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를 하고, 결혼을 해서 살다보면...
권태기가 찾아들기 전까지는 내 남편, 내 아내에게 조금은 집착을 하게 돼요.
연애시절에도 마찬가지죠 ㅎㅎ

둘이 똑같이, 같은 크기로 사랑을 하긴 힘들잖아요? 그래서 한쪽이 더~ 사랑하는 만큼 집착도
커지고~ 그러는것 같네요

예전에 직장 다닐때,
함께 일하던 언니가 계셨어요.
일명 서울 깍쟁이라고 하죠? 생긴게 뾰족하게 이쁘게 생기신 언닌데요
생긴것과는 다르게 말하는 투는 털털했었죠...말하는 투만 ^^;;

그런데, 이 언니랑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이상한게 느껴지더라구요
심심하면 울리는 벨소리

" 응....응....사무실....일하고 있어...응.."

" 어....동생들이랑..밥 먹으로 가고 있어....XX식당...응.."

" 좀 있다 갈거야....응....30분쯤...응...."


함께 일하면서 점심을 먹을때면....혹은 함께 놀러갈때면 어김없이 전화통이 불이 나는거에요..
처음에는
" 언니, 아저씨가 언니를 너무 사랑하는가 봐요~ 어쩜 그렇게 챙겨요?? ㅎ"
그랬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아닌게 느껴지는 거에요 ;;; 감시....ㅡㅡ;
그렇다고 이 언니가 끼가 많아서 온 세상의 남자들과 희희낙낙 거리는 스타일도 아닌데
일일이 체크를 하더라구요..
그래서..심각하진 않지만, 조금은 의처증이 있구나....같은 직장에 다녔던 저와 동료들은
그렇게 생각을 했었어요.. ;;

의부증과 의처증은 분명히 병이에요.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일반적으로 아내나 남편에게 지나치다 싶을 만큼 간섭하고 집착하는 사람들은
일단......너무 한가해요 ;;;
바쁘면 배우자의 일거수일투족을 일일이 신경쓸 겨를이 없어요.

그런 경향이  있는 분들은 하루를 바쁘게 보내는게 좋을 것 같네요.
취미삼아 운동을 하든지 자기계발을 하든 말이죠...

그리고, 함께 산다는 이유로, 그의(그녀의) 머릿속을 죄다 꾀고 있어야 한다는 욕심은
버려야 해요...
자신의 마음도 모두 체크 하지 못하면서 상대방까지 알려한다면 그건 모순이겠죠? ;;

제 인생의 롤모델이 계신데요
그 부부를 보면 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반성하게 되고, 배우게 됩니다.
" 나가면 니꺼! 들어오면 내꺼" ㅎㅎㅎ

언니가 지금은 일을 하고 계시지만, 예전에 백조 생활을 하실 때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하시는 말씀이세요....남편분 역시 마찬가지구요..
남편분의 경우는 언니한테 폰으로 전화를 하지만, 벨이 3번 넘어가 버리면 바로 끊어 버린답니다.
왜???
다른 님?이랑 신나게 노는데 방해 될까 싶어서 ^^;;
그만큼 서로가 믿고 존중해 준다는 뜻이구요~ 이상하게 받아 들이시면 안됩니다. ㅎㅎ

부부라는게 서로에게 믿음을 주고 살아야 서로가 편해요.
하루이틀 살것도 아닌데, 매일 체크한다면 참...피곤할것 같아요.

같은 직장에서 일했던 언니의 경우도 저 뿐만 아니라 함께 일하는 직원들까지 남편이 의처증
증세가 좀 있는것 같다고 그러셨거든요..좋게 보일리도 없지만, 웬지 행복해 보이지도 않고
본인도 힘들어 하는게 보이니까 조금은 안쓰럽더라구요

사랑한다는 변명도 좋지만, 사랑이 옥쇄가 되면 안되겠죠?

바람둥이가 아니라면
" 나가면 니꺼! 들어오면 내꺼!"
이런 마음이 좋을것 같기도 합니다.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바람나그네 2010.03.19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글 제목아 쥑이네요 ㅎㅎ
    멋지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

  3. BlogIcon mami5 2010.03.19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가면 니꺼 들어오면 내꺼 ..
    아주 맘이 편한 방법입니다..
    집착이 없으면 의처증 의부증도 없어지니..^^
    모두 맞는 듯합니다..^^*

  4. BlogIcon 커피믹스 2010.03.19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가면 니꺼 집에서는 내꺼 재밋는데요 ^^

  5. BlogIcon DJ야루 2010.03.19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런 포스팅 보면 정말 빨리 결혼하고 싶다니깐요...ㅋㅋㅋ

  6. BlogIcon 바람될래 2010.03.19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에서 빵터지고 쎈쓰있는 표현에 웃음이 묻어나네요.
    맞아요..
    나가면 니꺼... 집에오면 내꺼...ㅎㅎ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7. 익명 2010.03.19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끼가 다분한 배우자라도 나가면 남의 것,들어오면 내꺼가 성립 될까여???한가해서도 아니고 심심해서도 아니고 흔들리는 가정을 지키기 위해서 그럴수도 있는데...의심하는 사람 물론 힘들지요,다른님(?)과 즐기시라고요???그렇게 풀어주신 님이 나가서 남의것이라 생각하셔서 그러는거 아닐까여???
    전 이글이 왠지 씁슬하네여,그렇게 남의것을 뭐할라고 데리고 살까여???

