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성균관스캔들

성균관 스캔들 시즌 2 는 이렇게 합니다! 성균관 스캔들의 마지막회를 보면서 많은 분들이 실망을 금치 못했을 거에요..전 드라마 끝나고 한참을 허무함에 멍하니 있었으니까요..배신을 해도 어떻게 그렇게 배신을 했는지?? ^^;; 시청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만족시키고픈 욕심에 그렇게 마무리를 했는지도 모르지만, 전 불만이었거든요..그래서 아직도 마지막편은 보지 않고 있습니다..왜냐? 성스를 끝내지 못했거든요 ㅡㅡ; 그렇게 맘에 들지 않는 엔딩은 처음이었으니까요...물랑커플 이뤄지면 좋아야 하는데 넘 확실한 엔딩이라서 맘에 안들었답니다 ;; 시즌2를 고려한다는 기사를 봤어요...창작이나 그외 다른 이야기일수 있다구요.. 다른 이야기면 시즌2가 아니죠...그냥 다른 드라마일 뿐! 전 시즌2를 원합니다...잘금 4인방이 출연하는! 원작이 탄탄한 규장각을 .. 더보기
성균관 스캔들이 대박 드라마였던 이유 4가지 요즘 우리들은 자극에 너무 노출돼 있어서 어지간한 자극엔 눈도 깜짝하지 않죠.. 가수들은 뭐그리 보여줄게 많은지 가족끼리 앉아서 가요프로 보기 민망한 지경이 됐구요.. 드라마는 또 어떤가요? 가족시간대나...심야시간대나...가리지 않고 막장드라마가 판을 치죠.. 시청자들이 무조건적으로 자극적인걸 원한다는 제작자들의 판단미쓰의 결과가 아닐까 싶네요.. 그 증거로 성균관 스캔들과 대물에 대한 시청자들의 환호를 들수 있겠군요.. 대물은 가끔 봅니다만, 재방까지 다시 볼 만큼은 아니구요...성스는 다시 봐도 지겹지 않은 제게 있어선 멋진 드라마랍니다...이 두 드라마는 시각적 자극은 찾아 볼수가 없죠..다른부분도 마찬가지지만요 ;; 성균관 스캔들의 약점이라면 시청율이 받쳐 주지 않았단 거에요. 하지만 시청율은 .. 더보기
성균관 스캔들-성스 폐인을 경악케한 작가의 무리수! 성균관 스캔들을 20회로 끝내기엔 내용면에선 부실해 질수 밖에 없는 턱없이 모자란 횟수란걸 19회를 보면서 느끼겠더군요. 너무 잘 풀어 갈려고 했던 탓인지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과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을 짬뽕까지 시켜서 흐름이 매끄럽지도 못했구요.. 원작에 1,2로 나뉘어 지기 때문에 성스의 반응에 따라서 드라마 [궁] 처름 시즌 2를 염두에 두고 성유에서 마무리를 했으면 좋았을것을..하는 아쉬움이 드는게 사실이구요...결말은 규장각처럼 한다면 청나라로 잘금 4인방이 떠나는걸로 마무리가 되겠죠... 윤희가 여자란게 밝혀지는게 규장각이니까..사실상 시즌 2를 한다고 해도 어쩌면 [궁 2] 처럼 허접해질수도 있지 않나 하는 우려가 먼저 앞서는게 사실입니다..하지만 잘금 4인방만 나온다면 볼 생각입니다 ^^ 1.. 더보기
성균관 스캔들-난 이기적인 김윤희가 밉다! ( 작가의 실수?! ) 전 드라마를 볼 때, 그 사람이 돼서 보는 편입니다...감정이입해서 말이죠..그러면 그다지 비판할 이유도 없고, 모든게 이해가 되기도 하고 그래요...이 드라마 역시 그렇게 보고 있죠. 가장 감정 이입이 잘되는 사람이 바로 걸오랑 여림인데..걸오는 그 아픔이 그대로 느껴져서 그렇고 여림은 밝은 모습 뒤로 숨겨진 아픔..컴플렉스라고 해야 옳은 표현이겠죠...드라마상으론 말이죠..여튼 둘다 다른 배우들보단 빼어난 연기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감정 이입이 상당히 잘되고 있는건 사실이에요. 조금은 유치한듯 달달거리는 그들의 사랑속에 절대 가볍지만은 않은 내용으로 우리를 아프게도..슬프게도..즐겁게도만들어 주고 있는 드라마지만요..18회때는 기분이 좀 그랬답니다. 20회라는 짧은 횟수에 풀어 놓기엔 18회부턴 넘.. 더보기
