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냐?

나 역시 슬프다

 

아프냐?

나 역시 아프다

 

기쁘냐?

나 역시 기쁘다

 

즐겁냐?

나 역시 즐겁다

 

친구란 그런것...

함께 즐거워 하고

슬퍼하며

좋은일엔 진심으로 축하해주며

잘되길 바라며 도와줄 수 있는 관계

 

나와 그대

감성의 끌림

그것이 연결고리

 

친구가 아닐수도 있었건만

벌써 친구가 되어

세월은 이만큼 흘렀소

 

귀를 즐겁게 해주지 않아 고맙고

눈을 즐겁게 해주지 않아 고맙소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는 친구보다

마음을 울컥하게 해준

그대의 진심에 감동!

 

지나온 세월

거짓이 아님에 감동!

 

인연의 고리가 어디까지 이어질지는 모르나

지금 그대의 감성 그대로

지금 나의 감성 그대로

백발이 되면 좋겠소...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백의 미  (8) 2012.05.30
속세에서의 득도  (10) 2012.05.29
너와 나의 인연  (2) 2012.05.24
엘리베이터안, 원숭이 쳐다보듯 멀뚱멀뚱 쳐다보는 아이들  (4) 2012.05.23
내 탓  (8) 2012.05.18
자리  (11) 2012.05.17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y name J 2012.05.30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대로 백발이 되면 좋겠소...'

    와 닿네요.
    요즘 제가 바쁜 척 한다꼬 친구들 우째 지내는지도 몰겠어요.
    무소식이 희소식이라는 말로 합리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