    • 지나가다가 2010.03.19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국어 제대로 배우셔야 겠네요 ㅋ
      그런 뜻이 아닌것 같은데 ..

      익명님꺼는 바람피나 봅니다
      니꺼만 관리 잘하시면 됩니다.ㅋㅋㅋ

  8. 지나가다가 2 2010.03.19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처증 의부증을 논하기 이전에 요즘세상도 의견에 놓아야할듯......저는 집사람이 타지출장갈때는 호텔호실까지..제가 데려주지 않을때는 택시번호까지 적어놓는데.........나는 심한 의처증??? 어떤 의도인지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요????

  9.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3.1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집착도 하나의 사랑이라고~
    적당한 집착은 필요한듯~

  10. BlogIcon @파란연필@ 2010.03.19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지 너무 과하면 안되는 것 같습니다.. 조금씩 절제를 할 수 있는 미덕도 필요한 것 같아요~ ^^

  11. BlogIcon 뽀글 2010.03.19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쿨하신데요^^ 저도 그래야겠어요..사랑의 족쇄 풀러줘야겠어요^^ㅎㅎ

  12. BlogIcon 털보작가 2010.03.19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아량이네요.
    욕심많은 사람은 나가도 내꺼, 들어와도 내꺼라고 하던데요.....ㅋㅋ

  13. BlogIcon 나인식스 2010.03.19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행은 집작에서 시작되는것 같아요^^
    믿음하나로 모든게 다 행복하고 편해지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4. BlogIcon 사랑과 행복 2010.03.19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고모가 예전에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나가면 내꺼라는 생각 잊어버리는 게 낫다구~
    남자는 한 번씩 바람을 핀다구~
    그 소리가 정말 맞나 봅니다^^
    아르님 잘 지내시지요?
    여긴 오늘 날씨가 짱입니다.
    칼바람은 불지만,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좋네요ㅋㅋㅋ

  15. 백호 2010.03.19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는 남자 또는여자 요즘은 널려있습니다 산좋고 물좋은 지역가든식당 한번씩 안가보신분은 없을거라고
    생각합니다.여자들만 모여서 좋은 음식먹으며 수다떱니다, 남편은 직장근처 싸구려 4000원짜리 찾아 다니느데
    가든있는데는 꼭 모텔이 즐비합니다 남자만 들어갑니까 남여 쌍쌍이 주위살피며 들어갑니다
    이사람들 다 부부일까요? 99%는남의꺼입니다
    남편들은 머빠지게 일하는데 그짖들을 하고싶을까요?
    상대남자라는 놈들은 제비족이거나 졸부시끼들 한가한 백수들이 나 하는짖입니다
    열심히일하는 남자들이 불쌍합니다 남자들도 마누라들하는 행동보면 대충암니다
    모르는척 하는겁니다 이제와서 이혼하자니 아이들이 불쌍해서 덥어두는겁니다.
    사전에 방지차원에서 자꾸전화해서 지금어디있느냐 하고 전화질을하는겁니다.
    정신병자 취급하는건 잘못입니다 가족을 위해서 어쩔수없이 정신병자라도 되야하는 이시대의 아픔입니다
    이젠 간통제 폐지 까지한다니 겁부터 납니다.

  16. BlogIcon 포그린 2010.03.19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고 넘어가기엔 시대의 아픔이 있는 깊이 있는 글입니다.

    글 잘 보고 갑니다.

  17. 부크맘 2010.03.19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나가도 내꺼.. 들어와도 내꺼 입니다.

  18. BlogIcon 배낭돌이 2010.03.19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부크맘님 처럼 나가도 내꺼, 들어와도 내꺼예요 으흐!!
    늘 함께 하고싶은 시기라서 그런걸까요 .ㅠ.ㅠ?

    앞으로도 앞으로도 그렇게 할수 있도록 노력할래요 슝슝!! ㅋ
    아르테미스님 즐거운 한주 보내셧는지용 ^^? 전 살짝 감기기운이 (훌쩍. ㅠ.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용!! 감기조심!! 길조심!!

  19. 하이 2010.03.30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먹으로 ------ 밥먹으러 ..

    ^^

  20. BlogIcon 바쁜아빠 2010.03.3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지 과유불급이겠지요. 너무 집착안하는 건 또 안 챙겨주는 셈이 되는 것 같아서 줄타기를 잘해야겠다, 이런 생각입니다.^^

  21. BlogIcon 엑셀통 2010.04.01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공감가는 얘긴데..쉽사리 몸에 베이진 않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