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히 이슬비 뿌려주며 바람이 불어오길 기대 했지만, 기대는 기대일 뿐...

잔득 찌푸린 하늘 사이 간간이 비추는 햇살은 세포들의 짜증을 불러일으켰다.

 

급한 일을 마친 후, 나에게 주는 자유의 시간

난 일을 하러 간게 아니라 여행을 간 것이다.

이뤄지면 좋겠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해서 나쁜건 아니다.

이뤄지지 않았다고 실패가 아니기 때문에, 그로 인해 보고 듣고 배우는게 있기 때문에

그 과정이란건 또다른 시작의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접어두고....여행간거라 생각하며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곳...

촉석루로 발길을 옮겼다.

입장료는 2천원. 주차료는 시간당 1천원...

여행경비? 치고는 저렴하다 ^^

 

 

입구부터 사진을 찍으며 들어 가는데, 서울에서 왔는지 단체 관람객들이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자리를 옮기는 모습이 눈에 들어 왔다.

아무것도 보지 않고, 많은 사람들앞에서 설명을 할 정도면...정말 많이 듣고, 공부하고, 말해야 가능하겠지?

난 아마두....잘 못할것 같다.^^

말 잘하는 사람들...정말 부럽다. ㅎ

촉석루에 신발을 벗고 올라가니 많은 사람들이 바닥에 드러누워있었다.

시원한 바람이 머리카락을 쓸어 올린다.

셔언~하다 ^^

나도 바닥에 누워 보고 싶었다.

차마...그러진 못했지만...한숨...눈 붙이면 좋겠단 생각이 ^^

 

 

어쩌다보니 단체관람객 뒤를 따라 다니는 꼴이 돼 버렸다.

촉석루에서 내려와 논개사당으로 향했다.

샬라샬라~ 가이드의 설명을 뒤로 하고 한바퀴를 돌며 초상화 앞으로 갔는데

가이드의 한마디가 귀를 번쩍 띄게 했다.

논개는 사람이름이 아니고, 옛날에 여자들이 제대로 된 이름이나 있었겠냐~

논개는 말 많은 여자를 일컬었다. 그래서 주논개...어쩌고 저쩌고..

첨 듣는 말이었다. 논개가 이름이 아니라 말 많은 여자를 일컬었다니....;;

 

난 가끔, 사극을 볼때나 옛날 관련 책을 읽을때면 그 시대에 태어나지 않았음을 천만다행...행운으로 생각한다.

만약...그때 태어 났더라면...

양가집 규수로 태어 났다면 7거지악인지 뭔지...그것으로 인해 속이 뒤집혔을 것이고, 싸돌아 다니지도 못했을 것이고

아마 속병이 났을 수도...

천민으로 태어 났다면...새가빠지게 일만 하다 죽을지도...

만약 또 기생으로 태어 났다면...아..정말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그러니..지금 이 시대를 살아 가고 있다는것....일부다처제가 아닌, 일부일처제하에 하고픈것 맘대로 하고 살수 있다는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겐지....

그 시대에 태어 났다면...아마...ㅡㅡ;

 

논개의 초상화를 유심히 쳐다봤다...아름다웠다.

같은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빠져들수 밖에 없는데 남자의 시각으로 보면, 두말하면 입 아프겠지...

그러니...적장도 그 아름다움에 빠져...지 죽을줄도 모르고...ㅎ

예나 지금이나...여자는 아름다워야 한다는 불편한 진실....( 이러니 수많은 여자들이 성형에 빠져들밖에 ㅡㅡ;)

열손가락에 가락지를 끼고 적장을 부둥켜 안고 뛰어 내렸다는 의암을 바라보며 수많은 생각들이 뇌리를 스쳤다.

어떤 마음이었을까?

나같은 사람은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진주촉석루 사진 더보기(링크)

반응형

'일상다반사 > 여행길위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이 예쁜 하늘  (0) 2012.07.26
포도가 익어 가는 모습  (0) 2012.07.23
진주 촉석루, 의암, 진주성  (6) 2012.07.22
사진- 진주 촉석루, 의암, 진주성  (0) 2012.07.16
영덕 해안마을  (0) 2012.07.11
영덕 배, 맛있는 횟감  (0) 2012.07.06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바람될래 2012.07.23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에 외출이 잦아지신거같은 느낌이..
    아님..
    오래전부터 해온걸 요즘에서야
    글로 옮기시는지..ㅎㅎ
    하지만
    일상탈출 좋아좋아..
    조만간 뵈어요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2.07.23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올해는 조큼 돌아댕기고 있어요 ^^
      그동안 못했던것들을 ㅎㅎ

      근데 아주 오래전에 찍은 사진도 있을 거에요...
      게을러서 말이죠 ㅋ

      일상 속에서 잠시 잠깐 느끼는 망중한도 좋은것 같아요 ㅎ

  2. my name J 2012.07.23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왜;; 타임머신이 생각나지ㅋㅋ

  3. BlogIcon 바람을가르다 2012.07.26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덥죠?
    만약
    지금이 겨울이라면
    이 더위가 그리울지도.
    여름 즐겁게 보내세요.
    당장 오늘부터....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2.07.26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사람심리가 참 웃기죠~
      여름엔 추운 겨울이 그립고
      겨울엔 더운 여름이 그립고 ^^

      기다려지고, 그리워 할 계절이 있단건
      살아 있다는 거니까 행복한 일이 아닐까 생각해 봐요 ㅎ

      바람님두 여름 즐기면서 보낼것 같은데요?
      ^^
      덥지만, 즐겁게 웃으면 보내 보아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