잿빛 하늘에도 푸르른 파도가

바위에게 말을 건넨다

 

네 아픔 내가 알아

네 슬픔 내가 알아

 

파도

풍랑이 몰아쳐 거칠게 변해도

처음 그 모습 그대로를 생각하며 본 모습을 기다렸다

 

흐르는 세월만큼 변해가는 파도

처음 알던 그 파도가 아니다

 

파도,

이제는 안녕!

반응형

'일상다반사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준한 운동을 한다는 것  (0) 2012.08.04
눈으로 말해요  (0) 2012.08.04
인연의 끝  (0) 2012.08.03
그리워 그리운 사람  (0) 2012.08.02
집착  (0) 2012.08.01
친구의 만찬  (0) 2012.07.30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