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등등/생활의 지혜 블로그

블로그 뒷담화,비방, 욕심이 화근이다

반응형


블로그를 시작한지 정확히 몇 년이다....라는 기억은 없다.
일기장 형식으로 쓰기 시작했으니 꽤 오래 됐을 것이다.
다음뷰로 글을 발행하면서 부터 많은 친구들이 생겼으니 블로그는 나에게 많은 감동과 재미를 준건 틀림없고
생각의 변화로 나 자신이 많이 성장하기도 했기 때문에 버릴래야 버릴수 없는 소중한 보물이 돼 버렸다.


하지만...
그에 반해...수많은 사람들을 접하면서 실망감 또한 적지 않았다.


한때...
어떤 블로그는 친한 블로그와 눈이 맞아 죽고 못살더니...나중엔 질투에 눈이 멀어 서로 욕하느라 하루를 그렇게 보냈다..그리곤 결국 블로그 문을 닫아 버렸다.

어떤 블로그는 사기 치기 위해 접근해서 나중에 눈치 긁는 블로그가 생기니 자진해서 사업때문에 바쁘다고 사라져 버렸다. 또 어떤 블로그는 허구헌날 비밀글로 작업 걸더니 계속 되는 쌩 까는 모습에 지 풀에 지가 지쳐 나가 떨어졌다.

또 어떤 블로그는 자기가 하는 요리만 최고라고,, 타 요리 블로그를 여기저기서 까대기 시작하더니 결국..얽키고 설킨 실타래가 되어 수습 불가...원수 지간이 되었다.

또다른 블로그는 앞과 뒤가 너무나 달라서, 앞에선 위로하고 위해주는 척 하면서 그 사람이 없는 다른 곳에선 그 사람의 험담은 물론, 없는 말까지 지어내 이간질까지 시키는 대범함을 보여 주기도 했다.

블로그
누군가는 내가 알지 못하는 곳에서 누군가는 나의 뒷담화를 까고 있을 것이다.
절대로 그런일이 일어나지 않을거라고 말한다면 그게 더 이상한 일일지도 모른다.

나에겐 절대로 그런일이 일어 나지 않는다고 자신하지 말자...
사람 사는 세상, 돌고도는 물레방아처럼 내가 누군가의 이야기를 안주삼아 질겅질겅 씹듯, 그 누군가 역시 내가 하듯 그렇게 할테니 말이다. ( 할일 없이 뒷담화 까는 재미로 사는 정신줄 놓은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인생이 참 불쌍하기 그지 없지만...그것도 그릇이 작아 그런걸.....어이 하리옹 ㅎㅎ)


오프라인에서 사람을 만나면...우린 늘 타인의 이야기를 한다...그 얘기 속엔 칭찬보단 비난과 비판이 더 많다.
아니라고?내가 하는 말 중에 타인에 대한 험담이 더 많은지 칭찬이 많은지....세상에 대한 비판과 비난이 많은지 긍정적 말이 더 많은지 스스로 생각해 보자! 응???

이중성..
사람은 불완전한 존재다. 그래서 하루에 열두번...아니..여러 수십번 마음이란건 오락가락한다..
찰나에 좋은 생각과 나쁜 생각..파렴치한 생각까지 머릿속을 휩쓸때도 있다.
하지만...사람이라면...최소한 사람이라면 말이다...바른쪽으로 생각하고 행하려고 노력 해야 한다는 게다...
아무리 이중적인 사람이라고 해도 ..

욕심
블로그에서 불거진 작년 한해의 불미스런 일들과 올해 벌어진 일을 되돌아 보면..
그 밑바닥은 욕심으로 채워져 있음을 알 수 있다.
너를 짓밟아 내가 위에 서야 하고, 돋보여야 하는...

욕심 없는 사람은 없다.
욕심 없는 사람 있으면 손 들어 보라! 아니.... 절대 없다.
애써 없는 척..태연 한척....휩쓸리지 않으려는 마음은 있을지 모르나...욕심은 누구나 있다.

욕심...
그 보잘것 없고, 별볼일 없는 하찮기 그지 없는 그 욕심 가득찬 생각과 마음이 입과 손을 조정하여

수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고, 지금도 어디에선가 주고 있을 것이다.

블로그들은 안다.
현재, 아니 작년부터 지금까지 이슈화 되고 있는 블로거들이 누군지 말이다.
알면서도 애써 외면하고 모르는척, 아무일 없듯 마음속으론 그들을 비난 하면서도 찾아 가는 이유는
다음뷰의 추천을 한표 더 받기 위함이요! 댓글 하나를 더 받아 인기 블로그를 유지하기 위함이다.

블로그...
댓글이 많다고 추천이 많다고 인기 블로그나 파워 블로그는 아니다.
추천과 댓글을 많이 받기 위해서는 많이 추천함과 동시에 무식하게 댓글을 남기면 글 하나를 다음뷰에 보낼때마다
수십개의 댓글이 달린다는걸 블로그 하는 분들은 다들 아신다.

상부상조...
이 때문에 블로거들은 그 블로그가 파렴치한 블로그란걸 알면서도 추천하고 가서 댓글을 남긴다.
언제 무슨 일이 있었든 아랑곳 하지 않고, 나만 아니면 돼! 이런 심정으로, 내 블로그를 키우기 위해서 말이다.

이 얼마나 안타깝고 불쌍한 일인가...
상부상조가 나쁘다는 건 아니다..
하지만, 그 상부상조에도 나름의 원칙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저 사람은 분명 사기꾼이야...그런데 나한테 사기 치지 않았다고 그 사람이 과연 좋은 사람인 걸까?
저 사람은 분명 도둑놈이야...그런데 내 것을 훔쳐 가지 않았다고 그 사람과 친하게 지낸다면?

사람을 볼때 우린 그 사람의 겉모습으로만 판단하려는 경향을 은근 가지고 있다.
그 사람이 하는 말, 행동, 그리고 꾸민 모습으로 말이다.
하지만, 그 뒤에 숨겨진 그 사람의 숨겨진 언어...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찾을수 있다.
블로그의 글도 마찬가지다.
정말 친했던 블로그들이 찢어 지면서 서로를 공격하고 해하는 모습은 그 숨겨진 내면을 보기 보다는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만을 믿고 의지하려는 마음이 컸기 때문이 아닐까?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며 천년만년 살거라고
그 미친짓들을 하며 그렇게 사는지 모르겠다.

그냥 so cool하게...시원하게...있는 모습 그대로 살면 안되는 건가??? 응??

생각은 그 사람의 마음과 행동을 좌우한다고 한다.
머릿속에 똥이 가득찬 사람, 아무리 겉치장을 화려하게 해도 똥냄새 풀풀 풍기게 돼 있다.
하지만, 내 몸에 똥이 묻었다면 상대의 똥냄새는 절대 제대로 맡지 못한다.
벌써 내 똥 냄새에 취해 후각이 익숙해져 버렸으니 말이다...응?? ㅎㅎㅎ

단 한사람의 이웃만 있더라도...
블로그 친구...제대로 사귀자..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좋은 생각으로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는...그런사람을 곁에 두자..
괜히...입이 즐거운 것만 찾다가 벼락 맞지 말고 말이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은...나에게 듣기좋은 달콤한 말만 남발 하는 사람임을 잊지 말자!
그리고, 많은 사람을 사귀기 보다는...한 사람을 사겨도 제대로 사귀자...
블로그의 문어발식 인연은 절대 득보다는 실이 많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