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을 살때 본전치기만 해도 다행이란 생각을 하게 되죠? 아니라구요? 전 그래요 ㅎㅎ;;

복권에 당첨될거란 헛된 꿈도 꾸지 않을 뿐더러~ 어떤 계시???를 주는 꿈도 그닥 없었기에 돈 아까워서 안사요..전 ;;
예전에 저희 신랑은 두번인가 6만얼마 당첨된 적이 있구요..5등인가? ㅎㅎ 여튼 그게 다에요..

근데 뭔 복권 3등 당첨??
제 얘기가 아니구요..저희 오빠 얘기예요..^^

오빠가 가게를 할때였어요..몇년 됐죠..벌써..
주변 상가가 모두 힘들어 할때라서 고만고만하게....접지도 못하고 현상유지만 겨우겨우 하고 있을 때였어
요.. 장사란게 그래요...잘되다가도 한번에 훅~ 가기도 하잖아요..여윳자금이 없으면 금새 문 닫는 경우가
허다한게 바로 장사거든요...

몇달정도 장사가 잘 안돼서 공과금이 좀 밀렸었나봐요....오빠만 안되는게 아니라 주변 상가가 모두 그런상황이라
그냥 조금만 더 견뎌보자..그러면서 버텼다고 그래요..그래도 고민은 되죠...

하루는 잠을 자는데...꿈에 잘 나타나지 않던 저희 친할머니가 오빠한테 뭐라뭐라 말을 하시면서 숫자를 불러
주시더랍니다. ( 숫자는 말씀 드릴수가 없네요...오빠가 그 숫자에 미련이 많아서..나중에 사고 싶을때 다시 조합해서 할거라고 그러더라구요..저두 듣고 잊어 버렸어요 ㅎㅎ)

장손인데다 어릴때 하두 속을 많이 썩여서 꿈에 나타나서 말씀하실거라곤 정말 상상도 못했는데, 떡하니~나타나셔서는 숫자를 불러 주시니 기억에 안날리가 있나요..
놀래서 잠에서 깼는데 숫자가 그대로 기억이 나더래요...잊어 버릴까 싶어서 숫자를 종이에 적는데...숫자 하나가
기억이 안나더라네요 ^^;;

블로그 추천글 - 3초만에 10년 젊어 지는 김남주 오일 보습법 따라해보니
소녀시대 수영, 비난 받는 진짜 이유
10억 만들기 프로젝트

아니 왜 로또 판매점을 두곳..
아니 왜 로또 판매점을 두곳.. by 이쫑꼬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무리 생각해도 기억이 안나서 할머니가 불러주신 번호를 적고, 나머진 아무거나 적었대요..
그런데...그 회 복권 3등에 당첨이 된거에요~^^

백만원 넘는 돈을 받았답니다...복권 당첨금으로 ㅎㅎ
밀렸던 공과금 내고~ 이것저것 하니 힘들었던 가게...한숨 돌리겠더라고 그러대요 ^^

근데..그후로도 가게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계속 하는데...주윗상가가 죽으면 같이 죽는거거든요..
조금만 더 견뎌보자..조금만 더 견뎌보자..그러면서 견디는데...돈이 있어야 견디죠...
악순환이 반복되는 거에요.

재밌게 읽으시고 아래 손가락 버튼 꾹 눌러주세요 ^^



이것저것 생각하다가 처분해야 겠단 생각을 했대요..

그런데..그날밤..또 할머니가 꿈에 나타나서는 숫자를 불러 주시더래요..
꿈속에서였지만, 꼭 기억해야 겠단 마음이 생기더라네요...그런데 눈떠서 적으려고 하는데, 또 숫자 한개가
기억이 안나더래요 ㅡㅡ;

처음 3등 당첨되고선 기분도 좋았지만, 속병 생길 지경이었다고 하네요.. 한개만 더 맞췄더라면 하는 욕심 ;;;
근데 이번에도 숫자 하나가 생각이 안나니까 미치고 팔짝 튀겠더라구 ;;

여튼 일단 생각나는 번호를 적었더니 또 3등!
제 동생이랑 저랑은 무슨 복이 있어서 복권 3등이 두번씩이나 당첨되냐고 부러워 했지만...
오빠는 속이 문드러질 지경이라고 ㅋㅋ;;
한개만 더 맞추면 1등이잖아요 ^^;;

전 그래도 공돈 아니냐고 말했지만...당첨된 입장에선 그게 아니었나봐요..숫자 하나에 억이 왔다 갔다 하는데
제정신으로 견디기 힘들다고 그러더라구요..^^

