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

풋풋한 청순함을 풍기던 시절이 있었으니~

보는이야~ 뻥치고 있네! 안 믿기겠지만서도~

아침부터 무씬~ 자다가 봉창 두들기는 소리냐고 버럭거리고 싶겠지만서도~

 

무조건 우기면 장땡이라!  목소리 큰넘이 이긴다고 하지 않던가!!! 움하하하ㅋㅋ

 풋풋하고 청순했다고 빡빡 우기면서!!~ 이뻤던? 그시절~~~^^;;

(아침부터 죄송합니다~ 쿨럭~노약자, 임산부, 혈압높으신 분들은 읽기를 자제해주삼^^)

 

삶에 대한 좋은 강연이 있어서 듣고, 집으로 돌아오던 지하철 안.

어느 역에 정차~ 맞은편 좌석엔 연인이 앉았고~

내 옆에 안경 낀 바바리 남자가 앉았다. 조금 떨어져서...

 

강연내용 정리 하던차~

내 옆의 남자.....갑자기 신문을 쫘~~~~악 펼쳤다.

그 넓은 좌석들을 놔두고, 가까이 앉을 때부터 기분이 나빴는데~

신문까지 펼치니 아휴~

 

한참을 고개를 숙이고  열심히 적는데 느낌이 묘했다.

시선은 아래를 향해도 옆도 보이지 않는가!

옆눈으로 보이는 남자...계속 나를 쳐다보면서 뭔가를 하는......움직인다....

 

'뭐야?... 왜 자꾸 보는거야????'     하고 고개를 돌리는 순간~허걱

난 못 볼걸 보고 말았다. 엄마야~ㅡㅡ;

 

흔히 말하는 성도착증 환자...노출에다 운동까정~ ㅜㅜ

 

신문을 활짝 펼친 이유가 있었어! 이런 된장!!!!

 

순간적으로 황당스럽기도 했고, 띠웅~~아놔~ 하필 왜 나니? ㅡㅡ;

 

복합적인 생각이  순간적으로 얽키고 설키고 ㅡㅡ;

 아주 잠깐 동안의 복잡한 머리속은 뒤로하고

 

욱! 하는 성질!!!!             다 죽었쓰~~~~~~~~~~~~~~~~!

 

정신을 ~~~차리고 남자 눈....열심히 째려봤다. 찌릿!  찌리릿~~

남자...멈추지 않았고, 표정이 참 묘했다. ㅡㅡ;

 

째려봐도 멈추지 않으니~ 나도 더 이상 참을수 없다!

 

벌떡! 일어나면서 욕을 했다. 태어나서 남에게 직접적으로 욕을 한건

그때가 처음이지 싶다.ㅜㅜ

운전하면서 혼자 열여덟~~~~도그베이비~~신발끈~이런 욕을 하지만서도

그건 어디까지나~ 상대가 못듣는 혼잣말이고~^^;;

 

순간 폭발!!!!

" 이런 ㅆ ㅣ이~~~봐~~~ㄹ~~ . 이런  도~그~베이비(기타등등 쌍욕)

이런 주 ㅣ ㄹ ㅏ ㄹ 은 집에 가서 하지~어쩌구 저쩌구~ 버럭~버럭!"

 

순간, 나의 버럭!에 변태남자 놀랬는지~

상대를 잘못 선택했단 생각이 든건지~

마침 정차하는 지하철역에서 서둘러 주섬주섬~수습하고 내렸다.

앞에 연인들.........뭔일이랴????? 하는 눈으로 이상하게  쳐다보고

혼자서 씩~씩~울그락~불그락~ ㅜㅜ

 

남자~ 내린후 닫히는 문으로 날 쳐다보는 거다.

보면 워.쪌.껴??????

 

 ' 뭘봐! 눈 깔아~~~~' 

지지않아!!!! 부릅~~~~~두 눈에 힘 꽉!!!(흐미 눈 튀어나와~)

 

두 눈 힘껏 부라리며~째려 봐줬다.ㅡㅡ;

근데 어쩌리오...온 몸이 벌벌벌 ㅜㅜ

그 남자 내린후에도 혼자서 한참을 분이 풀리지 않아서 씩~씩~

 

변태 만났을때 소극적,당황하는 자세는 변태에게 쾌감을 느끼게

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적극적이고도 당당한 대처가 필요할것 같기도 하구요~

상황에 따라서 폰카로 촬영해둔 후  경찰에 신고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이런 황당한 일은 겪지 않으면 좋겠지만서도~

저처럼 이런 일을 겪을지도 모르니~늘 대비해 두셔야 합니다..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모르니까요 ^^;; 

 

 

 

    재미로 보는 혈액형별 변태 대처법- 재미로 보시라는 ^^

 

 제 친구들은 B형이 많습니다~

대처법을 보니 제 친구들이라면~저러고도 남을 ^^;;;

AB형 여친은 만난적이 없어서 잘모르겠지만 황당^^;ㅎㅎㅎ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빵 2011.02.04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이거 진짜 맞습니까?
    확실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