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주만에 내려 와서, 이런저런 볼일보고 집안 청소도 좀 하고 피곤해서 자려는데 신랑이 충격적인 말을 하더라..
이혼해야 겠다고 말이야..."


그 말을 전해 주는 친구는 덤덤하게 얘기를 했지만, 100T 쯤 되는 돌로 머리를 맞는 기분이었다.


" 갑자기 왜? 니가 뭘 잘 못했는데?"

" 애 때문에 주말 부부도 아닌, 2주만에 보는 부부가 됐잖아....너두 알다시피 울 신랑 애정 결핍이 좀 있는데다
스킨쉽도 무지 좋아하잖아...일하고 집에서 홀로 쓸쓸히 자야 하니까 외로운가봐...같이 일하는 사람들하고 술이라도 마시면 그날밤은 더 외로워서 뒤척이곤 하나봐...그래서 뜬금없이...한번도 그런적이 없는데..이 생활 오래하면...
이혼해야 겠다고
말을 하더라.."


조금 정상적이지 않은 아이를 위해 친구는 자신을 희생하며 살고 있다.
나라면 절대로 그렇게 하지 못할 일들을....강철체력으로 버티고 또 버티고 있다.
애 교육상 멀리 떨어져서 집에 오려면 4시간이나 걸리는 거리에서 말이다...


친구 신랑의 입장이 이해는 된다..
2주에 한번 보는 와이프....얼마나 보고 싶겠는가...

애정 결핍이 있어서 아내가 옆에 있으면 이리 보고~ 저리보고 얼마나 이쁜지..

헌데 그런 와이프를 2주만에 봐야 하고...그 외 시간은 열심히 돈 벌러 다녀야 하니..
왜 사는지.....회의감이 밀려들만도 하다.


" 야야야~ 너희 신랑 어디 가서 너 같은 마누라 얻겠냐? 가라그래!
부지런해, 힘 좋아, 생활력 강해..얼굴이 딸리니...성격이 모나니.....복에 겨워 복을 차는지도 모르는구나..."


예전 같으면 이렇게 말해 줬을지도 모른다..
하지만..그렇게 말해 줄수가 없었다...그 생각만은 변함 없는데도.....친구의 얼굴에 비친 근심을 보니 말이다..

" 있잖아...2주에 한번 내려오면 경비가 얼마나 들어?"

" 10만원..."

2주에 한번이니 한달이면 20만원을 길에 버린다..

" 그럼...신랑한테 얘기 해봐...매주 내려 오고 싶은데..경비가 겁이 나서 내려 올수가 없다고...신랑 의향을 물어봐..
신랑이 돈 관리 하잖아.... 정말 니가 그리워서...그런거라면...그깟 돈이 대수겠니....더 주겠지....형편이 되면 말이야..
그럼.....니 한몸 희생해서...피곤하더라도...매주 내려 오면 되지 않겠어...한동안은 말이지....
근데 다른 여자한테 눈 돌아가서 그런거라면....심각하게 고민은 해봐야 겠지...아직은 아니겠지만 말야..
내가 봐도 지금 이 상태가 왜 지속되면....이혼은 보류할수 있겠지만....니 신랑 여유가 조금 되면 충분히 바람 필것
같은 기분은 든다...."


[ 돈 있으면 바람핀다..돈이 아까워서 못피지..]

심심찮게 들었던 말이라 장난 삼아 맞바람 피면 되지 뭐...그렇게 얘긴 했었지만...그것도 이성에게 관심이 있고
문란하게 살았어야 가능한 얘기다....

[ 너 진짜 애교 없다...]
[ 이 생활 좀더 지속되면 이혼해야 겠다..]

친구 신랑 입에서 나온 두마디...가..무척이나 걸렸다.
애교 없는 친구...하루 이틀 일도 아니다...
학교 다니던 그 때부터 애교라곤 눈 씻고 찾아 볼래야 찾아 볼수가 없던 친구였다.
내 친구 중에...나를 포함해서 애교의 애~ 자와 가까운 녀석은 아무도 없다...것두 타고 나야 한다지...;;
새삼스레 애교 없다고 핀잔을 주는 모습이나...충격적이게 이혼 거론을 하는걸 보면...
긴긴밤 바늘로 허벅지 찌르며 꽤나 고심을 한 흔적이 보인다..

다르게 생각하면...경제적 여유가 좀 있고, 애교 있는 여자가 붙으면 눈이 당연히 돌아 가겠단 말과 뭐가 다르단 말인가..

목구멍까지 올라오던 말이 있었는데 참고 또 참았다...괜스레 친구에게 상처를 줄까봐 말이다..

애들한테만 목매지 말고...너를 좀 꾸며라...맨날 후줄근한 츄리닝만 입지 말고...패션 츄리닝으로 입구..
아직도 다른 남자들에게 매력적으로 어필할수 있단것두 보여주고...
딴주머니도 차고........

할수 없는 말이었다....해서도 안되는 말이고..

친구 남편....단순히 떨어져 산다고 한 얘기는 아닐 것이다.
애정결핍으로 와이프와의 스킨쉽이 좋긴 하지만, 멀리 가 있는 와이프에 대한 긴장감이 없음을 느낀다..
그건 친구의 잘못도 크다...

결혼을 했건 하지 않았건..배우자에 대해 조금씩의 긴장감은 줘야 한다..
누가 봐도 탐낼 날 만한 매력 말이다..나이가 들어도 그만큼의 매력이 있지 않은가..
그런 매력이 친구에게 없어진지 오래다...
친구지만..같은 여자가 봐도 한숨 나올때가 많으니..당췌 여잔지 남잔지 구별하기 힘들때가 많다..