지나고 가만히 생각해보면...저희 할머니가 오빠보다는 저나 동생을 더 이뻐 하셨거든요...그런데 우리가 아닌
오빠 꿈에 나타나서...그것도 한번이 아닌 두번씩이나 꿈속에서 번호를 불러 주셔서 첨엔 좀 섭섭했드랬죠..
헌데...곰곰이 생각해 보니깐요...복권 1등은 대복이잖아요? 큰 복이 들어오면...큰 화도 함께 들어 온다고 합니다..
게중에 오빠가 당시로선 가장 힘들게 살고 있었기 때문에 안쓰러워서 꿈에서 셈셈이 될 정도로만 해결해 주고픈
마음에 나타나선 복권 3등에 두번이나 당첨되게 해준것 같아요..

힘들다해도 저나 동생은 그정도는 아니었구요..먹고 살만은 하니까요..
복권 1등 하면 당시에는 좋겠지만, 복이 화로 변할수도 있었을 테니까..그런게 아닐까 하는 ;;
물론...제 말이 믿기지 않는 분들도 계시겠지만...오빠는 아직 그 번호( 두번다) 미련을 버리진 못하고 있어요..
그 후로는 복권을 사진 않지만...다시 할머니가 꿈에 나타나면 무조건 다시 살거라네요 ㅋㅋ;;

근데...살아 계실때도 할머니는 돈에 목숨걸지 말라고 하셨거든요...사람이 돈 쫓으면 불행하다고..
돈이 사람에게 붙어야 내 돈이라고 말씀하셨어요...

그래서 돌아 가셨어도...힘들지 않을 만큼만 오빠한테 보태준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두번째 로또 당첨된 이후 오빠는 이것저것 정리하고 다른일 하면서 잘 살고 있거든요..
만약...1등 당첨됐다면?? 아마.흥청망청....폐인이 될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워낙에 맘이 약한 사람이라 똥파리들 드립다~ 붙을것 같거든요...죄다 퍼주다 볼일 다 볼것 같은 ㄷㄷㄷ;;

그니까...딱 필요한 돈만큼만 해주신것 같아요...다행스럽게도? ^^

로또 복권 1등 당첨..누구나 꿈을 꾸기는 해요..저두 꿈은 꿉니다...복권 사지도 않으면서 ㅋㅋ;;
제겐 그런 큰 행운이 올거란 믿음은 애시당초 없구요..전 그냥...이 놈의 몸뚱아리 부지런히 굴려서 ㅡㅡ;
먹고 사는 팔자라 믿고 사는지라 ㅜㅜ

노력없는 돈은 제 돈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살아요...그래서 복권이 안 사져요...
혹 모르죠...할머니가 제 꿈에 나타나서 번호 불러 주시면 바로~~~ 복권방에 가서 사게 될런지도 ㅋㅋ;;

아까웠던 복권 3등 두번이지만....
그런 미신같은?? 거짓말?? 같은 말을 누가 믿겠냐고 뻥치는거 아니냐고 반문하고 싶은 분들도 계시겠지만
저희 오빠의 경험 실화랍니다 ^^

꿈에서 불러준 로또 번호....3등 두번...
울 오빠 넘 부러웠습니당 ㅎㅎ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초록누리 2010.11.08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로또를 사지 않은데 꿈이 좋으면 가끔 사볼까 하는 생각은 들더라고요.
    한국에 있을 때 몇번 사봤는데(아마 다섯번도 안되는 것 같음), 가장 큰 등수가 본전이었습니다.
    본전이었는데도 로또 당첨된 것 같아서 좋아라 했는데 그것으로 다시 로또를 사니 꽝,, 결국은 만원 날린거죠.
    참 요즘은 5천원으로 내렸다 그랬던 것 같은데...

  3. BlogIcon 행복워니 2010.11.08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라면... 4만원 어치 다 샀을 것 같아요.. ㅎㅎㅎㅎㅎㅎ 40개만 더 쓰면 되니까요^^; 4만원에 10억 당첨되면.. 크게 남는 장사가 될듯합니다!!!^^

  4.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11.08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그 번호 하나때문에 나머지 다 샀을것 같습니다.
    단, 당첨이 보장이 된다면...^^
    아무튼 참 신기한 경험이네요...
    할머니가 오빠를 많이 사랑하신듯 합니다.

  5. 답답하네영ㅜㅜ 2010.11.08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한개가 생각이 안나면, 1등의 수십억을 보고, 생각나는 숫자 5개는 모두 통일시키고, 1개만 1부터 45까지해서 4장반 구입해서 확인한번 해보시지 그랬어요..ㅎㅎ 해봣자 4만5천원인데~!

