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 딸아이가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던 질문

" 아빠..아빠는 왜 엄마랑 결혼하셨어요?"

           " 엄마가 아빠 좋다고 따라 다녀서..."

" 엄마..엄마는 그럼 왜 아빠랑 결혼하셨어요?"

           " 아빠가 자꾸 목을 매잖아...그래서 어쩔수 없이 했지"

" 에이...아빠는 엄마가 따라다녔다고 그러고, 엄마는 아빠가 따라 다녔다고 그러고..누구 말씀이
   맞는거 에요?"

           " 내말!"
           " 내말!"

Wedding Dress For Happy Couple in Love
Wedding Dress For Happy Couple in Love by epSos.de 저작자 표시



서로 상대가 좋아서 따라다녔다고 외치는 바람에 딸아이는 솔직하게 말좀 해달라고 궁금해 하곤 했다.

이젠 아들녀석이 커가니까 궁금해 지나보다..
변함없이 딸아이에게 했던 답을 둘이서 늘어 놓았다.

그런데..
어느날인가 또 집요하게 묻기 시작하는 아들녀석..

" 엄마..아빠랑 왜 결혼하셨어요? 사랑해서? 아빠가 오~ 사랑하는 그대~ 하면서 따라 다니신거 맞아요?"

        " 솔직히 말해 줄까?"

" 네!"

        " 사실은...아빠가 엄마 좋다고 엄청 따라 다녔거든....엄마는 결혼 별루 안하고 싶었는데 말야..
          거기에다 한가지 중요한 사실이 있지..."

"뭔데요~" 반짝반짝~ 빛나는 아들 두눈...딸 역시 옆에서 침을 꼴깍~ 삼키며 귀를 쫑끗 세우고 있다.

         " 이건 아주 중요한 사실이지...그 중요한 이유가 뭐냐면....그것은 바로....인류의 평화를 위해서지!"

" 헐....결혼한거랑 인류의 평화랑 무슨 상관이 있어요? ㅡㅡ;"

          "아빠가 엄마보다 나이가 많잖아? 엄마가 결혼 안해줬어봐! 혼자 늙어 가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줬을텐데.....
  이 한몸 희생하여~ 총각 한명 구원해 주고~
            인류에 피해를 주지 않게 했으니 인류의 평화를 위한거지..암ㅋㅋ"


딸아이는 말도 안된다면 피식 웃고, 아들녀석은 멍하니 한참을 있더니...빵~ 웃는다..맞다고 ^^
아들녀석은 아빠보다 엄마를 더 좋아해서 아무래도 엄마편인것 같다 ㅎㅎ;;

그렇게 답했는데도 심심하면 아들녀석은 묻는다...
엄마는 왜 아빠랑 결혼했냐고.. 아빠는 왜 엄마랑 결혼했냐고..

변함없는 남편의 대답은 엄마가 아빠를 따라다녀서 결혼했다이고..

난 아빠가 따라 다니기도 했지만, 인류의 평화를 위해서 결혼했다고 말한다..

엄마가 결혼해 주지 않았으면 노총각 한명이 뭔짓을 하고 다닐지 모르기 때문에 어쩔수 없이 했노라고!
^^;;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0.09.13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말 됩니더..........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 BlogIcon DDing 2010.09.13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카 애가 여자애인데 형보고 자기랑 결혼해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형이 엄마랑 이미 결혼해서 안된다니깐 한 번 더 해도 된다고... ㅋㅋ
    아이들은 부모를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죠~ ^^

  3. BlogIcon 수우º 2010.09.13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 저희 엄마도 항상 같은 이야기 하싶니다
    아빠가 따라다녔다고 ^^

  4. BlogIcon 바람나그네 2010.09.13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뭔짓을 하고 다녔을까요? ㅋㅋ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5. 최정 2010.09.13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진실은 무엇일까???
    누가 따라다닌것보다 같이 이렇게 사는것이 아름다운것이겠지요

  6. 부크맘 2010.09.13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집마다 다 비슷해요..
    애들이 궁금해 하는것은..

  7. BlogIcon 카타리나^^ 2010.09.13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을 밝히세욧 ㅋㅋㅋ

  8. BlogIcon landbank 2010.09.13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한참 웃다가 갑니다

  9. BlogIcon 느킴있는 아이 2010.09.13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르테미스님의 글 너무 잘읽고 갑니다
    정말 저역시도 빵 터졌습니다.
    인류의 평화!!완전 피스!!!ㅋㅋ
    즐겁게 사시네요

  10. BlogIcon White Rain 2010.09.13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우리 엄마도..늘,
    아빠가 따라다녀서 어쩔 수 없었다고 했는데,
    아버지 말씀에 따르면, 따라다니다 지쳐 포기했는데 엄마가 그제서야 왜 이젠 안 따라다니냐며 화를 내는 바람에..
    일이 이렇게 되었다고..^^

  11.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9.13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제 와이프는 뭐라고 할 지 오늘 가서 물어봐야겠네요
    좋은 이야기가 나오면 자랑삼아 올리고 아님 그냥 묻어둬야겠네요 ㅎㅎ

  12. BlogIcon Sun'A 2010.09.13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재밌네요~~ㅋㅋ
    아~인류의 평화 아주 좋아요~~좋아ㅋㅋㅋ
    날씨가 좀 덥네요~
    점심식사 맛있게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세요^^

  13. BlogIcon 닉쑤 2010.09.13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써먹어야겠어요. ㅋㅋ

  14. BlogIcon 하결사랑 2010.09.13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괜찮은 대답이네요.
    언젠가 우리 아들딸이 자라서 왜 아빠랑 결혼했냐 물으면 꼭 써먹어야겠어요 ㅋㅋ

  15. BlogIcon 바람될래 2010.09.13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ㅎㅎㅎ
    아르님의센스넘치는 답변은
    가끔 저도 써먹게 합니다...
    주말 잘보내셨나요..?

  16. BlogIcon 돛새치는 명마 2010.09.13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저한테는... 아르테미스님 같은 여인이 나타날까요?
    제발 인류의 평화를 위해서~~!!!! ㅋ

  17. BlogIcon 너서미 2010.09.13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인류를 구원해줄 만한 그녀가 나타났으면 합니다.
    어디서 뭐하는 건지...
    이 글을 본 인류구원녀는 연락바랍니다.

  18. BlogIcon 해피선샤인 2010.09.13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저는 부모님께 그런 질문을 한 기억이 없네요.. 했는지 안 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기억은 안 나요.
    그냥 당연히 해야 되는 거겠거니 했나봐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