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건 고통인 동시에 즐거움이다.

그 고통과 즐거움의 사이엔 언제나

사람이 있다.

영원히 나쁜사람도 영원히 좋은 사람도 없다.

단지 내가 상대를 나쁜사람으로 치부할 뿐.....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속으로  (0) 2011.12.28
자유로운 영혼  (0) 2011.12.27
산다는 것은..  (0) 2011.12.26
파랑새  (0) 2011.12.23
위대한 딸  (6) 2011.12.22
그대...그리고 나..  (0) 2011.12.21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