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용하는 걸오가 홍벽서임을 언제 알았을까?

13강에서  홍벽서를 잡기 위한 병판의 함정에 걸오는 알면서도 가게 됩니다.

삼엄한 성균관 내의 경비를 뚫고 담을 뛰어 넘어간 걸오의 눈에 누군가의 다리가 보였죠?

올려다보니 다름 아닌 여림이었어요.






병판의 덫에 스스로 걸어 가려는 걸오....



담을 뛰어 넘었는데... 걸오의 앞길을 막는 자가 있었죠..
다름 아닌 10년지기 여림 구용하...

"어디 가게? 걸오? 투전이면 내가 상대가 돼주고.술이라면 내 방에도 많을텐데.."
비장한 각오의 걸오에게 특유의 억양으로 장난스레 말을 걸죠..



"홍벽서는 미끼다"

놀라는 걸오에게 10년지기 친구가 친구의 필체 하나 모르겠냐는 말을 해요...
그렇죠...친구인데 모르면 친구가 아닌거죠.
용하는 겁이 나지 않나며 못가게 말리며 거부하는 걸오에게 주먹 한방을 날리며
옆에 있는 10년 지기 친구인 자긴
뭐냐며 눈물을 흘립니다.





헌데 우리가 그냥 넘어간 부분이 있어요..직접 언급한건 13강에서 걸오가 담을 넘을 때지만, 그전에 사건이 한번 있었어요.
그때 전 여림이 홍벽서가 걸오란걸 알고 있단 생각은 했었거든요.
그게 언제냐면 대사롓날요..

대사례 전날밤 걸오가 들어오지 않음을 안 용하는 걱정을 하기 시작해요..걸오가 윤희를 엄청 챙기는걸 알고, 대사례 참
석할
거란것도 아는데 들어 오지 않으니 걱정이 되죠..
그뿐인가요...아침에도 눈에 보이지 않는거에요...눈치도 빠르고 머리회전도 빠른 용하는 생각을 했겠죠..
이놈 또 홍벽서 날리다가 뭔일 생겼군...;;




친구 걸오가 다쳤다면 분명 어디에 있을 거고, 어느 길을 통해서 올거란걸 안 용하는 자신의 힘으론 어떻게 할수
없단걸 알았을 것이고 ( 정치적으로 노론이 홍벽서를 혈안이 돼서 찾고 있단것도 알고 있었잖아요..)
예상 경로를 대사성에게 알려 줬죠...먼저 달려 갔더니 아니나 다를까 걸오가 끌려 가고 있었죠...
마침 시간 맞춰 대사성 영감도 납셔 주셔서 걸오는 풀려 날수 있었구요..

그래서  여림이 걸오가 홍벽서란걸 일찌감치 알고 있다고 생각을 했었어요..다른 분들도 그러시죠? ^^

그리고 여림이 걸오라는 별호를 붙여 줬잖아요...
걸오의 홍벽서란 사실을  숨기기 위해서 붙여 준것 같아요,..원작에서는 나중에 알지만요 ;;

미친 말.....
길들여 지지 않고 날뛰는 말....누가 거들떠나 보겠어요..모두들 손놓고 손가락질이나 하면서 피하죠..
걸오가 거칠기도 하고, 제멋대로이기도 하지만요...

그러니까 여림은 일찌감치 홍벽서가 재신이란걸 알았고, 그걸 감추기 위해서 별호도 이상한걸로 지어 준거죠..
걸오 역시 형이 죽고 부터 저렇게 바꼈을 거리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별호랑 딱 맞아 떨어지는거죠...^^

제글은 그냥 가볍게 읽어 주세요...성스에 푹 빠지다보니 제멋대로 상상의 나래도 펴고 말도 안되는 소리도
지껄이고 그래요 ..뭐..뭐..뭐라꼬 시부리샀노! ㅋㅋ;;


