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쇼핑을 좋아라 한다.

가끔 상설할인매장을 찾기도 하지만 ^^

 

2-3년전쯤 따라쟁이 신랑이 쇼핑의 재미에 푹~ 빠진 때가 있었다.

옷입는 스탈이나 보는 스탈이 나와는  너무 틀려서 서로 간섭 안하는 편인데

자기눈은 의심스럽다고 상품을 골라놓고는  봐달라고는 한다. ^^;;

 

그런데 어느날인가 외출했다 돌아오니

 

랑이 - ~~필라 등산반바지가 9900원 하더라~ 그래서 샀지 ㅎㅎㅎ

나  -  필라가 맛이 갔냐?????  9900원 하게?

 

랑이 - 진짜야!  진짜루 필란데 9900원이라니까!  내가 열심히 봤지..

         이월상품쯤 되는것 같던데...^^

나 -  혹시 나이키=> 너이키, 아디다스 => 아디도스,  프로스펙스=>프로스폭스

       아식스=>이식스...... 필라=> 필러....... 뭐 이런거 아냐???

 

랑이 - 아이쿠~ 나참...,,,,,낼 오면 직접 봐라~ 필라 맞지~!

 

오호호~ 저 넘쳐 흐르는 자신감....랑이는 필라라고 큰소리 뻥뻥!

난 필러 라고 큰소리 뻥뻥! 안 봐도 비디오다!  ^^;;

 

다음날 등산바지가 도착했다.

랑이는 설레는 맘으로 택배박스를 뜯고 입어보더니~ 혼자서 괜찮다고 ㅋㅋㅋ

 

나- 상표 한번 봐봐~

 

유심히 살펴 보더니

랑이 - 허거덕!!!! 야~~~~~~~ 필.....러.....다....OTL

나 - ㅋㅋㅋㅋ 그럴줄 알았다! 필라가 맛이갔어? 9900원이게? ㅋㅋㅋ

 

분명히 영어로 필라였다는데, 도착한건 필라가 아닌~ 필러 였다. ^^;

왜 필라로 보였냐하면~ 상표가 누워있었다 ㅋㅋㅋ

 

여름이면 필러 등산반바지 꺼내면서 한마디 한다.

 

" 에잇! 필러~ ㅜㅜ" 

 

ㅋㅋㅋㅋ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쓰기  (8) 2009.08.01
황당했던 상담원ㄱ  (1) 2009.07.28
필란줄 알고 샀더니  (1) 2009.07.22
성형한다고 돈 빌려달라는 친구  (1) 2009.07.01
자원봉사 기재! 정치인들 쇼 그만 하시죠?  (0) 2009.06.29
포기 하지 않으면  (0) 2009.06.17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