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널 들여 보내기가 힘겨워지는 나를 어떡해  처음이야 내가 드디어 내가...]

김종서의 노래 한구절처럼 잠시라도 떨어지면 힘겨워 하던 때도 있었다.
콩깍지가 잔뜩 씌인 연애시절엔.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살다보면 어느새 벗겨진 콩깍지..
연애시절은 뭘해도 뭘 입어도 멋져 보이던 남편이 얄미워 지기 시작한다.

아내의 입장에서 남편이 미울때는 언제일까?


명절연휴 때

대한민국에 사는 여자라면 대부분 명절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한다.
시대가 변했다 하더라도 여자에게 명절은 가장 큰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명절만 지나고 나면 이혼율이 급증하는 게 그 증거이기도 하고.

몇몇 애처가를 제외하면 아직도 명절 음식은 여자들의 몫이다.
제사음식 준비하랴, 모인 가족들 식사때마다 챙겨드리랴, 명절때면 주방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명절을 먹고 마시는 남편과는 다르게 일에 쩔여 있는 여자.....남편이 얄미울수 밖에 없다.

시댁과 친정을 차별할때

여자의 입장에선 시댁에 하는 만큼 친정에도 하고 싶어 진다.
시댁에 생활비 드리고, 시댁 행사를 챙기듯 친정에도 그렇게 하고 싶다.

하지만 시댁에 들어가는 돈도 만만찮아서 친정까지 세세하게 챙길 여유가 없는게 현실이라 불
효녀가 되기 일쑤다.

남편이 알아서 친정도 챙겨 주면 좋으련만 생색내기용으로 챙겨주는 정도...
( 아직까지는 현실이 그렇다 )

여자들은 이럴때 남편이 밉다고 한다.


바람을 필 때

결혼한 유부... 애인 없으면 6급 장애인이란 말을 흔히들 한다.
[ 남자로 태어나 바람 한번 안 피면 그게 남자야? ]
이렇게 말하는 남자들도 있다.

남편이 예쁘고 젊은 여자에게 눈이 돌아가는 것도 미운데 바람까지 핀다면???
눈 뒤집히지 않은 아내가 있겠는가.


자녀 교육

자녀 교육에 관심 없는 부모는 없다. 잘되라고? 하루를 빡빡하게 학원을 돌리는 집도 있고,
형편상 직접 가르쳐야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남편은 자녀교육에 관심은 많지만 성의가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머리만 크고 실행은 하지도 않으면서 아내에게 모든걸 맞길때...아내는 남편이 밉다.


손하나 까딱하지 않을때

요즘 기본은 맞벌이다.

남자들의 인식이 많이 변해서 가사분담을 한다고 하지만, 의식 자체가 거들어 준다는 의미이지
여자들처럼 가사일을 차고 하는 건 아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0쌍중 1쌍이 공평하게 하고, 9쌍은 불공평한 가사
분담을 한다고 나왔다.

맞벌이를 선호하는데 가사일은 여자의 몫이란 생각이 뿌리깊게 자리 잡고 있단걸 통계로도 보
여주는, 여자에겐 서글픈
현실이다.

함께 일하고 돌아온 아내는 열심히 집안일을 하는데, 혼자만 힘든척 쇼파에 앉아서 TV를 보는
남편..손하나 까딱하지 않는데....

아내의 눈에 밉지 않으면 이상하지 않겠는가?


결혼한 여자는 슈퍼우먼이 되고 싶은 마음이 없다. 결혼전에 슈퍼우먼이 될거라곤 상상조차
하지 못했고...
하지만,  결혼 생활은 여자를 슈퍼우먼으로 만든다.
돈도 벌어야 하고, 아이도 잘 키워야 하고,집안일도 잘해야 하며, 시댁에도 소홀이 하면 안되는
슈퍼우먼..

남편이 하고 싶지 않은 일은 아내 역시 하고 싶지 않다.
입장 바꿔 생각하고, 아내가 하는 일 그대로 함께 한다면 행복한 결혼 생활은 남의 일만은 아닐것 같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채색 2010.08.23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_)
    조심할께요.

