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 걸렸을때 동상치료

오늘은 동상 걸렸을때 어떻게 하는게 좋은지에 대해 말씀드려 볼까 합니다

제가 어릴때만 해도 동상 걸린 모습은 굉장히 흔했었습니다.

저도 겨울만 되면 동상에 자주 걸려서 손이 갈라지고, 퉁퉁 붓고, 가려워서

늘 긁고 했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동상 걸리면, 어른들은 늘 따뜻한 물에 담배를 풀어서 그 물에 담그게 했었어요

그후 나았는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랬던 기억이 난다구요 ^^

 

요즘은 아파트 생활을 대부분 하기 때문에 동상 걸릴 위험이 적지만,

난방이 되지 않는 실내도 있기 때문에, 그런 경우는

옷을 따뜻하게 껴입고, 두꺼운 양말이나 실내화를 신는게 중요합니다.

 

일반적인 실내는 온도는 20도 전후 되기 때문에 큰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실내 습도와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해

면역력을 기르는 것도 중요합니다. 운동도 해야 하구요

 

모든 병은 면역력이 떨어지면 쉽게 걸리니까 운동과 영양섭취는 기본으로

깔고 사셔야 합니다.

 

실외에 있을 때는, 모자, 장갑, 털부츠, 마스크로 완전 무장하는게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멋보다는 따뜻함을 위주로 옷차림에 신경을 쓰시는게

좋습니다.

 

동상은 영하 2-10도10정도 심한 추위에 신체가 노출되었을 때

신체 부위가 얼어서 발생합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그러합니다.

 

동상은 우리가 흔히 아는 손과 발 뿐 아니라, 심하면, 코와 귀, 턱, 뺨까지

동상에 걸리기도 하고

 

동상이 심하면 혈액순환이 되지 않기 때문에 해당 부위를 절단해야 하는

무서운 결과까지 초래할수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동상은 1-4도까지 심한 정도에 따라 분류를 하는데요

 

1도는 가장 낮은 동상단계인데, 피부가 일시적으로 얼어서 쑤시는 통증과 화끈거림이

있습니다.

 

2도는 액체가 들어 있는 작은 수포가 생기는 상태로 물집이 생기고 피부가

검붉어집니다.

 

3도는 피부 조직이 죽고 감각이 사라지는 상태를 말하구요

 

4도는 근육, 뼈까지 괴사하는 상태입니다.

동상에 걸렸을때 동상치료

 

동상이 걸렸을때는 몸에 꽉 붙은 옷이나 신발을 벗고

따뜻한 물에  담그고, 보온을 유지하며 병원에 가는게 가장 좋구요

 

동상이 의심되는 부위는 문지르거나 비비지 않는게 좋은데요

만약 병원에 갈 상황이 되지 않는다면, 따뜻한 물이나 따뜻한 물수건으로 부위를

보온해 주며, 동상의 발생부위가 손이나 발이라면, 소독된 마른 거즈를 끼워서

살갗이 서로 붙어 있지 않게 하는게 좋습니다.

 

요약하자면

동상 걸렸을때, 동상부위를 따뜻하게 해주고, 비비거나 문지르지 않고

병원에 바로 가서 치료 받는게 좋지만, 병원에 갈수 없다면

동상 부위를 소독하고 소독된 거즈로 손가락, 발가락 사이에 끼워두는게

좋습니다.

 

병원에서는 37도에서 42도 정도의 온수조로 급속재가온법을 통해

관리를 해주는데요, 이를 통해 얼었던 피부가 말랑해지고 다시 홍조를

찾게 된다고 합니다.

동상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30분에서 1시간 정도 시간이 소요되고

제 피부 상태를 되찾은 다음에는 혈액 응고 제제와 항염증제등으로

동상치료를 한다고 합니다.

 

동상을 비롯해 모든 병은 사전에 예방하는게 가장 좋습니다.

걸린후 치료하려면 시간과 돈, 그리고 고생이니까 미리미리 건강관리

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다른글 더보기는 아래 클릭

  • 2020.12.16 잔기침 원인과 기침 멈추는 법 알려드릴게요
  • 2020.12.15 김장 김치 무르는 이유와 김치가 무르지 않게 하는 방법
  • 2020.12.14 생칡즙 짜기 좋은 자연산 칡 판매 및 칡즙 효능
  • 2020.12.13 직접 재배한 홍갓 청갓효능과 홍갓 김치 담그는 방법
  • 2020.12.12 꿀생강청 만들기와 응용요리 대추 생강차 만드는 방법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