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야 내 안보고 싶더나?

 

누구냐 넌? 이라고 하고 싶었지만

 

여보야! 잘 지냈어?

너무나도 천연덕스런 내 말에 깔깔거리며 뒤로 넘어가는 아찌 ;;

 

개기 사준다는 말에 낼름 달려 갔다~ 공짜 조아 ;;

난 백조뉘까 ^^

 

개기를 앞에 두고 자기 젓가락만 챙기는 아찌에게 버럭 댔더니

나중엔 커피까지 알아서 챙기시는게다

원래 손가락 까딱 안하시는 분인데 말이다. ;;

 

예순이 더 가까운 나이...

남편감으로는 정말 백프로 꽝이지만

내가 사모님 입장이라면 함께 산다는게 힘들겠지만 ㅎㅎ

아니므로 ^^

 

여럿이서 개기도 묵고, 밥도 볶아서 묵고~

커피도 마시고

학습지샘에게선 선물?도 받고~

 

우훗! 빛날 때 빛나더라도 공짜는 언제나 대환영! 조오타 ^^

 

 

신고

'일상이야기 >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들의 사랑과 결혼  (13) 2012.07.19
비슷한 생각으로 산다는 것...  (6) 2012.07.19
공짜는 언제나 조오타  (0) 2012.07.17
버스에 도전  (0) 2012.07.16
보옹사  (8) 2012.07.15
이천원짜리 자장면, 완전 대박  (10) 2012.07.10
Posted by 아로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