  6. BlogIcon 블로군 2010.11.08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저는 로또만 샀다하면, 저만큼 안맞는 사람도 드물걸요~^^a;;;

  7. 난 바본가봐요 2010.11.08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꿈에서 누군가 불러주긴 했는데...
    꿈 깨면서 다 까먹었어요요. ㅠ.ㅠ
    꿈에서 본 번호 깨어나서까지 어떻게 기억하나 몰라요. 하핫

  8. BlogIcon 하결사랑 2010.11.08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필요한 만큼만 주시는 할머님 정말 센스있으신데요 ㅋㅋㅋ
    그나저나 우리 할아버지도 저 너무 이뻐하셨는데 왜 안 알려주실까요...
    좀 알려주시지 ㅋㅋ

  9. 2010.11.08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개가 생각이 안나면 5개 번호에 나머지 40개 번호를 1개씩 붙여서 40개 샀으면 1등 2등 다 됐겠구만 40개 사봤자 4만원 밖에 더 해요?? 머리가 나쁜건가?

  10. 111 2010.11.08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이런 뻥쟁이...당연히 기억 나지않는 번호는 나머지 것으로 채워야지..순 뻥....

  11. 뚜징 2010.11.08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빠 바부다;;
    한자리 기억안나는거는 1부터 45까지,, 할머니가 불러준 기억나는 숫자 빼고 전체 다 한번씩 조합해서 사보시지;;
    바부바부!

  12. 그냥저냥 2010.11.08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네요.. 4만원만 있었으면... 1등과 2등과 3등을 다 할수 있었는데요...

  13. 지어낸 얘기 아닙니까? 진짜라면... 2010.11.08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보 아닙니까? 5개 숫자를 알면 나머지 숫자들 하나씩 넣어서 사면 될것을.... 그님 스스로 복을 차버리는 운명이네요.... 이궁..

  14. 너만을 사랑해 2010.11.08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할머니는 지금 뭘 하실까 오늘 밤 꿈속에 꼭 오셔서 알려주셔요 제발

  15. a 2010.11.08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진짜라면 4만원 아낄려다 최소 10억이상 날린거네요. 첫번째는 그렇다치고 두번째는 한번 경험도 있었는데 확신이 있다면 4만원만 투자하면 될것을.. 괜히 내가 아깝군요.

  16. BlogIcon mami5 2010.11.08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정말 자손 생각하시는 할머니네요..^^
    한 번호가 생각이 안나게 잊다니 정말 희얀합니다..
    고만큼의 복만 주신거지싶네요..^^
    넘 많이 받으면 화을 당할까 봐서..^^;;

  17. *** 2010.11.08 2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로또 36x회 4등 1번 당첨과 22x회 3등 1번 당첨되었지만 1등과 2등이 1번 되고 싶습니다.

  18. 김민 2010.11.08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이 참좋네요 오빠꿈 꾸시면 올려주세요

  19. 바붕 오빠네요 ㅋ 2010.11.09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숫자 1개가 생각이 안났다면 기억나는 숫자 5개 빼고 나머지 숫자만큼 복권을 구입했음 그중에 1등이랑 2등 복권이 나왔을텐데 말입니다 ㅋㅋ;;;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저도 꿈에 복권 당첨되는 꿈을 꾸고 숫자들을 적어놓고 설마 되겠어? 이런마음에 안사고 그냥 결과만 확인했는데 2등번호더라구요 ㅋㅋ;;; 근데 신기한게 전혀 아쉽지가 않았다는거;;;;; 마음이 그냥 그저 그랬더랬죠. 다른 사람들한테 말하면 에이~~~구라치지마 이래요 ;;;; 정말인데ㅋ

  20. BlogIcon pennpenn 2010.11.09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행운이로군요~
    축하합니다.

  21. 대니 2010.11.09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얘긴 좀... 왜냐하면 할머님이 불러주신 번호 5개가 다 맞은 경험이 있다면
    두번째는 당연히 그렇게 하나만 살 리가 없는데 또 한 번호가 생각나지않아 3등이라니...
    그럴 경우엔 누구나 남은 번호 다 적어 복권을 사지요.
    5개가 정해지면 나머지 하나를 남는 수 다 적어도 4만원이면 다 되거든요.
    한 번 경험한 것을 그렇게 사지않고 3등이 됐다는 건 좀 이해가 안되네요.
    약간의 거짓이 섞여있는 듯 느껴집니다.
    설마 4만원이 아까워서 그랬을 리는 없을테고.....
    또 그 정도 생각 못하지는 않을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