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등등/미디어 책 세상

막눈 아줌마, 플레이오프,한국시리즈 야구에 반하다

반응형

내가 즐겨보는 스포츠는 피겨스케이팅이 유일하다. 그외 스포츠는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을 제외하곤 잘 보지 않는다. 20대 풋풋한 시절엔 농구에 미쳐서 보기도 했는데, 이젠 그때의 열정도 기억도 모두 빛바랜 사진처럼 사라지고 없다.

피겨스케이팅은 김연아 선수를 좋아하기 때문에 보게 된다..이 점프가 저 점프 같고, 저 점프가 이 점프같은 막눈으로 봐도 김연아 선수의 무대는 한눈 팔 시간을 주지 않을 만큼 멋지다...그런데...올해는 세계선수권 대회도 안나온다니...1년을 기다린 나에겐 김이 빠지다 못해 낙까지 사라진 느낌이다.

지난달 자봉후 회원들과 저녁을 먹는데 플레이오프 첫경기를 하는 날이었다. 낮부터 시작해서 저녁 먹는 내내 경기를 하고 있었다...야구 광팬은 TV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롯데 광팬 ㅎㅎ

야구 선수들을 잘 모르는 나임에도 불구하고 롯데 선수들은 누군지 알겠더라는 ;;
그러려니 하고 봤는데 꽤나 볼만 했다..

그 첫경기 이후 계속 봤다...연아 선수 없는 피겨는 앙꼬 없는 찐빵....차라리 야구나 보자....하면서..
2회, 3회...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했다.

플레이오프를 보면서 한가지 느낀건, 롯데는 위기가 찾아오면 한방에 긴장이 풀어지는 느낌이었다. 나만 느꼈을 수도 있겠지만...내가 느끼는 롯데의 야구는 그러했다..하지만, SK는 달랐다. 지고 있는 상황...누구라도 포기할법한 조건속에서도 풀어 지는게 없었다..한마디로 끈질겼다...호시탐탐 마음을 다잡고 기회를 노린다고나 할까? 멋졌다. ㅎㅎ

SK선수중에 크게 눈에 들어 오는 선수는 없었다. SK와 롯데 경기를 보면서 가장 두드러지게 내 시선을 고정 시키는 사람은 바로 황재균 선수.. 수비를 어찌나 잘하던지..물론 나중엔 실책을 하나 하긴 했어도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멋졌다 ^^

롯데와 Sk경기때는 그래도 롯데를 응원했다..하지만, SK가 롯데를 꺽고 올라갔을 때는 SK를 응원하면서 봤다. ㅎㅎ;;헌데...또 눈에 띄는 선수가 있었으니...그것은 바로 삼성의 끝판대장 오승환..
표정 변화없이 잘도 던진다...오승환 나올때마다 내 가슴이 다.....답답해져 왔다는...ㅎㅎ

물론 SK도 눈에 띄는 선수가 있었다..그 이름도 유명한 김광현..
잘해서가 아니라 표정 관리 정말 안되더라...자기가 던져 놓고 표정 변화는 여러 수십가지 ㅡㅡ;
쟤는 뭔가...두둥~ 하명서 검색을 해봤더니 부상 때문에 제 기량 발휘를 못하고 있다는...그래서일까? 검색 후엔 쟤는 뭔가가 아니라....부상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던지는 모습에..내년엔 회복되어 오승환 선수처럼 했으면 좋겠단 생각을 했다..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시간에 주로 방송이 됐다..TV틀어 놓고 운동하고선 쪼르르 앞으로 가선 보다가 다시 운동하기를 반복...누가 보면 야구 광팬인줄 착각을 했을 것이다 ;;

근데...어찌...난 지는 팀만 응원하고 있었던 것일까? ㅋㅋ
롯데와 SK에선 롯데 응원
Sk와 삼성 경기에선 SK응원...띠리 띠리 띠리리리리~

내년 정규시즌을 보진 않을거다...경기 보는 동안 체력 소모 넘 많고..시간도 좀 그렇고..
플레이 오프부터 보면 딱 좋을 것 같다..
피겨를 기다리는 심정으로 말이다..

응원하고 싶은 팀은 없다..이기는 편 우리편! ㅋㅋㅋ
눈에 띄는 몇몇 선수들만 유심히 보다 보면...응원하고 싶은 팀이 생길지도...

야구엔 문외한인 막눈 아줌마...야구에 반해 한국시리즈 무진장 재밌게 봤다..ㅎㅎ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