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며늘아...애 키우랴...살림하랴..사는게 힘들지?"

" 아니에요..어머님..저희 걱정은 마세요. 저희는 잘 먹고 잘 사니까 걱정 안하셔도 돼요"



" 며늘아...애 키우랴...살림하랴..사는게 힘들지?"

" 네..어머니..요즘 물가도 많이 올랐구요...물가는 올랐는데, 월급은 동결이라 사실상 마이너스구요..애들
교육비만 해도
한달에 얼마나 많이 나가는지...옷 사입을 엄두는 내지도 못하구요...아이고..월급 받으면
어디로 새버리는지 돈구경 하기가 힘들어요...그래서 저금은 꿈도 못 꾸구요...매달 카드 막느라고 고생해요"



당신은 어느쪽에 가까운가? ...전자 인가..후자 인가??? ^^;;

사회생활도 그렇지만, 부모 자식 관계도 그렇다...
우는 아이에게 떡 하나 더 주는게 부모란 사실...
부모님이 현명하다면 상관없지만...편애가 심하거나..현명하지 못하다면...무조건 우는게 상책이다.
울지 않으면 받을수가 없다 ㅜㅜ

난 전자 쪽이다. ...어른들 걱정 할까봐...힘들어도 잘 먹고 잘 산다고 그랬더니 정말 국물도 없더라....그런데 울 시누는 허구헌날..어른들 얼굴만 보면 징징거리니까 많이 가져 가더라는 ^^;

친구중에 한명이..시간을 되돌릴수 있다면 후자처럼 저럴수 있냐고 묻는다...
곰곰이...생각해 보니까..시간을 되돌려도 후자처럼 부모님 앞에서 징징 거리긴 싫구....못할것 같다 ;;
타고난 성격이 그런가 보다 ;;징징거리는것 자체를 싫어 해서;;

부모님...
친정이든..시댁이든 ...어른들이 형편이 좋다면 애교도 떨면서, 조금 징징거려서 도움을 받아도 되겠지만...힘들게 사는 부모님 앞에서 징징거려서 뜯어 간다면...그건 굉장한 불효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부모님 형편이 좋으신 자녀분들이라면....조금은 우는 소리를 내 보시라...
어른들은....우는 자식에게 떡 하나 더 주시니까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옥이(김진옥) 2010.07.02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징징대지 않아요...
    부모님 걱정하시잖아요...
    그냥 없어도...있다고 안심해드린것이 좋은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티런 2010.07.02 0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성격차이인것 같습니다.
    저도 아르님이랑 비슷~ㅎㅎ

  4. BlogIcon 바람나그네 2010.07.02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인기 있는 비법이 될 것 같은데요 ㅎ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5. 최정 2010.07.02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네요 ㅎㅎㅎ 그리고 아마도 이방법을 많이 사용할듯.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너돌양 2010.07.02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나중에 좋은 며느리가 될지 고민이 많습니다.

  7. BlogIcon 광제 2010.07.02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그렇군요...
    아무래도 부모된 입장니다 보니..그럴듯도 합니다..ㅎ

  8. BlogIcon 미자라지 2010.07.02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르님은 여자고 전 남잔데.........
    성격이 참 비슷한것 같아요.........ㅋㅋㅋ

  9. BlogIcon 모과 2010.07.02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어른이 너무 연세가 많아서 그래도 돈을 늘쓰셔서 죄송합니다. ㅠㅠ

  10. BlogIcon 굄돌 2010.07.02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젖 안 얻어 먹어도 좋으니
    그건 못할 것 같네요.

    결혼 때 예물비로 100만원 준비해 오셨다며
    원하는 걸로 골라 보라 하셨는데
    겨우 25만원어치 고르고 끝났어요.

  11. BlogIcon 둔필승총 2010.07.02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늘 포스트 완전공감입니다.
    연기학원을 다니던지 해야지...^^;;;

  12. BlogIcon 예또보 2010.07.02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런 경향이 있어요 ㅋ
    잘보고 갑니다

  13. BlogIcon 초록누리 2010.07.02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우는 소리하면 좀 주실라나?ㅎㅎ
    이제는 드려야지요. 그동안 계속 받기만 했는데....

  14. BlogIcon Phoebe Chung 2010.07.02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요거 써먹을랍니다.하하하.... 징징 대는거 연습부터 해보고~~~

  15. BlogIcon 너서미 2010.07.02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잘 우는 법을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남자라서 시어른은 없겠지만 결혼 후 처가에 가서 쓸 비책을~ ㅋ

  16. 똥파리 2010.07.02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젼 공감이요~~
    맨날 괜찮다..했더니..정말 살만한지...알고 계시더라구요..말로는..힘든 건 안다 하시면서도
    울 시누넨 저희보다 월급이 약 150만운정도가 더 많은데도..맨날 징징거리니깐....
    시누가 가져가는게..저보다 한 10배는 더 되는 것 같더라구요..
    ㅡ.ㅜ

  17. BlogIcon 김지철 2010.07.02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형편이 괜찮다면 어느 정도의 징징거림은 필요한것 같아요.^^
    가슴속에 이건 불효가 아닐까... 라는 생각도 잠시 들지만요.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8. BlogIcon 공군 공감 2010.07.02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친가에 가면 배추 한 포기라도 더 주시려던 할머님이 생각나네요~
    어머니와 할머니가 항상 가져가라 안가져간다 고 밀고 당기고 했었는데ㅋㅋ
    잘 보고 갑니다^^

  19. BlogIcon 셀러오 2010.07.02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는게 바쁘다보니 어른들 생각을 잊고 살곤 하는데
    아르님 사시는 애기를 볼 때면 효도 못하고 있는 제 자신을 돌아보게 하네요..
    날이 무척 덥네요. 전화해봐야징 =3=3=3=3 엄마!

  20. BlogIcon 서녕이 2010.07.02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저도 전자쪽에 가까운 것 같아요.
    부모님의 형편이 넉넉치 않으실땐 전자쪽이 맞다고 생각이 되지만..
    형편이 좋으시다면~후자쪽이 얻어가는게 많을듯하니..ㅎㅎ
    부모 자식사이도,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역시 우는 아이 떡하나 더 주는게 맞더라구요^^

  21. BlogIcon sleep number bed prices 2012.01.11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어도 잘 먹고 잘 산다고 그랬더니 정말 국물도 없더라그런데 울 시누는 허구헌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