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야 내 안보고 싶더나?

 

누구냐 넌? 이라고 하고 싶었지만

 

여보야! 잘 지냈어?

너무나도 천연덕스런 내 말에 깔깔거리며 뒤로 넘어가는 아찌 ;;

 

개기 사준다는 말에 낼름 달려 갔다~ 공짜 조아 ;;

난 백조뉘까 ^^

 

개기를 앞에 두고 자기 젓가락만 챙기는 아찌에게 버럭 댔더니

나중엔 커피까지 알아서 챙기시는게다

원래 손가락 까딱 안하시는 분인데 말이다. ;;

 

예순이 더 가까운 나이...

남편감으로는 정말 백프로 꽝이지만

내가 사모님 입장이라면 함께 산다는게 힘들겠지만 ㅎㅎ

아니므로 ^^

 

여럿이서 개기도 묵고, 밥도 볶아서 묵고~

커피도 마시고

학습지샘에게선 선물?도 받고~

 

우훗! 빛날 때 빛나더라도 공짜는 언제나 대환영! 조오타 ^^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슷한 생각으로 산다는 것...  (6) 2012.07.19
찌질남은 만나지 마라  (28) 2012.07.17
공짜는 언제나 조오타  (0) 2012.07.17
버스에 도전  (0) 2012.07.16
그립고도 아름다운  (1) 2012.07.15
보옹사  (8) 2012.07.15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