성균관 스캔들-걸오의 지켜주는 사랑...여림은 왜 걸오에게 잔인했나? 걸오의 사랑은 지켜보며, 지켜주는 사랑입니다. 바라보며, 지켜주는 사랑이기에 우리에겐 걸오앓이란 깊은 마음의 병을 줄수 밖에 없군요..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이니까요......;; 지켜보며 지켜주는 사랑이 16강, 18강에선 극에 달했는데요..보면 볼수록 안타깝기만 하죠.. 계곡으로 놀러간 유생들은 신나게 즐깁니다..허나 물속에 들어 가지 않는 대물녀석을 유심히 지켜보는 이들이 있었으니 바로 장의 하인수 편인 병춘...어떻게 해서든 장의 눈에 들기 위해서 별의 별짓은 다 하는 위인들이죠.. 그런데 대물이 딱~ 레이더망에 들어 온거에요.." 물속에 몸을 담글수 없는 몸" 임을 안 병춘은 홍벽서쯤 으로 생각을 했겠죠. 몰래 대물의 뒤를 밟아서 물에 빠트릴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 모습을 걸오에게 들켰죠. .. 더보기
성균관 스캔들, 홍벽서임을 알려준 복선은? (구용하는 왜 걸오란 별호는 붙였는가?) 구용하는 걸오가 홍벽서임을 언제 알았을까? 13강에서 홍벽서를 잡기 위한 병판의 함정에 걸오는 알면서도 가게 됩니다. 삼엄한 성균관 내의 경비를 뚫고 담을 뛰어 넘어간 걸오의 눈에 누군가의 다리가 보였죠? 올려다보니 다름 아닌 여림이었어요. 병판의 덫에 스스로 걸어 가려는 걸오.... 담을 뛰어 넘었는데... 걸오의 앞길을 막는 자가 있었죠.. 다름 아닌 10년지기 여림 구용하... "어디 가게? 걸오? 투전이면 내가 상대가 돼주고.술이라면 내 방에도 많을텐데.." 비장한 각오의 걸오에게 특유의 억양으로 장난스레 말을 걸죠.. "홍벽서는 미끼다" 놀라는 걸오에게 10년지기 친구가 친구의 필체 하나 모르겠냐는 말을 해요... 그렇죠...친구인데 모르면 친구가 아닌거죠. 용하는 겁이 나지 않나며 못가게 말리.. 더보기
성균관 스캔들-선준이 남색임을 밝힌 이유는 고도의 미끼 남색 사건으로 성균관이 발칵 뒤집어 졌죠. 하인수 패거리만 의기양양해 있고, 걸오나 윤희, 여림은 불안한 상태구요 증인으로 나선 선준의 속은 알수 없는 가운데 14강 마지막에 하인수가 질문을 하죠 향관청에서 걸오와 대물이 계간질 하는걸 봤냐고...남색이냐고 말이죠.. 그렇다! 이렇게 대답해야 할 선준은 동문 서답을 합니다. " 내가 남색이요!" 선준은 왜 동문 서답을 했을까요? 선준의 마음이 대물을 향하고 있고, 떨쳐 내려 할수록 늪으로 빠져 들고 있기 때문에? 아니면..맘에 품고 있는 대물 녀석이 향관청에서 걸오사형이랑 키스 하려고 했던( 오해 ) 광경을 보고선 질투가 나 서 자신의 마음을 성균관에 알리려고? ^^ 선준이란 사람은 길이 아니면 가지 않고, 바르게만 살아 온 바른생활맨이랍니다. 성균관 스.. 더보기
걸오앓이! 키다리아저씨가 된 걸오의 미친 존재감- 성균관 스캔들 리뷰, 줄거리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은(이하 성스) 시청율로 보면 정말 재미없는 드라마죠. 낮은 시청율로는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해괴한 일도 벌어지고 있어요.. 그 첫번째가 바로 시청율은 낮되, 시청자 게시판은 뜨겁다는 거죠. 그 두번째가 바로 드라마 방송이후 원작인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는거구요.. 그런걸 보면 시청율을 액면 그대로 믿기엔 뭔가가 많이 부족해 보이긴 해요..ㅎ 가정형편상 남장여자가 한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하면서 어쩔수 없이 성균관 기숙생활까지 해야 하는 윤희를 중심으로 가벼운듯 가볍지 않은 사랑이야기에 정치적인 부분까지 곁들여서 재미를 더해주는 성균관 스캔들이에요 성스의 가장 큰 설레임이라면 바로 잘금 4인방이 아닐까 싶네요. 보기만 해도 잘금잘금 오줌 지릴것 같다고 한 기생이 불.. 더보기