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를 첨부터 봤어야 하는데, 외출했다가 늦게 와서 잠시 눈을 붙였더니 앞부분을 놓쳐 버렸다ㅜㅜ
가수들이 연습하는 부분은 자세히 보질 못했고 중간부분부터 본것 같다.정엽 짝사랑을 색다른 편곡을 했다.지난주 꼴찌에 대한 부담감이 상당히 느껴지는 분위기였다.

1위인 박정현은 비오는 날의 수채화를 연습했고, 왠지 불안한 김건모는 박정현의 스타일로 노래를 해야 ...성량이 큰 사람이 유리할거란 예감....통과할것 같아서 연습중이라고...그런데다 가수들 평가 부분이 꼴지 였기 때문에..립스틱 짙게 바르고를ㅎㅎ

백지영은 무시로를 연습했다. 담담하게 부를 부분도 부담감에 힘들다고 말하는 그녀...역시 가수들도 탈락에 예민할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백지영은 정엽의 짝사랑을 저렇게도 부를수 있구나 하면서 평가단이 감탄할것 같다는 예상을 했고,김건모는 입이 마르고 물을 아무리 마셔도 해결이 안된다며..한번쯤 이런 기분을 체험할 필요는 있을것 같다며 긴장감을 표현했다.

이소라는 정석으로 노래를 잘해야 하는것 같다며 그게 힘들다는 말했다. 하지만 이소라 창법도 꽤나 괜찮은데, 탈락의 고배를 마실까봐 두려운건 어쩔수가 없나부다 ㅎ

미션 수행이 시작되고 첫무대는 이소라....
이소라가 무대에 서자 지켜보는 가수들도 이소라 만큼 입이 바짝바짝 마르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너에게로 또다시를 부르는 이소라...변진섭이 부르던 때와는 또다른 느낌이다.
좀더 애절하고 슬픈 느낌이랄까?
[ 이제 나는 알았어~ 내가 죽는날까지..널 떠날수 없다는걸...]

이소라씨는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그 기준은 늘 자신이라는 말을 하는데..그 말이 참 좋았다..
누군가와의 비교가 아닌 자신의 만족..그리고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다는건 상당히 어렵기 때문에..

담부는 탈락자가 정해진다..이소라씨의 눈물이 탈락을 의미 하는지 살아 남은자의 기쁨의 눈물인지는 모르겠지만..이 프로를 보고 있노라면 옛노래를 들을수 있어 좋고, 가수들의 가창력에 또다시 감탄을 하게 된다.
그동안 아이돌의 비됴형 노래만 듣다가 오디오형으로 들으니 귀가 맑아지는 느낌이랄까?
그렇다고 모든 아이돌이 가창력이 없단 건 아니다...노래는 잘하지만, 가창력을 [ 나는 가수다 ] 출연 가수들과 비교할 정도는 아니라는 거지..ㅎㅎ

개그맨들 때문에 산만한 면이 없잖아 있지만, 내가 집중적으로 보는 부분은 가수들 부분이기 때문에 그닥 심각하게 생각할 정도는 아니다...담주...나머지 가수들의 재해석 된 곡들이 기대된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