은 예능에서 느끼는 그 수십배 이상을 느끼게 해 줬죠...나가수라는 프로가 언제 시작해서 언제 끝났는지도 모를 만큼 TV에 올인해서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나가수의 마력이 시작된거죠.

처음에 김건모, 이소라, 정엽, 박정현, 윤도현, 백지영, 김범수...이렇게 7인으로 나가수가 시작됐었죠..
재도전으로 프로그램이 잠시 중단됐다가 PD 교체가 이뤄지면서 시즌 2로 다시 우리 앞에 섰는데, 김건모와 백지영이 빠지고, 그 자리를 임재범과 김연우가 메웠고, 시즌 1보다 더 큰 감동으로 다가 왔었습니다...


지난 주 임재범이 부른 [ 여러분 ] 노래를 듣는데 청중 평가단을 비추는 카메라에 눈물이 글썽이는 청중...통곡하는듯 서럽게 우는 청중들이 보이더군요...평가 따위는 필요 없었습니다...그대로 느끼면 되는 무대였어요...저 역시 임재범이 부르는 여러분...그의 마음 그대로 느껴서인지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 나는 가수다 ]
이것은 단순하게 가수들의 서바이벌 프로가 아닙니다. 단순히 노래 잘하는..가창력 있는 가수가 나와서 누가 1등을 하고, 누가 꼴찌를 해서 탈락하느냐 그게 중요한 프로가 아니란 말입니다..
형식은 서바이벌 형식으로 긴장감을 주지만, 청중단과 시청자는 꼴찌를 꼴찌로 보지 않습니다. 우열을 가리기도 힘들 뿐만 아니라, 꼴찌라도 절대로 그를 비난하거나 실력이 없다고 평하지 않습니다..그렇지 않나요?

우린 가만히 앉아서 지금까지 한번도 본적이 없는 혼신의 힘을 다해 단순히 노래 잘하는 가수들의 노래를 듣는게 아니라, 그들의 삶속의 희노애락을 듣고 있습니다...그들은 그들이 불러주는 노랫속에 그들이 살아온 희노애락을 고스란히 담아 우리에게 들려줍니다...우린 그들의 희노애락이 녹아 있는 노래를 들으며 웃고, 감동하고, 슬퍼하고 울기도 합니다....

옥주현의 출연..욕 먹는 이유


누가 탈락해도 아쉬울수 밖에 없죠...김연우가 지난주 탈락을 하고, 임재범은 수술후 안정을 취해야 하기 때문에 하차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죠..그런 상황에서 뜬금없이 옥주현이 출연한다는 말이 나오더니 확정이 되더군요..그 소식에 수많은 네티즌들은 흥분을 하기 시작합니다. 왜 일까요?

저두 처음에 옥주현 출연한다는 말에 뭔데??? 이런 반응이 먼저 나오더라구요..왜일까요? ㅎ

옥주현...
분명 가창력이 있는 가수입니다. 뮤지컬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고, 핑클 시절에도 가창력으로 인정을 받은건 누구나가 아는 사실이죠...

하지만...가창력...노래를 잘한다고 나가수에 출연하는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왜냐면..우리가 나가수에 열광하는건 단순히 그들이 가창력 있는 가수라서 그런게 아니거든요..

김연우가 탈락하면서 했던 말 기억 나나요? 전 건망증이 있어서 잘 기억은 나지는 않지만 지금까지 평탄한 삶을 살아와서 노래 역시 좀 그렇단 식으로 얘기를 했던것 같아요...더 노력해야 겠다고..;;;

지난주 임재범의 여러분을 들으며 우린 그의 삶을 엿볼수 있었습니다...그렇죠? 그래서 눈물을 흘렸고, 기립 박수를 친거겠죠?

이런 이윱니다...옥주현이 욕 먹는 이유...
단순히 가창력을 논하는 무대가 아닌 그들 삶의 희노애락이 노래에 묻어 나기 때문에 감동을 하고 방송내내 꼼짝달싹하지 못하는 거잖아요...그런데 가창력은 인정하지만, 인생의 희노애락을 우리에게 전해주기엔 옥주현이란 가수는 너무 약해 보입니다.제가 생각하는 그녀가 욕 먹는 이유는 이거에요...
다른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전 나가수 출연하는 가수들을 보면서 그들이 부르는 노래에서 분명 그들의 삶을 엿보고 있었습니다...

옥주현..
분명 그녀는 노래를 잘합니다..
하지만, 과연 그녀가 현재 출연중인 가수들의 희노애락의 삶을 우리에게 전달해 줄수 있을지...혼신의 힘을 다하는 모습에 보는 사람마저 그들처럼 무대에서 내려오면 녹초가 되듯 그렇게 만들수 있을까요?

단순히 가창력 좋은 가수가 아닌 삶의 희노애락을 우리에게 전해 줄수 있다면, 옥주현에겐 기회가 되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그녀에겐 위기 일수도 있단 생각을 해요...대부분 출연한 가수들의 인지도가 높아진거 아시죠?

옥주현, 그녀가 나가수에서 우리에게 보여줄 모습은 단순히 가창력 있는 모습이 아니라 다른 가수들이 보여주는 삶이 묻어나서 공감이 되는 노래를 불러야 한다는 겁니다. 아직 어려서? 그렇지 못할 거란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그녀의 수락은 건방져 보이기도 하고, 악플이 달리는게 아닌가 싶어요..

그리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전 아이돌 출신의 가수는 제외시켰으면 합니다..가창력 있는 아이돌은 많지만, 가창력과 삶이 묻어나는건 다르죠...TV에서 흔히 볼수 있는 가수들이 아닌...지금처럼 흔히 볼순 없지만, 우리가 집중할수 있는 가수들이 출연했으면 좋겠어요...옥주현의 출연이 아이돌 출신 가수들 출연의 길을 열어주는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단순히 기우였으면 좋겠구요...옥주현의 출연에 그동안 느꼈던 감동이 반감되지 않았으면 하는 합니다..그러기 위해선 옥주현이 죽을 각오로 혼신의 힘을 다해야 겠죠?
( PD님..나가수는 아이돌 없어도 됩니다..우린 그동안 아이돌을 너무 많이 봐와서 지쳤거든요..)

김연우의 탈락과 임재범의 하차가 많이 아쉽습니다...그들의 출연이 다른 가수들에게 좀 더 자극이 됐었고, 시청자인 제 입장에서도 한층 업그레이드 된것 같아 즐거웠는데 말이에요...

옥주현의 출연에 솔직히 안티는 아니더라도 반감이 생기는건 어쩔수가 없네요..더 솔직하게 말하면 옥주현에 대한 반감이라기 보다는 PD에 대한 실망감이라고 표현하는게 적절한 표현일수도 있어요...
어차피 정해진거니까 우리가 바꿀수는 없지만, 되도록이면 아이돌이나 아이돌 출신은 제외 시켰으면 좋겠고..옥주현은 이왕 출연 하기로 했으니 나가수에 흠이 되지 않는...시청자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 주면 좋겠네요...나가수는 소중하니까요 ^^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