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곶 근처에 나사리라는 바다가 있다.

오빠 아는 동생이 거기서 고기를 잡는데

2년 전인가 갔었고, 오랜만에 놀러 갔다.

 

 

 

요즘은 이런걸 봐도 이쁘다.^^

 

 

멀미만 하지 않는다면...
이런 배 타고 고기 잡으면서 살고 싶단 생각도..

 

 

                   낚시 하는 사람들이 부럽다. ^^

 

 

 

 

무슨 생각을 하며 낚시를 하는걸까?

나두 낚시...하고 싶기는 하다.

근데...내가 잡아서 죽이긴 싫다...이 못된 심보 ㅜㅜ

 

         이 중  하나는 오빠 후배의 배겠지...

 

 

경운기...오랜만에 본다.

저 뒤에 타고 덜덜덜~ 거리면서 가던 기억....ㅎㅎ

 

 

보트타고 뭘하시는 건지...살짝 부럽기도 한..^^

 

 

오빠 후배가 배타고 나가서 삼치 잡아 왔다.

오전에 잡아온것들은 다~ 팔아버렸다고 하시더니

한시간도 채 안돼서 ㅎㅎ

 

5-6명이나 되는 오빠 후배 지인들~

음...나이..... 뒤로 까무러치는줄 알았다.

한분은 내 눈엔 분명 50세는 되어 보이는데...

어떤 분은 40세초, 중반은 되어 보이는데..

울오빠 왈....
" 저기~ 한명 빼고 다~ 니보다 나이 적다~"

ㅡㅡ;

" 얘들아 편하게 지내라~ 니들 누나뻘이다 "

이건 뭥미~ㅜㅜ

동생이랑 나....기절 하는줄 알았다.^^;; 

 

                                             손질을 하시는데..^^;;

                             삼치의 반은 구워 먹을거라고 ~~

 

 

반은 요로코롬 회쳐서~ 먹었다.

씹을 필요도 없이 입안에서 살살 녹았다.

낼 아침이면 피부가 뽀송해질것이댯!!!!!
아침에 눈 떠서 못 알아보면 우짜지? ???
이뻐질것이닷! 함시롱 열심이 먹었다 ㅎㅎ;;

 

간을 하지 않아도~ 갓 잡아서 그런지 맛있었다.

음~ 이 싱싱함~^^

역시 생선은 갓잡아서 먹어야 된다~우훗~

자급자족...음..좋긴하다..

근데 것두 돈이 좀 있어야 한다...

그런 생활이 부럽기도 하다.
가끔은...모두 버리고 여유로운듯....그렇게 살고픈 맘이.....
 며칠이나 견디겠냐마는.....
 여유로운 마음으로 시각으로 그렇게 살고프다....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카 찾는 아이???  (64) 2009.09.16
나에게 봉사란...  (92) 2009.09.14
갓잡은 삼치를 먹으며  (110) 2009.09.11
여행은 마음의 정화  (41) 2009.09.04
애인이 생겼어요  (54) 2009.09.04
이럴땐 무섭다  (40) 2009.09.03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영웅전쟁 2009.09.11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잉~~
    의외로 가까운 곳에 사시는 듯....ㅎㅎㅎ
    와인 한병들고
    삼치 먹으러 갑니다. ㅎㅎㅎ
    휘~릭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3. BlogIcon sapzzil 2009.09.11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잡아서 바로 먹는 삼치...정말 맛나겠는데요...쩝쩝...

  4. BlogIcon 하수 2009.09.11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회가 와방 당깁니다... 부럽삼...^^

  5. BlogIcon Reignman 2009.09.11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맛있겠네요.
    삼치는 특히 구이가 맛있죠.
    고소하고 담백하고 비리지도 않고...
    급 땡기네요. ㅎㅎ

  6. BlogIcon 테리우스원 2009.09.11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고소함과 담백함이 묻어나는 회맛이군요
    입안에서 살살녹아내리는 그 맛이군요
    오랫만의 외출이 되었군요 건강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7. BlogIcon 민시오™ 2009.09.11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 좋아라 하는데.. ㅎㅎ
    구워먹는 맛이 끝내주죠~

  8. BlogIcon 둥둥 2009.09.11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로 즐기고 오셨네요 부러울 따름입니다

    다음주를 위한 재충전이 되어줄 주말이네요
    선선한 바람과 함께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9. BlogIcon 흰소를타고 2009.09.12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 와하... 정말 큰데요??
    생선을 집에서 해먹은게... 언제였는지 ㅠㅠ
    아흑...

  10.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9.12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삼치 베리 맛날듯!! ^ ^

    원래 험한일 하는분들이 노화가 빠르답니당,,,하하
    피부도 빨리 늙고,,,주름도 많죠!!

    조~~~~흔 주말 보내시길,,,!!


    담 블록 테미스님댁에 보니 한성깔 하시더만요,,,크크킄;;;

  11. BlogIcon 아이미슈 2009.09.12 0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거야말로...
    휴...완소입니다..ㅎㅎ

  12. BlogIcon 탐진강 2009.09.12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를 막 잡은 것을 먹는 즐거움이 최고일 듯 합니다.
    바다 냄새가 나는 듯 합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13. BlogIcon 카타리나^^ 2009.09.12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가 저렇게 생겼군요...
    즉석 삼치구이..맛있겠는데요 ^^;;

  14. BlogIcon 보링보링 2009.09.13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정말 입에서 침이...맛있겠습니다..ㅠ.ㅠ

  15. BlogIcon 나를알다 2009.09.14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선을 그리 안좋아해서 잘 모르겠는데..
    낚시 참 재미가 있을듯..

    그런데 제가 비린내를 싫어해서리..ㅠㅠ

  16. BlogIcon 하결사랑 2009.09.14 0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거거...주린배를 움켜 쥐고 있는데 너무 잔인하시네요 ㅠㅠ

  17. BlogIcon 배낭돌이 2009.09.14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완전 최고네요 ㅋㅋ

  18. BlogIcon G.K 2009.09.14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으아 넘 먹고파요~~ㅠㅠ부럽습니다ㅠㅠ

  19. BlogIcon 지구벌레 2009.09.1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생물 즉석 회가 최고...^^..

  20. BlogIcon blue paper 2009.09.16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삼치가 저렇게 크군요~

    정말 맛있겠어요^^

  21. BlogIcon Richmind 2009.09.26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저도 삼치낚시 정말 좋아하는데, 울산이라 좀 먼데요~
    아무튼 사진만 봐도 즐거워 지네요...그리고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