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이 굽이 돌아 걷는 골목길

가는 길마다 두채 건너 한 채는 전설의 고향을 찍어도 될 집들이 보인다

 

무너져 가는 집 안

녹쓴 가마솥을 보니

어린시절 쇠주걱으로 누룽지 긁어 먹던 기억이 새록새록 돋아난다

머리는 아직도 그 맛을 기억하는데

그후 지금까지 그 맛을 느껴본 적이 없다

 

요즘 나는

무성해진 넓은 마당의 잡초를 뽑고선

깨끗해진 한가운데 평상을 하나 갖다 놓고선

그 위에 퍼질러 누워

오랜만에 유치하게 읊어 보고 싶다

저 별은 나의 별... 저 별은 너의 별...


 

겨울이면 하루 두 번

아침저녁으로 군불을 떼고

가을에 수확한 고구마를 구워

입이 세까메 지도록 먹고 또 먹고

아랫목에 자리 잡아 이불 뒤집어 쓰며 이야기 꽃을 피우고 싶다

 

비가 오거나 눈이 오거나

하늘이 잔뜩 흐려

내 몸이 일기예보를 전할 때

군불 넣은 뜨끈뜨끈한 아랫목에 온 몸을 지지며

내 살이 빠알갛게 익었으면 좋겠다

 

할 일 없는 겨울

어느집에 모여

돈 한푼 없이 누구는 광을 팔고

누구는 피박에 쪽박까지 써가메..

등짝 흠씬 두들겨 맞는 화투도 치고 싶다

 

찬사람에

심심함을 느끼면

동네친구 죄다 모여

자치기도 하고

쿡쿡 쳐박아 놨던 비닐 오려 십원짜리 동전 넣어 만든 재기로

편 나눠 재기 차기도 하고프다

 

풍성한 가을엔

밭이며 산에 영근 감이며 대추며 밤을 따다 들켜

욕 한바가지 얻어 먹곤

두손 번쩍 들어 벌도 서고 싶고

오늘은 철이네집, 내일은 순이네집 볏짚을 날라주며

참도 얻어 먹고

타작후엔 온 몸에 가려워 밤새 벅벅 긁고도 싶다

 

선녀가 된양

무더운 여름에 지칠때면

이쪽저쪽 산길에 인적을 확인하곤

계곡물로 멱을 감고

미리 담궈둔 수박과 오이를 한 입 베어 잘근잘근 씹어 먹고도 싶다

 

작은 새싹에 가슴이 콩닥이고

봄처녀라도 된 양 진정되지 않는 가슴을 애써 진정 시키며

따스한 햇살을 향해 미소 한번 짓고

쑥도 캐고 씨앗도 뿌리고 나물도 캐고 싶다

 

큰 평수의 집이 아니어도 좋다

도로를 달리면 다른 차가 피해가는 외제차가 아니어도 좋다

똥똥거리는 수백만원짜리 가방이 아니어도 좋다

브랜드 하나 박혀 있지 않은 구루마표 옷이라도 좋다

 

요즘의 나는

어린시절 촌스러웠던 그 모든 것들이 그립고 생각나고

그것들이 그리워 그곳으로 달려가고프다.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에 중독되어라  (5) 2012.12.10
현재, 미래, 그리고 과거  (6) 2012.12.02
유년시절의 추억이 그립다  (18) 2012.11.26
당신은 외로운 사람입니다  (3) 2012.11.26
나답게 살자  (9) 2012.11.22
빈공간  (4) 2012.11.20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해피선샤인 2012.11.27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어린시절이 너무 그립네요~ 어릴 적 살던 동네에서 살아서 그런가봐요

  2. BlogIcon 라오니스 2012.11.28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끈한 아랫목에서 .. 고구마와 물김치를 먹고 싶군요 ... ㅎㅎ

  3. BlogIcon           2012.11.28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날로그적인 감성이란 ㅠ ㅠ 호호,
    요즘 태어난 아이들 보면 - 디지털 밖에 몰라서 조금 아쉬워요.

    저는 아르님 처럼 모든 옛날을 다 알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약간은 걸쳐있거든요 :-) 호호

  4. BlogIcon 바람될래 2012.11.28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5. BlogIcon +요롱이+ 2012.11.2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그렇지요..^^
    너무 잘 보구 갑니다^^

  6. BlogIcon 신기한별 2012.11.30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유년시절의 추억의 그립네요.

  7. BlogIcon 지구벌레 2012.11.3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유년시절의 추억이 있는 것만으로도
    그리운 곳 달려가고픈 곳이 있는 것도...
    행복이겠죠.

  8. my name J 2012.12.03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년 시절 됐을 때 중년 시절 떠올리며 미소 지을 수 있도록
    즐겁게 살아야겠습니다ㅎ

  9. BlogIcon 서점 2012.12.10 0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년시절의 아련함을 잘느끼고갑니다
    좋은 표현의 글 멋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