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앨리스

 

 

 

박시후가 출연하기 때문에 보는 드라마다.

지금까지 박시후가 출연한 드라마치고 재미 없었던 드라마는 없었다.

그리고 매 출연 드라마마다..박시후는 실망을 시키지 않았고, 연기력 역시 업그레이드 됐었다.

 

남자의 눈으로 이 드라마를 본다면 많이 오글거릴것 같은 느낌이다.

대사도 그렇고 스토리도 그렇고..

 

하지만, 여자의 눈으로 본다면 살짝 설레는 드라마라는 게다.

 

돈 없는 여자가 돈 많은 남자의 사랑을 받으며 어쩌고 저쩌고의 전개여서가 아니라

시크한듯 귀엽고 생뚱맞고 다혈질이며 서툴지만 그대로 드러나는 감정이 풋풋해서라고 할까? ㅎ

 

청년 실업과 비정규직, 거대기업에 맞선 개미의 상권 몰락,

가진 남자와 갖지 못한 여자....스폰서

사랑하지만 현실의 참혹함 앞에서 헤어져야 하는 상황

배신으로 인해 사랑을 믿지 않는 사람의 힐링..

여자의 매력을 살수 있는 남자의 능력과 그 능력으로 팔자 바꿔 보려는 여자..

빚 내서 집 샀더니 깡통주택

 

지금 우리의 현실 그대로를 드라마는 보여준다.

그것도 친절하게 배우들의 입을 빌어...

 

드라마 내용은 참으로 가볍다...남녀의 사랑에 심각할 이유가 뭐 있겠는가.

그 가벼운 내용속에 현실을 풍자한 것들이 와 닿는건...서민이기 때문일까? ㅎ

 

박시후..

장띠엘샤~

눈물을 흘리수 없는 그의 눈에서 눈물이 나게 한 한세경..

결론은 둘의 사랑이 이뤄지겠지만???

귀여운듯...시크한듯...가벼운듯 가볍지 않은...그가 멋있다.

시청율이 높지 않아도 매니아층 많이 형성돼서 시후 앓이가 시작될듯 하다.

 

적당히 모성애를 자극하고...때로는 동생같고..때로는 듬직하고, 때로는 다혈질에 웃음코드 만들어 주고

그의 비쥬얼에 사투리...

대박이라고 말할순 없지만...이 드라마는 분명...박시후를 위한 드라마가 될것 같다 ^^

사심 득북!

 

올해는 내 남자들이 왤케 활동을 많이 하는겐지...ㅋㅋ

좋군 ^^

 

오랜만에 다음주가 기다려지는 드라마가 탄생했다..

너무 감성에 빠져들면 헤어나오기 힘든디...그래도 지켜 보겠어~ 기둘리겠어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지구벌레 2012.12.10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참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은근히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도 예리하고 나름 웃음 코드도 재밌구요
    박시후...그중에서도 제일 돋보이는...ㅎㅎ.

  2. BlogIcon 모르세 2012.12.10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3. BlogIcon 해피선샤인 2012.12.11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고 한번 봐바야 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바람될래 2012.12.12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고잇답니다..ㅎㅎ
    박시후 나오는 작품..
    참 잼나요..

  5. BlogIcon           2012.12.13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거 혹시 문근영씨 나오는 그 드라마인가요? ㅎㅎ
    저는 드라마는 가끔만 보는 편이라 ㅎㅎ

    서민이라 공감된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 ㅠ ㅠ

  6. BlogIcon 워크뷰 2012.12.14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신기한별 2012.12.29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미있게 잘 보고 있어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