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놈 타던 네발자전거를 옆집에 줬더니~
옆집에선 수소문 끝에 두발 자전거를 얻어와서 주셨다.

그게 벌써 몇달전....
약간 쌀쌀하던 이른 봄, 온 가족이 나가서 작은놈 두발 자전거 연습을 시킨다고
그렇게 몇십분을 했건만 당췌 늘지가 않았다.

눈물까지 뚝~뚝 흘리던 작은놈....될때까지 탈거라고 우기는걸 걍 데리고 들어왔던 기억이...
그 후로....작은놈은 자전거를 포기하고..앞으론 타지 않겠다고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

갑자기 자전거 연습하러 나가잔다.
혼자서 현관문앞에서 1미터 조금 넘는 공간에서 열심히 연습을 했나보다.
친구들이 모두 두발 자전거를 타는데, 자기만 못타니 존심이 좀 상했겠지. 

그러자꾸나~

밤에 나갔더니 혼자 타기는 탄다.

삐뚤~삐뚤~ 완전 S라인으로 간다. ㅋㅋㅋ
얼마 못가지만 가긴 갔다....혼자서 잘탄다고 감탄을 한다.
지엄마 닮았다. ㅋㅋㅋ

뉴규? 나 ^^;



쩝...칭찬해 주는 사람없으니~ 혼자서 감탄하고, 칭찬하고 ㅡㅡ;
인생 ~ 원래 그런겨~ 자화자찬하고 사는겨~ 정신건강에 좋은겨~ㅋㅋ 

자라는 새싹을 자를순 없었다~ 잘 탄다고 칭찬해 줬다.
혼자서 어제 하루 현관앞에서 왔다리~갔다리~연습해서 이룬 결과니 ㅎㅎ
그렇게 30여분을 탔다.

처음보다 길게 가더라~
아직은 안정이 안되지만서도~ 며칠만 더 타면 잘 될듯 ^^ 

" 아들! 포기 하지 않으면??"

"쉬워요!"

ㅋㅋㅋ

" 그럼~ 아들! 공부도~ 포기 하지 않으면??"

" 쉬워요~ㅎㅎ" 

아들놈..내일도 자전거 타겠단다.너무너무 재밌단다.ㅎㅎ 

그래........그런거다.
그렇게 깨닫는거다.

포기하지 않으니 쉽잖아?
처음은 힘들지....그렇게 포기하지 않고 하니까 잘 가잖아! 

하나씩 스스로 깨달으면서 살면 되는거다. 

니 스스로 보고, 느끼고, 경험하고, 깨달으면...그게 진정 니꺼야~

내가 아무리 중요하다고 말해줘봤자~

니가 깨닫지 못하면 아무 소용 없는거.. 

사는게 그런거야~~ 스스로 깨닫고, 터득하고.... 

난 그냥....니가 바른길로 갈수 있게끔 방향 제시만 하는 사람이야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