  3. BlogIcon 나비오 2010.08.23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인 저로서는 묵묵히...
    조용힌 보고 갑니다.^^::

  4. BlogIcon 동그라미 2010.08.23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남자가 바람을 필때가 첫번째이고 두번째는 시댁에 가서 왕같이 하고있었다는것이 제일 싫었다는것입니다.
    다른것은 전부 같이 했으니 불평이없었는데 남자들은 시댁에만가면 완전히 여자들을 도와줄생각을 않했는지
    너무나 야속했답니다. 저는 시집식구가 대식구가 되어서 시댁을 가면 편안히 쉴수가 없었다는것 같다집에오면 며칠은 아파서 일어도 못날정도였다는것입니다. 여자는 며느리들 밖에 없어서 며느리들이 너무나 힘이들었답니다.
    그래서 저는 아들들을 가정일을 완벽하게 가르쳐서 결혼을 시켰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가 되시길...........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0.08.23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제 동생은 넘 잘하더라구요 ^^
      제 동생 같은 남편들만 있으면
      아내들 참..편할텐데 하는 생각을 해봐요 ^^
      저두 동그라미님처럼 아들 녀석 가사일 완벽하게
      가르쳐야 겠어요 ㅎ

  5. BlogIcon 엔죠™ 2010.08.23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 잘 해야 될듯 합니다^^*

  6. BlogIcon Phoebe Chung 2010.08.23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리를 틀라~~~ㅎㅎㅎ
    손 하나 까딱 안하면 물 양동이 퍼다 부어주고 싶어여~

  7. BlogIcon 나루이야기 2010.08.23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하고 동감합니다. 가만히 누워서 티비만 보고 있으면 발로 그냥...확!

  8. BlogIcon 초록누리 2010.08.23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가 이야기 할때 딴생각하고 있는 듯하면 제일 얄밉더라고요.
    얄미워도 지금은 늘 그립지만...앗 닭살...^^

  9. BlogIcon 흰소를타고 2010.08.23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명절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어요 ㅎㅎㅎ

  10. BlogIcon 카타리나^^ 2010.08.23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필때는 얄미운 정도가 아닐텐데 ㅋㅋㅋㅋㅋㅋㅋㅋ

  11. BlogIcon 바람될래 2010.08.23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우린 시댁하고 차별하지 않는거
    그거 하나빼고
    다 밉네요..ㅎㅎㅎ

  12. 그린레이크 2010.08.23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얄미울때라~~~아직은 그리 얄미운적은 없지싶어요~~ㅎㅎㅎ

  13. BlogIcon 또웃음 2010.08.23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악! 읽기만 해도 짜증나요.
    바람 피우는 건 완전 쫓아내야하고요.
    다른 건 어찌하면 좋을까요? -.-;;;

  14. BlogIcon ♣에버그린♣ 2010.08.23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전 자칭 100점 인가봅니다.
    해당이 안되네요~
    믿거나, 말거나 입니다^^

  15. BlogIcon White Rain 2010.08.23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어느 하나 빠질 수 없는 요소들일 듯...
    주의해야 할 듯해요. 손 하나 까딱하지 않을 땐 정말 서러워진다고도 하더군요.

  16. BlogIcon gee9in 2010.08.2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치려고 지적하면 싸움만 하게 되는 것 같더라구요~
    능동적으로 움직일 것을 기대하기 보다는 원하는 만큼을 얻어 내는 쪽으로
    전술(?)을 펴는 게 본인 정신 건강에도 좋을 듯~^^;
    물론, 현실은 다르져~ 에휴..^^;;;

  17. BlogIcon 하늘엔별 2010.08.23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얄미운 남자 = 간 큰 남자라는 공식이 되나요?
    저도 남자지만 저런 남자는 저도 싫습니다. ^^

  18. BlogIcon ufo128 2010.08.23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하고 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9. hkjhk 2010.08.23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일에는 그러려니 이해하는데 ㅠㅠ
    토일내내 전 죽어라 집안 일하고 애들까지 돌보는데 혼자 계속 낮잠자고 밤새 티비보고 ..
    아침에 출근하면서 하는 말이 피곤하데요

  20. BlogIcon this zin 2010.08.27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신랑이 아무말도 안할때 진짜 미워요~~
    특히 조금 심각한 얘기, 기분 안좋은 얘기일수록 더 대화로 잘 풀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얘기 시작하면 입을 완전히 봉하죠 -_-;;

    나 혼자 떠들다 제풀에 지치고, 또 싸움 오래가는거 싫어서 그냥 저 혼자 또 풀고 ㅠㅠ
    어제도 또 그랬는데, 이번엔 정말 굳은 마음으로 어떻게 나오나 지켜볼까봐요~ 흥!!

  21. BlogIcon 지구벌레 2011.04.04 0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해당사항이 없다는...쿨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