다른글 더보기
선준이 남색임을 밝힌 이유는 고도의 미끼
첫사랑에서 답을 찾다! 선준 앓이 아닌 걸오앓이 이유( 성균관 스캔들 )
윤희에게 보내는 걸오의 연서
시청자는 걸오앓이,걸오&선준은 윤희 앓이-성균관 스캔들
여림이 선준과 윤희를 무인도로 보낸 진짜 이유! 성균관 스캔들
성균관 스캔들, 발칙한 옥의 티
여림 용하의 재밌는 잘금 4인방 이야기- 성균관 스캔들
걸오앓이! 키다리아저씨가 된 걸오의 미친 존재감- 성균관 스캔들
성균관스캔들, 커피프린스와 닮은 동성애드라마?선준의 윤희에 대한 마음 변화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펨께 2010.10.16 0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림이 걸오 때릴 때 정말 진정한 우정이 무엇인지 보여줬지요.
    문재신에게 가장 적당한 별호, 미친 말이 그렇게 뭍혀졌군요.

  2.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10.16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오라는 별호를 붙인 내막이 있는거군요..
    저는 제대로 보질 못해서요..즐거운 주말 되세요.

  3. BlogIcon *저녁노을* 2010.10.16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두 보질 않는 드라마입니다. 에공..
    리뷰로 대신하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BlogIcon 언알파 2010.10.16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요즘 아르테미스님의 성스사랑은 굳이 말씀하지않으셔도 포스팅하는 내용만으로 가히 짐작됩니다 으호호호~

  5. BlogIcon DDing 2010.10.16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아르테미스님의 성스 사랑 덕에 같이 상상에 빠지게 되서 재밌네요.

  6. BlogIcon 너돌양 2010.10.16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르님 성스에 푹 빠져서 제가 성스 볼 필요가 없다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10.16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리 열렬한 매니아신데
    성스에서 최종회 뒤풀이 날 아르테미스님 초대라도 하셔야 할듯 ^^

  8. BlogIcon Sun'A 2010.10.16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방으로 몇차례 봤더니만 아주 재밌더군요~^^
    비오는날 그장면 보고 금방이라도 뭔 일이 일어났것만 같더니만
    아주 아슬아슬 하게...ㅋ
    손에 담을 쥐게 하더만~ㅎ
    요즘 아침 저녁으로 추워 죽겠네요~
    감기도 독하고 완전 죽을맛~ㅠ.ㅠ
    아르님도 감기조심 하세요~^^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0.10.16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꽤 볼만해요
      요런거 일년에 두편 정도는 해줬음 좋겠어요 ㅋㅋ

      감기는 면역력 높여야 하는데..이긍..
      어쩐대요..그놈의 감기가 선아님을 사랑하는갑다 ㅜㅜ;;
      오늘은 푹 쉬세요 ^^

  9. BlogIcon 온누리49 2010.10.16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10. BlogIcon 카타리나^^ 2010.10.16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아니 아줌마가 너무 빠진거 아니예욧

    그냥 꽃돌이들은 놔두세요
    제꺼라니까요 ㅋㅋㅋ

  11. 2010.10.16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초록누리 2010.10.16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사례때 저도 이미 눈치 채고 있었어요.
    부상당한 걸오를 기다리고도 있었고....
    눈이 호강한다. 여림 이뼈 죽겠어요.

  13. BlogIcon 바람될래 2010.10.16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몇번보다가 요즘에는 도통..ㅡㅡ
    집에와서 자느라 바쁘니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좀 지나 한가해졌으면 좋겠어요..

  14. BlogIcon 서녕이 2010.10.16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이 빨리 가기를 기다리게 되다니...
    아직 성스하려면 이틀이나 기다려야 하네요..ㅡㅡ;;

    즐거운 주말 되세요~
    오늘 쌀쌀해도 날씨는 참 좋네요^^

  15. BlogIcon LiveREX 2010.10.1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드라마는 대부분 이웃 블로거분들을 글을 통해 접하고 있네요 ㅎㅎ

  16. BlogIcon 또웃음 2010.10.16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근거 있는 예측입니다. 공감합니다.
    여림이 누군데요. 걸오가 다니는 길은 일찌감치 알고 있었을 거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