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KBS 연기대상 후보가 발표됐다. 공주의 남자 김영철, 문채원, 박시후, 브레인 신하균, 웃어라동해의 도지원, 광개토대왕의 이태곤, 영광의 재인의 박민영, 천정명, 오작교형제들의 김자옥, 동안미녀의 장나라.

대상은 브레인의 신하균- 공남도 봤고, 브레인도 본 입장에선 신하균 능가하는 분..없었다. ;;
아...김영철씨가 받아도 된다는 생각은 한다...하지만...신하균이 더..괜찮았다..갠적인 생각이지만 ;;ㅎㅎ
(브레인 2회 잠시 보다가 신하균 연기에 반해서 시선을 뗄수 없었다. 그래서 1회부터 다시 돌려봤다..4회까지 풀로...)

만약 시청율로 남주 박시후에게 대상이 간다면....완전 ㅡㅡ;
개인적으로 박시후가 좋긴 하지만..대상 받을정도의 연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광개토대왕의 이태곤....
음...만약...이분에게 상을 준다면....참...할말이 없다..

남주임에도 불구하고..눈빛연기를 비롯해 어디 하나 만족스런 부분이 없다. 현대극은 그냥 봐줄만 했는데..사극은 정말 미스캐스팅이 아닌가 싶다...;;
물론...장기간 촬영을 한 공로?를 생각해서 상을 주긴 해야 할것 같다.....그런데 그 상이 대상이나 최우상은 절대 안된다는 거....절대로..;; 우수상 정도는 고생한 걸 보상해준다면...걍 봐줄만은 하고 ㅡㅡ;


늘 그렇지만...왜...방송사는 시청율에 의존해서 상을 주려 할까?
매년 시청율로 평가하고 시청율로 상을 주려고 하니....우습기 그지없다.

애국가의 시청율로 외면을 받은 드라마가 아니라면 연기대상은 분명 시청율이 아닌 연기로 대상을 줘야 한다. 택도 아니게..시청율만 높게 나왔단 이유로 상을 주면 안된다는 것이다. ㅡㅡ;
제발...시청율이 아닌...연기 잘한 사람에게 대상을 주자.....시청율이 약하지만...신하균..대상감 아닐까? ㅎ

KBS 대상은 신하균
SBS 대상은 한석규
MBC대상은 차승원
이렇게 단독 대상 수상으로 올 한해 마무리 지으면 별 무리 없을 것 같다. ;;
누구의 입김으로 공동수상하는 그런 이상하고도 불편한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S사...은근 걱정되긴 하지만..;;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바람될래 2011.12.10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태곤은 좀...ㅡㅡ
    그사람은 좋아하지만 연기를 하게되면
    보는 내내 좀 불편해요.
    전 그렇더라구요..ㅎㅎㅎ
    신하균도 좋지만
    아...
    누가 받을런지 벌써부터 궁금합니다

  2. 싼티나는웃음 2011.12.14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지 시청률로만 따진다면 공주의 남자가 받아선 안되고 일일극 웃어라동해야가 받아야됩니다.하지만 웃어라동해야는 시청률은 올 한해 최고일진 몰라도 막장드라마의 최고봉으로 낙인이 찍혀서 시청자들에게 아주 좋지못한 인상을 받았습니다.그래서 이번에 절대로 대상 못 탑니다.그리고 웃어라동해야를 제외하면 그 다음으로 시청율이 좋고 시청자 반응이 좋았던게 공주의 남자인데 이건 대상 탈 수 있는 외적인 요건은 다 지녔지만 한가지 문제되는것이 주연배우의 연기력이 별로라는것입니다.타이틀롤을 지칭하는 주연배우 박시후씨의 연기력이 대상 탈 만한 연기력이라고 할 수 없어서 대상주기엔 많이 아깝다는 반응이 대세입니다.그래서 웃어라동해야와 공주의 남자를 제외하면 가장 좋은 반응을 보이는 드라마가 바로 지금 월.화 드라마로 방송중인 브레인입니다.특히 브레인은 남자주연배우가 올해 kbs에서 방송된 모든 드라마중 최고의 연기실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대상 탈 가능성이 후보자들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한가지 옥의 티라면 가장 늦게 시작된 드라마라서 아직 시청자들의 입소문을 타지 못해서 시청률이 생각보다 낮다는겁니다.시청률 낮은것 말고는 대상을 탐에 있어서 아무 문제없는 드라마입니다.그래서 전체를 놓고 보면 브레인의 남자주인공 신하균씨가 현재 대상후보자중 가장 수상이 유력하다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