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기억나지 않지만....

열심히 잘살고 있던 어느날...

 

 

진안휴게소를 지난던날...

고속도로는 눈이 치워졌지만

휴게소의 풍경은 눈으로 아름다웠던날..

 

 

 

 

 

분재위에도 눈이 소복하게

 

 

 

 

 

 

 

 

 

 

너희는 나를 불러 주여주여 하면서도

어찌하여 내가 말하는 것을 행하지 아니하느냐

내게 나아와 내 말을 듣고 행하는 자마다

누구와 같은 것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누가복음6장46.47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