직장 다닐때...경제적 능력이 신랑보다 있었을 때의 그 당당함은 언제부턴가 사라지고.. 현재는 입장이 바뀌어서..
신랑에게 굽신 거려야 하는 친구가 가여울 때가 있다..
본인들은 느끼지 못하지만...지켜보는 내 눈에 그게 너무나도 확연한 차이로 보인다..

옆도 뒤도 돌아보지 않고, 가족을 위해 앞만 보고 열심히 생활하는데...느닷없이 이혼해야 겠다고 배우자가 말을 한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너돌양 2010.10.04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리저리 결혼생활은 어려워요ㅠㅠ 다른 관계도 마찬가지지만요.ㅡㅡ;

  3. 최정 2010.10.04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상담했던분이 남편분이 조용히 아무말도 안하고 아침밥먹고 나서
    서류봉투 식탁위에 나두고 가서 돈인줄 알고 보았더니.
    자기껏만 작성하면 되는 [이미 남편은 다 적고 인감도장까지 찍어놓은상태]
    그런 남편분도 들었던적이~
    휴~ 이혼 안되는것입니다.

  4. BlogIcon 카타리나^^ 2010.10.04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부간의 문제란것이 참 애매한거 같아요
    어느 누구도 짐작할수도 없고, 충고하기에도 그런 ㅡㅡ;;

    그러니 결혼도 안한 저는 더욱 난감한...
    그런데 결혼한 친구들은 저에게 상담을? ㅜㅡ

  5. BlogIcon DDing 2010.10.04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때문에 고생하는 건 친구분도 마찬가지일텐도 서운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그 남편분의 마음도 이해가 가고... 어렵네요.
    정말 어렵습니다...

  6. BlogIcon mami5 2010.10.04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황당하지싶네요..
    그렇지만 깊이 생각해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으네요..^^
    아르님 잘 보고갑니다..^^

  7. BlogIcon landbank 2010.10.04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가지로 힘든 시기일 수도 있겠지만 ...
    극복해야 합니다

  8. BlogIcon 둔필승총 2010.10.04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틀이 강렬해 깜놀했습니다.
    에혀, 암튼 가족은 매일 티격태격하더라도 같이 사는 게 최곤데 말이죠.
    이런 대략난감 상황,,,딛고 일어서면 빛이 보이는데...잘 되길 바랍니다.

  9. BlogIcon 윤뽀 2010.10.0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가끔 아르테미스님 글 보면 가슴 철렁함을 느낀다니깐요 ㅠ
    결혼 생활은 현실임이 와닿네요
    잘 해결되었음 좋겠어요...

  10. BlogIcon 하결사랑 2010.10.04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후...갑자기 확 긴장 되네요.
    누구에게나 있을 수도 있을 법한 일이겠어요.
    흠...친구분 잘 해결되시길 바랍니다.

  11. BlogIcon 어설픈여우 2010.10.04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보고 깜짝 놀랐어요~
    친구분, 걱정이 많겠네요...ㅡ,ㅡ

  12. BlogIcon Phoebe Chung 2010.10.04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마나... 요런 얘기 하는 남편... 뭔가 다른 이유가 있을지 추적부터 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13.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10.04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부간 절대 해서는 안될 말 "이", "혼" ㅡ.ㅡ

  14. BlogIcon 정민파파 2010.10.04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보고 놀랐네요.
    정말 부부가 산다는게 항상 좋은 일만 있을 수 없지만
    신중하게 생각을 했으면 하네요.

  15. BlogIcon Seen 2010.10.04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거리 결혼만큼 힘든 결혼생활도 없다고 봅니다.
    하지만 그만큼 서로에게 의지하면서 잘 살아가도록 해야할텐데 말이죠.
    친구분께서 원만한 해결을 통해 더욱 돈톡한 가정을 이루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16. BlogIcon 블로군 2010.10.04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짝 놀랬습니다...ㅡ.ㅡ;;;
    아직 생각을 해본적이 없는일이라, 이야기에 댓글달기도 버겁습니다...

  17. BlogIcon 서녕이 2010.10.04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보고 깜짝 놀라서 들어왔네요..ㅎㅎ;;

    이혼이라..
    어떤 사람들은 참 쉽게 입밖으로 내기도 하지만, 참으로 신중해야 할 말이 이혼이라..
    말한사람도 잘 못 한 것이지만,
    문제가 나한테도 있다면 이혼이라는 극단적인 말이 나오지 않도록 나역시 노력해야 하겠죠.
    음...상황은 좀 쉽지 않아 보이는데요..;;;

  18. BlogIcon 또웃음 2010.10.04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보고 허걱 놀랐어요.
    친구가 많이 힘들겠어요.
    남편의 심정도 이해가 되지만...
    참 쉽지 않은 일이네요.

  19. BlogIcon 돛새치는 명마 2010.10.04 2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까운 일이네요...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이런 일이 더 자주 벌어지는 듯...
    제 친구도 반년전 이혼이야기가 나왔더랬죠..
    남자녀석인데.. 정말 열심히 생활하면서 조금 더 여유있는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마음뿐이었는데..
    뭐.. 지금은 나름 잘 해결이 된 듯 하지만.. 여튼.. 그 친구일이 생각나는군요..

  20. BlogIcon 예문당 2010.10.05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사주에.. 옷이 날개라고 낡은 옷을 버리고 새옷으로 입으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렇잖아도 삶이 너무 초라해보여서 요즘은 양말도 사고, 츄리닝도 사고, 홈웨어부터 하나씩 바꾸고 있는데요,
    그래도 기분이 좋고, 변화가 좋더라구요. 머리도 매만지게 되고요.

    별일 없으시면 좋겠네요. 더 노력하셔서 잘 지나가길.. 바랍니다.

  21. BlogIcon 베베 2011.02.04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지난글인데..
    친구부부는 잘지내나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