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마다 다르겠지만 이런 사람들 있지 않나 싶다.

오늘 이상한 여자분을 보며..ㅎㅎ

 

꼴불견 혹은 비매너.

1. 몸매 상관없이 탑을 고집하는 여자

   예전에 운동을 하는데 나이 조금 든 여자분이 갑자기 위에 티를 훌러덩~

   벗는 것이다. 허걱 ㅡㅡ; 점퍼도 아니고 ㅜㅜ

   놀래서 쳐다 봤더니 안에 탑을 입었다..그래도 그렇지.

   키도 작고,몸도 안되는데 사람들 많은데서 훌러덩 벗어 버리는 과감함 ^^;

   어느 정도는 몸매 드러나는게 좋지만, 제발 주제파악 하면서 옷좀 입었으면..

   보는 사람 생각도 하셔야지~^^;

 

2. 운동은 하지 않고 책들고 벨트마사지 하는 사람

    남자보다는 여자에게서 많이 보인다.

    한벌 쫘~악 빼입고, 긴생머리 휘날리며~ 와서는

    벨트마사지를 15분~ 20분 한다. 하면서 책을 읽는다.

    주로 복부, 허리 위주의 마사지...그런다고 살이 빠지남?ㅎㅎ

    그러고 나선 싸이클 OR 런닝머신으로 간다. 설렁설렁 10분정도 걷다가 내려온다.

    다음은? 털털이? 몸 덜덜 떨리는 기계 이름 모르겠다. 하여튼 거기서 5분정도

    털털~ 하다가 간다.

    헬스장에 왜 왔니??  ^^

 

3. 헬스는 안하고 이상한 운동을 한다.

    웨이트, 유산소, 스트레칭...헬스장에서 보는 ~

    하지만, 헬스장에 와서 왜 골프를 칠까? ㅋ

    그리고 헬스장 와서 매트 깔고 한시간 넘게 요가만 하다가 가는 이유는? ^^;

    어떤 사람은 수영도 한다. 아놔~ 운동하다가 황당 그자체 ㅎㅎ

    골프는 필드에서~ 수영은 수영장에서 하시기를 ^^*

 

4. 운동하고 기구에 땀 닦지 않는 사람.안습

    이제부터 시작인것 같은데....운동기구에 땀이 묻어 있으면~ 아주 찝찝하다.

    자기몸에서 나온거니까 본인이 닦으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매너없이 그냥 가 버리면 다른 사람이 닦아야 하는데, 운동하면서 흘린땀은

    몸의 노폐물이 배출된 것이다.

    모르는 사람 땀을 닦아야 하는 상황이라면 기분이 그다지 좋진 않다.

    그러니 제발 좀 운동하고 땀흘렸는지 확인 좀 하셔라~^^;

 

5. 운동 내내 계속 스토커처럼 쳐다보는 사람.칫

    헬스는 남자와 여자들이 섞여서 운동하는데~

    유심히 쳐다보는 사람들 있다.

    시선 둘데가 없어서라기엔 스토커처럼 주시 하는데, 참...뭐라 말할수도 ..

    너무 유심히 쳐다보는 것~ 예의에 어긋난다는거~ 좀 아시기를.

    차라리 인사라도 하든지 ㅎㅎ

 

6. 크게 노래 부르는 사람.

   헬스는 댄스음악 들으면서 신나게 한다.

   조용한 음악을 들으면서 헬스를 한다고 생각해 보자. 힘이 나지 않는다.

   그래서, 댄스 음악을 틀어주는 거겠지?

   근디, 왜 꼭 노래를 따라 부르는겨? 목소리도 글코, 잘 부르지도 않구만~

   옆에 사람들 생각해서라도 지발 좀 자제 했으면 ^^;

   노래는 노래방에서~그래야 노래방사장님들도 묵고살제~^.^

 

7. 이상한 신음 내는 사람 OTL

   웨이트는 힘이 든다. 적정 무게로 할때는 별 문제 없겠지만~고중량 저반복을 할때면

   본인도 모르게 신음이 절로 나온다.

   그런건 이해 하는데, 신음을 좀 묘하게 나는 사람이 있다.

   듣기 민망한 얄궂은 신음...본인은 아시는지...^^;

 

8.남의 몸매 말하기 전에 자신의 몸부터 되돌아 보시길.

   여자들은 무리지어서 운동하러 다닌다.

   이런 경우 꼭 한 사람을 도마위에 올려놓고, 이러 썰고 저리 썰고 하는데

   당하는 사람 기분은 별루다.

   본인들의 몸매부터 살피고 도마위에 올리시라~

   본인들 몸두 그닥 좋지 않은데 왜 씹니?  ㅎㅎ

 

9.수다만 떠는 사람.

  여자분들에게서 많이 보인다.

  아는 사람 만나면 수다 떨다가 볼일 다본다.

  시끄러워서 집중이 안되니~ 지발 헬스장에선 운동만 하시기를~즐

 

10.운동중 간식먹는 사람

    예전에 아줌니들이 그랬다.

    운동하는데 갑자기 중앙에 앉아선 과자며, 과일이며 먹기 시작.

    친분 있는 사람들한테 나눠주고 하는데...못 먹고 지켜보는 사람은 뭐니? 아놔~ㅡㅡ;

    먹는 걸 뭐라 하는건 아니다.

    것두 매너라는게 있는데, 밖에 나가서 먹든지, 탈의실 가서 보이지 않게 먹든지..칫

    

  

   갑자기 웬 꼴불견?

   아줌니 한분이 책들고 복부 벨트마사지만 하다가 걷기 5분하다가~ 털털거리다 갔다.

   그걸 보니까 2년동안 운동하면서 꼴불견들이 참 많았단 생각이 들어서 ㅎㅎ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얀 비 2009.07.30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제가 피트니스 클럽에서 느낀 그대로...^^

    스토커들은 정말 안습이에요. 특히 런닝머신을 이용하는 여성 중 맘에 드는 사람 뒤편의 자전거를 타며 뒤태를 감상하는 모 아저씨는...우욱...ㅠㅠ

  2. Sun'A 2009.07.30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정리하셨네요~~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밤 되시구요^^

  3. BlogIcon PinkWink 2009.07.30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헬스장에서 운동을 안하는건 뭐... ㅎ 그건 그분 마음이겠지만.... ㅎㅎ
    그래도... 역시 이상한 신음... 이상한 눈초리...(제 경우엔 측은하다는듯 바라보는 눈초리^?^) ㅎㅎ
    그리고, TV보면서 너~무 크게 웃는 분들... 헤~~~
    살짝 슬퍼지지요... ㅎㅎ
    잘읽고갑니다^^

  4. BlogIcon 광제 2009.07.30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저도 예전에 헬스장 다녔었는데..
    살짝 공감이...ㅎ
    즐거운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